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me musings about yacht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ome musings about yachts (KOR)

HAN AE-RAN
The author is the head of financial planning teamof the JoongAng Ilbo.

“Three things people are eager to own but become nuisances once owned are a yacht, a vacation home and a lover,” wrote Venerable Jimyung in a column he wrote for a newspaper. In “Perception of Nothingness,” he talked about his purchase of a second-hand yacht.

Three years later, he sailed across the Pacific Ocean in a yacht without an engine for five months. He named the yacht “Paramita,” meaning “arriving at the hill of enlightenment.” Not long after crossing the Pacific, he sold Paramita. Perhaps, maintenance was just as costly as the enlightenment.

Yachts have long been an object of admiration and symbol of wealth to many. Fred Schwed’s 1940 book “Where are the Customers’ Yachts” describes a scene showing the theme of the book.

“Once in the dear dead days beyond recall, an out-of-town visitor was being shown the wonders of the New York financial district. When the party arrived at the Battery, one of his guides indicated some handsome ships riding at anchor. He said, ‘Look, those are the bankers’ and brokers’ yachts.’ ‘Where are the customers’ yachts?’ asked the naïve visitor.” Eighty years ago, yachts were a symbol of the rich bankers and their greed.

The image of yachts often leads to unfair blame.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was the victim of such ungrounded controversy. In 1991, a media outlet reported that Roh, then a representative and spokesperson of the opposition party, was a rich man who owned a private yacht.

Roh raised a defamation suit and won. The ruling in the first trial states that the yacht was a dingy without an engine or cabin and cost 1.2 million won ($1,040).

Hiking is the choice of leisure activity for a country with a per capita income of $10,000, golf for $20,000 and yachting for $30,000. Korea’s per capita income surpassed $30,000 three years ago. Is it time to open the era where sailing is a popular activity? That’s what strikes me after the news broke that the husband of Foreign Minister Kang Kyung-wha flew to the United States to buy a yacht amid travel restrictions.






요트
 
“사람들이 못 가지면 아주 간절하게 갖고 싶어하고, 막상 가지면 골칫덩이로 생각하게 되는 것이 세 가지가 있는데 요트·별장·애인이란다.”  
 
지명 스님이 2001년 신문에 쓴 칼럼 ‘무(無)로 바라보기’를 통해 전한 이야기다. 본인이 중고 요트 한 척을 헐값에 구입하게 된 사연을 소개하면서다. 그리고 3년 뒤 그는 동력장치가 작동하지 않는 그 요트에 의지해 5개월에 걸쳐 태평양을 횡단해 화제가 됐다. 그 요트에 붙인 이름은 ‘바라밀다(波羅蜜多, 깨달음의 언덕에 도달한다는 뜻)’. 태평양 횡단 얼마 뒤 스님이 바라밀다를 결국 판 것을 보면, 요트가 주는 깨달음 못지않게 관리의 부담도 크긴 컸나보다.  
 
요트는 오랫동안 많은 이들에게 선망의 대상이자 부의 상징으로 통했다. 1940년 출간된 프레드 쉐드의 『고객의 요트는 어디에 있는가』엔 이 책 주제를 드러내 주는 이런 대목이 나온다.  
 
“다른 도시에서 온 한 방문객이 가이드 안내를 받으며 경이로운 뉴욕 금융가를 구경하고 있었다. 이들이 맨해튼 남쪽 배터리 공원에 도착했을 때, 가이드 중 하나가 정박 중인 멋진 보트들을 가리키며 말했다. ‘보세요. 저 배들이 바로 은행가와 주식중개인의 요트랍니다.’ 그러자 순진한 방문객은 물었다. ‘그러면 고객들의 요트는 어디에 있나요?’” 80년 전에도 요트는 부유한 금융인과 그들의 탐욕을 보여주는 상징물로 통했다.  
 
그런 요트의 이미지 때문에 억울한 경우도 생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시달린 ‘호화요트’ 논란이 그런 경우였다. 1991년 당시 야당 대변인이던 노무현 의원에 대해 한 매체가 ‘개인 요트를 소유한 상당한 재산가’라며 보도했다. 노 의원은 이에 명예훼손으로 소송을 제기해 이듬해 승소했다. 1심 판결문에 따르면 그의 요트는 엔진과 선실이 없는 ‘딩기 요트’로, 제작비 120만원짜리였다.  
 
‘1인당 국민소득 1만 달러는 등산, 2만 달러 골프, 3만 달러 요트’. 요트가 선진국형 레저활동이라며 요트계에서 많이 하는 이야기다. 이미 3년 전 시작된 1인당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 이젠 요트 대중화의 시대도 열릴 것인가. 요트 해외여행을 떠난 장관 배우자를 보며 든 단상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