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happened to Ab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at happened to Abe? (KOR)

YOON SEOL-YOUNG
The author is a Tokyo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All you need to do is check the prime minister’s face!”

That’s what senior reporters would advise when a reporter gains access to the prime minister’s residence in Japan. In the first tenure of Prime Minister Shinzo Abe in 2007, he stepped down because of chronic ulcerative colitis. So, whenever the government is in trouble, journalists had to confirm whether Abe had a health issue.

In retrospect, it is presumed that Abe’s health worsened in July. He was not exposed to the media for a long time since a news conference on June 19, around the time of the closure of the regular Diet session. As Covid-19 spreads rapidly again, his “Go-To” campaign to boost the economy was heavily criticized. In an opinion poll, his approval rating fell to the 30 percent level.

“Hasn’t he lost weight?”

Reporters started to talk as he fled the news conference after only 15 minutes following the memorial event for the victims of the Hiroshima bombing on Aug. 6. He was caught on camera frowning as if he was in pain. This was shortly after a weekly magazine reported that he had coughed up blood and seemed to have health problems. Correspondents whose job is tracing the prime minister’s every move didn’t fail to notice that he was walking awkwardly.

Speculation over his health issue was confirmed as Abe visited a hospital on Aug. 17. His office said that it was for a health checkup, but rumors circulated of him being urgently admitted to the hospital. Actually, he was seen visiting the hospital again after a week, rendering the assumption that the visit was for treatment to be more convincing.

While some predict that he will step down soon, the atmosphere in Nagata-cho, where the Diet and party headquarters are located, is cautious, as there is no Plan B prepared for Abe’s departure. As proof, politicians competing to be post-Abe leaders have increased their media exposure.

His party’s approval rating is too low to hold an election soon. There is no justification to dissolve the lower house, either. A source pointed out that everyone is restraining themselves because of Covid-19, and no one would like an election that local governments cannot afford.

Most of all, an election is a challenge as Abe remains the party leader. It is generally assumed that Abe’s health condition is not sound enough to travel around the nation to campaign.

Nevertheless, people are tired of Abe’s long tenure. In the meantime, rumors of the vice prime minister serving as acting prime minister and Abe’s departure prevail. On the day that Abe became the longest-serving prime minister for 2,799 days, he spent the most painful time in office.


 


아베 건강이상설의 실체
윤설영 도쿄 특파원
 
“다 필요 없고. 총리의 안색을 잘 살펴야 돼!”
 
일본 언론사의 총리 관저 출입기자가 되면 일단 선배들로부터 이런 지시를 듣게 된다고 한다. 2007년 아베 신조 총리의 1차 집권기 때, 지병인 궤양성 대장염으로 자리에서 내려왔던 전력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정권이 코너에 몰릴 때마다 소식통들은 우선 아베 총리의 건강에 이상이 없는 지부터 확인했다. 
 
역산해보면 아베 총리의 건강이 악화된 것으로 추정되는 시기는 7월이다. 6월 19일 정기국회 폐회 즈음 기자회견을 끝으로 언론에 오랫동안 노출되는 자리는 없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는 급속하게 다시 번졌고, 경기부양책으로 내놓은 ‘고 투(Go To)’ 캠페인은 뭇매를 맞았다. 여론조사에서 정권지지율이 30%대로 내려앉았다.  
 
“총리, 살 좀 빠진 것 같지 않아?”  
 
8월 6일 히로시마 원폭피해 추도식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15분만에 도망치듯 떠난 뒤 슬슬 말이 나오기 시작했다. 회견 도중 괴로운 듯 눈살을 찌푸리는 얼굴도 카메라에 잡혔다. “피를 토했다”는 한 주간지 보도가 건강이상설에 불을 지핀 직후였다. 총리의 일거수 일투족을 훑는 게 주 업무인 출입기자의 촉이 그냥 지나칠 리 없었다. 출근하는 아베 총리의 걸음걸이가 심상치 않다는 것을-.  
 
17일 아베 총리가 병원을 찾으면서 건강이상설은 기정 사실이 됐다. 관저 측은 “추가적인 건강검진”이라고 했지만 주말 내내 긴급입원설이 돌더니 결국 일주일만에 다시 병원을 찾았다. 이제 검진이 아니라 치료가 목적이라는 추측에 힘이 실린다.  
 
조만간 퇴진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지만 나가타쵸(永田町·국회와 정당 본부가 모여있는 곳)의 분위기는 매우 신중하다. 아베의 퇴진 시 플랜B가 미처 마련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포스트 아베’ 경쟁을 벌이는 정치인들의 미디어 노출이 급증한 것은 그 방증이다.  
 
당장 선거를 치르기에도 정권의 지지율이 너무 낮다. 중의원 해산을 위한 명분을 찾기도 쉽지 않다. 정계 소식에 밝은 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전 국민이 자숙하고 있는데, 막대한 예산이 들어가는 선거를 치른다면 누가 좋아하겠나. 지자체도 여력이 없다”고 꼬집었다.  
 
무엇보다 아베 총리가 당 총재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선거는 어려운 상황이다. 전국을 돌며 유세를 펼칠 만한 건강상태라고 보기 어렵다는 게 대체적인 판단이다.  
 
그럼에도 부총리 대행설과 퇴진설이 수그러들지 않는 건 7년 8개월 넘는 장기 집권에 대한 국민들의 피로 탓인 듯 하다. 2799일, 역대 총리 중 가장 긴 재임 일수를 기록한 날, 아베는 재임 중 가장 아픈 시기를 보내고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