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range silenc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range silence (KOR)

CHO HYUN-SOOK
The author is a deputy economic policy team editor at the JoongAng Ilbo.

On Nov. 11, 1988, 300 Bank of Korea (BOK) employees rushed to the headquarters of the ruling party in downtown Seoul to oppose the revision of the BOK Act. That signaled the beginning of the war between the Finance Ministry and the BOK over the central bank’s independence.

Among major economic ministries, only the Finance Ministry did not have a research institute at the time. When it needed to research taxation and finance, the ministry used the research department at the central bank instead. As the discord continued in 1988 and 1989, the Finance Ministry could no longer use the BOK’s research department for its own research. Since then, voices grew in the Finance Ministry to establish its own research institute.

In 1991, the Korea Tax Research Institute — the predecessor of the current Korea Institute of Public Finance (KIPF) — was created. If there hadn’t been discord between the Finance Ministry and the BOK, the KIPF would not have been set up, or would have been created much later.

Lately, the KIPF is at the center of controversies after it published a report on the problems of local currencies. Gyeonggi Gov. Lee Jae-myung was the first to attack it on Sept. 16. He elevated the criticism by denouncing the KIPF for producing “absurd research results.” Other ruling and opposition lawmakers shared Lee’s position. They mostly argue that local currencies are good. For politicians, local currency is a great means to appeal to their voters.

In currency and fiscal policy, local currency is no longer a “storm in a teacup.” The Covid-19 outbreak fanned the issuance of local currencies. A total of 9 trillion won ($7.7 billion) worth of local currencies have been issued this year. Ruling Democratic Party (DP) floor leader Kim Tae-nyeon said it will be increased to 15 trillion won next year. As the latest controversy revealed, local currencies have ambiguous legal grounds and uncertain effects. There hasn’t been a proper study on the issue until now.

While the controversy is heated, the Finance Ministry and the BOK remain silent. The two agencies that have been waging a long war over jurisdiction and authorities share the same position on this issue, advocating the efficacy of local currencies.

After all, the KIFP was created amid discord between the fiscal and monetary authorities. While the institute is being attacked by politicians, there wouldn’t be any problem if the report was a product of scholarly conscience.

If the debate is over gains or losses to the national economy, silence and neglect are even worse than discord.



조세재정연구원이 얼빠질 이유 없다
조현숙 경제정책팀 차장

1988년 11월 11일 한국은행 직원 300여 명이 서울 종로구 안국동에 있는 민주정의당 당사로 몰려갔다. 서슬 퍼런 신군부 집권 여당에 정면으로 반기를 들 만큼 한은 직원들을 화나게 한 건 한은법 개정안이었다. 재무부와 한은 간 중앙은행 독립전쟁의 시작이다.

당시 주요 경제부처 가운데 관할 연구기관이 없던 곳은 재무부뿐이었다. 조세ㆍ재정 관련 연구가 필요할 때마다 재무부는 한은 조사부를 활용하면 됐기 때문이다. 한국개발연구원(KDI)도 경제기획원 산하이던 시절이다. 88년과 89년 이어진 갈등에 한은을 더는 활용할 수 없게 되자 재무부 내부에서 산하 독자 연구기관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그리고 91년 한국조세연구원이 탄생한다. 전 재무부 장관이 초대 원장을 맡았다. 조세재정연구원의 전신이다. 재무부와 한은의 갈등이 없었다면 조세재정연구원 역시 없었거나 창립이 훨씬 늦어졌을 거란 얘기다.

그런 조세재정연구원이 최근 갈등의 중심에 섰다. 지난 15일 지역화폐의 문제점을 지적한 연구보고서를 발표한 게 발단이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먼저 돌을 던졌다. “얼빠진 연구 결과”(16일), “철밥통”(17일), “사라져야 할 적폐”(18일) 등 비판의 수위는 날이 갈수록 높아갔다. 짐짓 이 지사를 꾸짖는 듯한 다른 여ㆍ야 정치인의 발언도 다를 게 없었다. 결론은 ‘지역화폐는 좋다’ 쪽 일변도다. 지역에 기반을 둔 정치인에게 지역화폐는 주민에게 선심 쓰기에 너무 좋은 수단이다. 이 지사가 발끈한 것도, 여·야 막론하고 지원 사격에 나선 것도 사실 제 발이 저려서다.

통화ㆍ재정정책에 있어 지역화폐는 더는 ‘찻잔 속 태풍’이 아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지역화폐 남발에 불을 붙였다. 올해만 9조 원어치가 발행됐다. 내년엔 15조원 규모로 늘어난다는 예고(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까지 나왔다. 이번 논란으로 드러났듯 지역화폐는 법적 근거도 모호하고 효과 역시 불분명하다. 제대로 된 연구도 그동안 없다시피 했다.

논란이 고조되는 데도 재정 당국(기획재정부)과 통화 당국(한은) 모두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 영역과 권한을 두고 오랜 기간 전쟁을 벌여왔던 두 기관이 이럴 때만큼은 한마음이다. 정치권 눈치보기든, ‘우리 영역이 아니다’란 판단이 자리하든 말이다.

어차피 갈등 속에 탄생한 조세재정연구원이다. 진짜 얼이 빠지게 정치권으로부터 난타당하고 있지만 학자적 양심에 따라 진행한 연구면 문제 될 게 없다. 국가 경제에 이익이냐, 손실이냐를 두고 벌어지는 논쟁이라면 갈등보다 더 나쁜 게 침묵과 외면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