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qualified by ‘murderers’ commen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isqualified by ‘murderers’ comment (KOR)

 Presidential Chief of Staff Noh Young-min said during the National Assembly’s audit of the Blue House on Wednesday that the organizers of the Aug. 15 antigovernment rallies were “murderers.”

After Rep. Park Dae-chul of the People Power Party showed a photo of the police using buses to contain the protesters and complained about the move, Noh angrily countered him. “Now a lawmaker can defend illegal rallies?” Noh asked. “More than 600 people were infected by Covid-19 at the unauthorized rallies on Aug. 15, and seven of them died.”

Noh reportedly used the term “murderers” twice to criticize the organizers in a shouting match after Park’s accusation that “the police had locked up the people in a Covid-19 cluster during their crackdown.”

This is an unimaginably vulgar and high-handed remark to be said by the presidential chief of staff. Two hours later, Noh admitted he had gone too far. A presidential chief of staff who uses that language in a National Assembly session is undeniably unqualified to serve the post.

Critics of the administration are also the people of this country, but Noh treated them as if the rally organizers were enemies. Is it justifiable to label the critics “murderers?” This is a typical factionalism-based political strategy of this administration that you are either friends or foes.

We are worried that Noh’s remark represents the group thinking of the Blue House. If the members of the Blue House are talking about state affairs every day based on such a belief, this is extremely worrisome.

Before making the “murderers” comment, Noh argued that the illegal rallies had contributed to the 0.5-percent drop in Korea’s economic growth rate. He seemed to blame the rallies for failed economic policy, in addition to the infections.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s not capable of engaging its critics. Although Moon stressed the importance of cooperative politics, it was never realized.

Noh’s “murderers” comment candidly showed this administration’s perception of its political opponents.

Since Moon took office, the ideological and political rift in society has grown deeper than ever. Unless the Blue House’s perception changes, the rift will grow further.

If the Blue House is reshuffled as well as the cabinet in the coming months, Moon must hire a new presidential chief of staff who is more dignified and thoughtful.



정치적 반대편에 '살인자'라 하는 대통령 비서실장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그제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지난 8·15 광화문) 집회 주동자들은 도둑놈이 아니라 살인자다. 살인자"라고 말했다. 그는 박대출(국민의힘) 의원이 집회 당시 경찰의 차벽 사진을 보이며 경찰의 대응을 문제 삼자 격하게 흥분하면서 "국회의원이 어떻게 불법 집회를 옹호하느냐", "그 집회로 확진자가 600명 넘게 발생했고, 7명이 죽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이 "(경찰이 버스로 밀어서) 국민을 코로나 소굴에 가뒀다"고 따진다고 해서 비서실장이 고함을 지르며 '살인자'란 표현을 두 번씩이나 쓰는 게 말이 되는가. 대통령을 보좌하며 청와대 참모들의 수장 역할을 하는 비서실장의 입에서 나오리라고 상상하기 어려운 천박하고 오만한 발언이다. 그는 발언 두 시간 후 "과한 표현"이라고 해명했다. 스스로 '과하다'고 할 정도의 말을 사석도 아닌 국회에서 버젓이 내뱉은 비서실장은 그 자격이 없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더구나 정부를 비판하는 이들도 우리 국민일진대 집회 주동자들에 대한 노 실장의 태도는 마치 적을 대하는 듯했다. 정치적으로 반대하는 세력이면 살인자로 몰아도 된다는 말인가. 이 정부가 능한, 전형적으로 네 편과 내 편을 가르는 갈라치기다. 흥분한 상태에서 내뱉은 노 실장의 '살인자' 발언을 보면 혹시 청와대의 집단 사고가 그런 것은 아닌지 하는 우려 또한 지울 수 없다. 그런 인식 속에서 매일 머리를 맞대 국정을 논하고 회의를 한다면 끔찍스러운 일이다.

노 실장은 '살인자' 발언을 하기 전 "허가되지 않은 집회 때문에 경제성장률이 0.5% 정도 하락하는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주장했다. 이는 마치 코로나 확산의 주범이 광화문 집회인양 몰아가는 것도 모자라 경제 정책 실패의 원인마저 집회 탓으로 돌리는 발언이다.
문재인 정부는 반대편을 끌어안을 줄 모른다. 문 대통령이 협치를 그토록 강조했지만 하나도 이뤄지지 않는 이유 중 하나가 그 때문이다. 노 실장의 '살인자' 발언은 정치적 반대편에 대한 이 정부의 인식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평소 야당에 대한 태도도 크게 달라 보이지 않는다. 문 정부가 들어선 이후 우리 사회는 광화문과 서초동, 토착 왜구와 주사파 등으로 철저히 갈라졌다. 청와대의 이런 인식이 바뀌지 않는다면 우리 사회는 더 갈라질 뿐 협치의 길은 요원해 보인다. 연말·연초 개각과 함께 청와대 개편이 이뤄진다면 문 대통령은 품위 있고 사려 깊은 새 비서실장을 기용했으면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