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friendship that defied politic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friendship that defied politics (KOR)

 PARK HYUN-YOUNG
The author is a Washingt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The Virginia Military Institute (VMI), a public university that only accepted male students for 157 years, opened admission to female students following a landmark Supreme Court decision in 1996. Then, in her third year on the bench, Justice Ruth Bader Ginsburg wrote for the majority, “The Court has repeatedly recognized that neither federal nor state government acts compatibly with the equal protection principle when a law or official policy denies to women, simply because they are women, full citizenship stature — equal opportunity to aspire, achieve, participate in and contribute to society based on their individual talents and capacities.”
 
Justice Clarence Thomas recused himself as his son was enrolled at the VMI at the time. In the 7-1 ruling on the United States vs. Virginia case, the lone dissent was Justice Antonin Scalia. “The tradition of having government-funded military schools for men is as well rooted in the traditions of this country as the tradition of sending only men into military combat. The people may decide to change the one tradition, like the other, through democratic processes; but the assertion that either tradition has been unconstitutional through the centuries is not law, but politics smuggled into law,” he wrote.
 
Justice Ginsburg, a firm liberal, and Justice Scalia, a conservative to the core, made extremely different decisions. As an originalist, Scalia believed that the Constitution should be interpreted according to the authors’ intent. Ginsburg thought the Constitution was a living document and that interpretation should change with the times. With over 22 years working together as Chief Justices, they were rarely on the same side on controversial issues like abortion, same-sex marriage and health care.
 
But they were close friends. Since the 1980s, the two families had New Year’s Eve dinner at Ginsburg’s home every year and celebrated the New Year together. An opera was made after the two, they made cameo appearances, travelled and went shopping together.
 
On their friendship, Justice Scalia said in 2014, “I attack ideas. I don’t attack people.” Looking at Ginsburg on his side, he joked, “Some very good people have some very bad ideas.” As Scalia was writing the dissent, he shared the draft with Ginsburg so that she could write the majority decision by supplementing weakness and reinforcing the argument. The sense of mission to be faithful to their duty kept them together.
 
Koreans are used to taking a side, attacking the other side and viewing all issues through political ideologies. Perhaps we attack people because we lack ideas for argument. In the age of political division and unconcealed hostility, the two justices showed how to live with their differences.
 
 
 
진보 긴즈버그의 '베스트 프렌드' 보수 스캘리아
박현영 워싱턴특파원
 
 
157년 간 남성 입학만 허용한 미국 공립 버지니아 군사학교는 1996년 연방 대법원 판결로 여성 생도를 받아들이게 됐다. 3년 차 연방 대법관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는 다수의견에 이렇게 썼다. “단지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여성의 능력을 바탕으로 열망하고 성취하며 사회에 참여하고 기여할 동등한 기회를 부정하는 법과 공공 정책은 명백히 무효다.”  
 
아들이 이 학교에 재학 중이어서 기권한 클래런스 토머스 대법관을 뺀 표결은 7대 1. 양성평등을 실현한 역사적 판결에서 딱 한 명이 긴즈버그에 반대했다. 앤토닌 스캘리아 대법관이었다. “남성 전용 군사학교는 오랜 전통이다. 국민은 다른 전통과 마찬가지로 민주적 과정을 통해 전통을 바꾸기로 결정할 수 있다. 다만, 전통이 몇 세기 동안 위헌이었다고 주장하는 것은 법이 아니라 법으로 밀반입된 정치다.”  
 
확고한 진보주의자 긴즈버그와 뼛속까지 보수주의자 스캘리아는 판결에서 극과 극을 달렸다. 헌법을 대하는 시각도 달랐다. 근원주의자인 스캘리아는 제정자의 입법 의도대로 헌법을 해석해야 한다고 믿었다. 긴즈버그는 헌법은 "살아있는 문서"이므로 사회 변화에 따라 해석도 바뀌어야 한다고 봤다. 두 사람은 대법관으로 함께 일한 22년간 낙태, 동성결혼, 건강보험 등 논쟁적 사건에서 같은 편에 선 경우는 거의 없었다.  
 
하지만 깊은 우정을 나눴다. 80년대부터 해마다 12월 31일 저녁 긴즈버그 집에서 두 가족이 모여 식사하며 새해를 맞았다. 두 사람 이름을 딴 오페라가 만들어지고, 카메오로 출연하고, 여행과 쇼핑도 함께 했다. 2016년 스캘리아 대법관 추도식에서 긴즈버그는 “그를 따라가서 산 카펫을 지금도 잘 쓰고 있다”고 농담했다.  
 
어떻게 친구가 될 수 있었냐는 질문에 2014년 스캘리아는 “나는 생각을 공격하지 사람을 공격하지 않는다”고 했다. 옆에 있는 긴즈버그를 보며 “몇몇 아주 좋은 사람들이 나쁜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해 좌중을 웃겼다. 스캘리아는 반대의견을 초안 단계에서 긴즈버그에게 보여줘 다수의견을 쓸 때 약점을 보완하고 논리를 강화할 수 있게 했다. 대법관 임무에 충실하고자 하는 사명감이 둘을 우정으로 묶었다.  
 
편을 갈라 내 편 아닌 네 편은 배척하고, 정치 이데올로기로 모든 사안을 바라보는 데 우리는 익숙해졌다. 사람을 공격하는 것은 어쩌면 논쟁할 아이디어가 없어서일까. 적대감을 숨기지 않는 정치적 분열의 시대에 두 사람은 생각이 같지 않아도 함께 갈 수 있음을 보여줬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