Freedom of speech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reedom of speech (KOR)

LEE DONG-HYUN
The author is a deputy head of the industry teamat the JoongAng Ilbo.


The Covid-19 death toll in the United States has surpassed 170,000. The fatality rate of 3.1 percent is not very high, but the United States has by far the greatest number — 5.6 million — of positive cases in the world. More people died from the virus than the 140,000 deaths during the Civil War. Covid-19 is now the third leading cause of death for Americans, after heart disease and cancer.

You can often see people refusing to wear a mask in the United States. A common rationale for this behavior is “freedom of speech.” Some Americans say masks cannot be forced on them and that the act of not wearing a face mask should be recognized as part of the freedom of speech. The First Amendment to the U.S. Constitution acknowledges “comprehensive freedom of speech.”

While it is not widely known, 13 states, including New York and California, and Washington, D.C., have an “anti-mask law.” The law was enacted in the mid-19th century. As discord between landlords and tenants intensified in New York, some tenants wore masks and attacked landlords. In the aftermath, the anti-mask law was enacted to prevent people from concealing their identities. With some variations, states with the anti-mask laws ban wearing a mask in public places.

As a result, some people mistakenly think that being forced to wear a face mask limits personal freedom. With the anti-mask law more than 100 years old, some Americans are averse to covering their faces. According to the Institute for Health Metrics and Evaluation at the University of Washington, only about 55 percent of Americans wear masks, significantly lower than over 90 percent in East Asian countries.

It is true that the freedom of speech is important. However, former Supreme Court Justice Oliver Wendell Holmes, who is known as one of the greatest legal philosophers in the United States, already stipulated some conditions to limit freedom of speech in the 1919 case of Schenck v. United States. He advocated that under a “clear and present danger,” First Amendment freedoms of speech, press or assembly could be restricted. Do some Americans need an explanation on why Covid-19 is a “clear and present danger” when 170,000 people have already died from it?


표현의 자유
이동현 산업1팀 차장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17만명을 넘어섰다. 치명률은 3.1%로 높지 않지만 총확진자 수는 560만명으로 압도적인 세계 1위다. 남북전쟁 50개월 동안 사망한 군인 숫자가 14만명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얼마나 많은 사람이 코로나19로 사망했는지 가늠할 만하다. 올해 미국인의 사망 원인인 가운데 심장병과 암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숫자다.

미국 내에선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는 사람들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가장 많이 내세우는 이유는 ‘표현의 자유’다. 마스크 착용을 강제할 수 없고, 마스크를 쓰지 않는 행위 역시 표현의 자유로 봐야 한다는 것이다. 미국 수정헌법 1조는 포괄적인 표현의 자유를 인정한다.

잘 알려지지 않지만 미국 50개 주 가운데 ‘복면 금지법(Anti-Mask Law)’을 시행 중인 주는 특별구인 워싱턴 D.C를 비롯해 뉴욕주·캘리포니아주 등 14개에 이른다. 이 법이 제정된 것은 19세기 중반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뉴욕에서는 임차인과 임대인 사이의 갈등이 심해지면서 일부 임차인들이 가면을 쓰고 집주인을 공격하는 일이 벌어졌는데, 이 과정에서 복면 금지법이 제정됐다. 폭력 시위나 범죄를 저지를 때 신분을 가리는 것을 막겠다는 이유에서다. 조금씩 다르지만 이 법을 시행 중인 주에서는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쓰는 것이 금지된다.

마스크를 쓰도록 강제하는 것이 개인의 자유를 제한하는 것 아니냐는 ‘착각’에, 100년 넘는 복면 금지법까지 더해지면서 미국인들이 얼굴을 가리는 행위에 거부감을 가졌다는 해석이 나온다. 이달 초 미국 워싱턴대학 보건통계평가 연구소는 미국인의 마스크 착용 비율이 55% 정도에 불과해 90%가 넘는 동아시아 국가에 비해 현저히 낮다고 분석했다.

표현의 자유가 중요한 건 사실이다. 하지만 미국의 가장 위대한 법 사상가로 불리는 올리버 웬델 홈즈 전 연방대법관은 1919년 ‘생크 판결’에서 표현의 자유를 제한할 수 있는 조건을 이미 제시했다. ‘명백하고 현존하는 위험’이 있어야 한다는 논거다. 17만명이 목숨을 잃은 상황에서 코로나19가 ‘명백하고 현존하는 위험’인지 아닌지 굳이 설명해야 할까.

More in Bilingual News

The question of pardons (KOR)

A grim warning from 10 years ago (KOR)

The Blue House must answer (KOR)

Fixing the loopholes (KOR)

A terrible idea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