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outsider’ presiden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n ‘outsider’ president (KOR)

PARK HYUN-YOUNG
The author is a Washingt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I ran because of Barack Obama, because you did a poor job. If I thought you did a good job, I would have never run,” U.S. President Donald Trump told Democratic candidate Joe Biden at the second presidential debate on Oct. 22. While he was attacking Biden, who served as vice president in the Obama administration, it seemed as if Biden was the incumbent and Trump was the challenger. Trump mocked Biden for being a typical politician.

When he is the one at the pinnacle of American politics, Trump considers himself an outsider even after almost four years as president. He talks and acts as if nothing has changed since the time when he was a millionaire businessman and television personality.

With less than a week left until the election, Trump is travelling to as many as four states a day for his campaign. When he takes the microphone, he shouts that he will bring down the “deep state” — the hidden power group within the government — and the corrupt Washington establishment. Now, the establishment in Washington is him and the officials he’s appointed. His supporters rave over him without questioning the claim.

There are mixed views on whether Trump’s outsider sentiment is a re-election strategy or his innate instinct. Tony Schwartz, co-author of Trump’s book “Trump: The Art of the Deal” (1987), analyzed that it was a part of Trump’s nature as he aspired to enter the elite society in New York but was not welcome. Political analyst Ed Kilgore argued that it was natural for an incumbent president to avoid judgment of the people as Covid-19 resulted in great losses in the United States. So he may pose as an outsider as a way to avoid accountability for disease control.

Trump is counting on white male voters with no college education who did not vote in 2016. They share the outsider sentiment.

Rather than diversifying the gender, ethnic group and academic background of his supporters, he puts his hopes on the same target.

In Pennsylvania, one of the decisive swing states, it is estimated that 2.4 million white voters did not go to college and did not vote in 2016.

However, will those who voted for the outsider Trump in 2016 because they were sick of established politicians and systems and because he would make America great again still cast their votes for the incumbent President Trump for the same reasons in 2020?

Who will American voters choose next week — the politician Biden or eternal outsider Trump?

 
 
 
 
 
현직 대통령의 '아웃사이더' 전략
박현영 워싱턴특파원
 
“나는 당신 때문에 출마했습니다. 당신이 잘했으면 나는 절대 출마하지 않았을 겁니다.”
 
지난 22일 미국 대선 후보 TV토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에게 한 말이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부통령을 지낸 바이든을 공격하기 위한 발언이었지만, 무심코 들으면 바이든이 현직 대통령, 트럼프가 도전자 같은 장면이었다. 트럼프는 바이든에게 "전형적인 정치인"이라고 비아냥대기도 했다.  
 
정작 자신이 세계 최강국 미국 정치의 최정점에 있는데도 트럼프는 스스로를 아웃사이더로 여긴다. 대통령 임기 4년을 거의 채운 지금도 그렇다. 백만장자 사업가 겸 방송인 출신 정치 문외한이 “정직하지 못한” 기성 정치인 힐러리 클린턴과 맞붙던 때와 달라진 게 없다는 듯 말하고 행동한다.  
 
대선을 앞둔 마지막 주 트럼프는 많게는 하루에 4개 주를 넘나들며 막바지 선거 유세를 펼치고 있다. 그는 마이크를 잡으면 “딥 스테이트(행정부 내 숨은 권력집단)와 부패한 워싱턴 기득권을 무너뜨리고 적폐를 청산하겠다”고 외친다. 이젠 자신과 자신이 임명한 관료들이 워싱턴 최대 기득권인데도 말이다. 지지자들은 따지지 않고 열광한다.  
 
트럼프 대통령의 아웃사이더 감성이 재선 승리를 위한 전략인지 내재한 본능인지 의견이 분분하다. 1987년『거래의 기술』을 트럼프와 공저한 토니 슈왈츠는 트럼프가 뉴욕 엘리트 사회 진입을 갈망했으나 환영받지 못했던 과거를 들며 그의 기질의 일부라고 분석한다. 정치분석가 에드 킬고어는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큰 상황에서 재선에 도전하는 현직 대통령이 국민 심판을 피하고 싶은 것은 당연하다면서 트럼프가 코로나19 책임에서 벗어나는 방편으로 아웃사이더를 자처할 수 있다고 본다.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모험이다. 트럼프 측이 믿는 구석은 2016년 투표하지 않은 ‘고졸 이하 백인 남성’이다. 아웃사이더 감성을 공유하는 이들이다. 트럼프는 지지층의 성별ㆍ인종ㆍ학력을 다양화하는 대신 같은 표적을 추가로 발굴하는 데 기대를 걸고 있다. 승부를 가를 경합주로 꼽히는 펜실베이니아에만 대학에 안 갔고 2016년 투표도 안 한 백인 유권자가 240만 명으로 추산된다.  
 
하지만 2016년 기성 정치인과 제도에 신물 나서,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 것 같아서, 생각하는 대로 말하는 게 차라리 나아서, 호기심에 아웃사이더 트럼프를 뽑은 사람들이 2020년 같은 이유로 현직 대통령 트럼프에게 표를 줄 수 있을까. 다음 주 오늘 미국인의 선택은 기성 정치인 바이든일까, 영원한 아웃사이더 트럼프일까.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