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 they know what fairness i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 they know what fairness is? (KOR)

 President Moon Jae-in is famous for making aloof remarks, but this time he has gone far. In an event celebrating the first anniversary of Youth Day in the Blue House on Saturday, he mentioned his cherished word “fairness” 37 times, accentuating the need to let the people feel the results of his administration’s push to “embody the value across all areas including employment, education, military duty and culture.” In regard to corruption related to military service, the president underscored the government’s recognition of the “young generation’s high demand for fairness” and its obligation to “meet the call of the times.”

However, Moon did not say anything about controversial Justice Minister Choo Mi-ae or her suspected involvement in granting favors for her son during his military service in 2017. Even if allegations against the minister do not outright constitute a violation of the law — such as draft dodging — the special treatment her son allegedly received deserves criticism. Moon kept silent.

The president, a former lawyer, has continued to base his judgment of fairness on whether a certain act is illegal or not. During the devastating Cho Kuk scandal last year, for instance, he pressed ahead with his appointment as justice minister despite tangible evidence of corruption and immorality. Moon went so far as to embrace Cho at a press conference, expressing the “gratitude he owed to Cho.”

Unfortunately, the same double standards applied to Rep. Yoon Mee-hyang, who has been indicted on charges of embezzling public donations when she led a civic group aimed at helping former Japanese military sex slaves. While ordinary citizens found fault with the wrongdoing of government officials and politicians, the president and ruling party have protected their allies.

Fairness and justice are bigger than just legality. Given the high moral standards required of top government officials, the logic that they have no problem as they did not commit crimes does not make sense. The minister of justice, in particular, carries great significance as she is literally in charge of justice.

And yet, Moon appointed Cho and Choo as justice ministers consecutively despite a plethora of allegations against them. The responsibility for such misjudgment falls directly on Moon. Who would trust his vow to let fairness take root in our society? No wonder his approval rating plunged among the young since the Choo scandal broke.

Moon’s flowery rhetoric on fairness only deepens their disappointment and frustration. He has long championed a crusade against the establishment enjoying privileges. The government and ruling party need to do some deep soul searching.



대통령의 유체이탈식 '공정'

문재인 대통령의 ‘유체이탈’ 화법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이번엔 심각하다. 그제 첫 청년의 날 기념식에서 그는 ‘공정’이란 단어를 37회나 언급했다. 그러면서 “채용, 교육, 병역, 사회, 문화 전반에서 공정이 체감돼야 한다”고 했다. 특히 병역 비리 등에 대해선 “공정에 대한 청년들의 높은 욕구를 절감하고 있고 반드시 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아들의 군 시절 ‘휴가 특혜’ ‘통역병 민원’ 의혹을 받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선 일언반구도 없었다. 병역 면탈과 같은 위중한 범법 사항은 아닐지 몰라도 집권여당 대표의 ‘엄마 찬스’는 명백한 불공정 행위로 비난받아 마땅하다. 문 대통령의 말대로 ‘공정’은 “촛불혁명의 정신이며 우리 정부의 흔들리지 않는 목표”이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공정’의 잣대를 ‘불법이냐 아니냐’로 판단하는 우를 범하고 있다. ‘조국 사태’ 때도 각종 비리 혐의가 드러난 것은 물론, 도덕성까지 큰 치명타를 입었지만 장관 임명을 강행했다. 오히려 ‘마음의 빚’을 말하며 그를 감쌌다. 보수 정권에서조차 일찌감치 낙마할만한 사안이었는데도 말이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국민은 윤리적 관점에서 공직자의 자격을 논하는데 대통령과 여당은 범죄 사실의 유무로 한정해 제 식구를 보호하기 급급하다.

원래 공정과 정의는 합법이냐 불법이냐를 넘어 도덕과 상식을 포함하는 폭넓은 사회규범에 속한다. 공직자에겐 일반 시민보다 높은 도덕적 기준이 요구되므로 불법이 아니라고 해서 문제가 없는 것은 아니다. 특히 영어로 ‘정의’를 뜻하는 법무장관(Minister of Justice)은 그 나라의 기강을 세우는 정권의 도덕 교과서와 같은 자리다.

하지만 그런 자리에 두 명씩이나 연이어 정의의 기준을 무너뜨리는 사람을 장관으로 앉혔으니 그 책임은 오롯이 인사권자인 대통령에게 있다. 스스로 공정의 가치를 떨어뜨리고 “공정이 우리 사회에 뿌리내리도록 하겠다”고 말로만 하니 청년들이 진정성을 느낄 수 있겠는가. 실제로 추 장관의 ‘엄마 찬스’ 이후 20대의 지지율이 급락하지 않았나.

문 대통령은 “기득권이 부와 명예를 대물림한다”고 했는데, 현 집권세력 스스로가 불공정의 기득권이 된 지 오래다. 가뜩이나 좌절하고 실망한 청년들에게 듣기만 좋은 화려한 수사는 상처를 더욱 덧나게 할 뿐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