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om service for all?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oom service for all? (KOR)

 On Thursday, the government is expected to announce its 24th set of real estate measures to cool the real estate market and address a shortage of rental properties in Seoul. The measures reportedly include the idea of the government purchasing hotels in downtown Seoul and transforming them into apartments leased on jeonse (long-term deposits) or monthly rent contracts after the ruling Democratic Party’s (DP) Chairman Lee Nak-yon on Tuesday signaled a creative way through the impasse. The main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scoffed at the idea, as seen in a PPP lawmaker asking if the liberal government’s real estate policy has ended up with hotel rooms.

Appearing on a television program earlier this month, Blue House policy chief Kim Sang-jo warned about the “possibility of a prolonged transitional period from drastic changes in the real estate market after the DP passed three rent acts” in the National Assembly last month to protect tenants’ rights. He asked the public to wait until the government comes up with solutions. However, public rage is growing as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toys with ludicrous ways to ease shortages of apartments for rent without taking any responsibility for the mess in the real estate market.

You can hardly find fault with the liberal government’s attempt to take advantage of more than 50 vacant hotels in Seoul, including five-star hotels in Gangnam, southern Seoul, since the Covid-19 outbreak began in February to help ease the worsening apartment shortages. Some of the hotels have already transformed into dormitories for college students. But such a solution was devised to help the struggling hotel industry survive the pandemic, not to serve as a fundamental way to address housing and real estate issues.

The Seoul city government’s botched experiment with the Benikea Hotel tells all. Seoul Housing & Communities, a housing arm of the city administration, purchased the downtown hotel to use for residential purposes and looked for residents. But 180 out of the 207 applicants canceled their final contracts because of the massive cost needed to renovate hotel rooms for a four-member family to live in. Even if Korea Land & Housing, a housing arm of the central government, takes over, it can only offer rooms for about 300 households per hotel.

If flocks of tourists start returning again, where are they going to stay?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has repeatedly tried to find quick fixes instead of looking for fundamental solutions to fix the broader system. We wonder why the government does not try to resolve the critical shortages of rental units by increasing supplies rather than suppressing demand.



 
"불편해도 기다리라"던 전세대책이 관광호텔 한 칸 살이라니
 
 
전·월세 대책에 호텔 개조해 공급 포함
실효성 없는 근시안 대책에 국민 고통
 
 
정부가 오늘(19일) 발표하는 전·월세 대책에 호텔을 사들인 후 주거용으로 바꿔 공급하는 방안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그제(17일) 관훈토론회에 나와 "주거 문제로 고통을 겪는 국민에게 미안하다"며 예고편으로 미리 공개한 내용이다. 야당의 비판처럼 "기가 막히고"(유승민 전 의원), "황당무계"(하태경 국민의힘 의원)한 발상이 아닐 수 없다. 부동산 카페 등엔 "전세 난민 종착지가 방음도 안 되는 호텔 방이냐"거나 "호텔로 안 되면 모텔, 여인숙, 축사, 텐트, 그다음은 다리 밑으로 안내할 거냐"는 식의 체념 섞인 조롱과 분노가 넘친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이달 초 한 방송에 출연해 "임대차 3법 등 급격한 시장구조 변화로 과도기가 길어질 수 있다"면서도 전셋값 급등을 불러온 무리한 정책을 폐기하는 대신 "불편함을 덜 대책을 준비 중이니 기다려 달라"고 주문했다. 꼬여만 가는 전세시장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지도, 그렇다고 뾰족한 대안을 내놓지도 않다가 기껏 내놓은 게 번짓수 잘못 찾은 코미디 같은 호텔 전환 방안이니 민심이 들끓는 것이다.  
 
코로나19 여파로 서울 호텔 50여 개가 휴업 중이고, 이 중 강남의 특급호텔을 비롯해 상당수가 매물로 나와 있는 게 사실이다. 공실로 비워두기보다 용도변경을 통해 적절히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은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미 대학 기숙사 등으로 전환한 곳도 있다. 하지만 이는 당장의 위기를 돌파하기 위한 관광업계의 호텔 활용 대책이지 결코 정부가 주도하는 근본적인 부동산 대책이 될 수는 없다.  
 
서울시가 이미 시도했던 베니키아호텔의 실패가 이를 잘 보여준다. 서울시는 지난 4월 서울주택토지공사(SH)를 통해 도심 호텔을 역세권 청년주택으로 바꿔 입주자를 모집했다. 하지만 원치 않는 호텔 가구 사용료 등으로 실거주 비용이 껑충 뛰는 바람에 당첨된 207가구 중 180여 가구가 계약을 취소했다. 1인 가구용 원룸 정도가 아니라 시장에 공급이 부족한 3~4인 가구가 사는 집으로 리모델링하려면 구조를 완전히 바꿔야 하기 때문에 리모델링 비용은 더 치솟는다. 이미 132조원대의 막대한 부채에 시달리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이 이를 떠맡는다 해도 한 호텔당 많아야 300가구 정도밖에 공급할 수 없으니 실질적인 공급책이라고 할 수도 없다. 이처럼 근본적 해결책과 거리가 먼 데다 실효성이 떨어지는 것도 문제지만 향후 전세시장이 안정되거나 관광객이 다시 늘어날 경우 이미 전환한 주택은 또다른 골칫거리가 될 수밖에 없다. 이런 부작용이 뻔히 보이는데도 문재인 정부는 근시안적 대책만 반복하니 "차라리 아무 대책도 내놓지 마라"는 절규가 나오는 것이다. 민간에 맡겨야 할 공급을 틀어쥐고 언제까지 국민을 고통 속에 가둘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