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next wav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next wave (KOR)

 After daily Covid-19 cases surged to more than 300 for five days in a row,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on Sunday decided to upgrade social distancing to Level 2 from Level 1.5 in the greater Seoul area from Tuesday. Though it is a belated step, we welcome it given the grim situation where the numbers of total cases and deaths have exceeded 30,000 and 500 respectively. This is the time to reinforce social distancing rather than focusing on economic recovery.

Our health authorities have elevated social distancing to Level 1.5 from Level 1 since Thursday, but failed to control the spread of the virus. Though the government designated a special quarantine period until the annual College Scholastic Ability Test on Dec. 3, parents’ concerns are growing over its ineffectiveness.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 Headquarters split the existing three-tiered distancing levels into five tiers since Nov. 7, but that decision provoked public suspicion that the government prioritizes the economy above all. After it doled out hefty discount coupons once again to help ease the pandemic’s impact on the economy, many citizens lowered their guards. It will be best if the government can tame the virus and revitalize the economy at the same time. But when that is not possible, the priority should be placed on health, particularly ahead of a possible third wave of the pandemic.

The Moon administration’s double standards on large-scale outdoor rallies compromised public trust and the efficacy of its policy. It took a soft approach to nationwide rallies by progressive groups on Nov. 14, but suppressed conservative rallies on Gwanghwamun Square. Such a distinction caused the people to lose their trust in the government.

A third wave has already started following earlier ones in February and August. Another uphill battle awaits us. When the government escalates social distancing to Level 2 from Tuesday, it will have a serious impact on the daily lives of the people, as it strictly bans gatherings of over 100 citizens, restricts the number of students going to schools and only allows restaurants to serve customers with takeout.

The government must concentrate on reducing the death toll. To prepare for a spike in new cases, it must secure ICUs in advance while beefing up efforts to obtain vaccines. No one would understand Unification Minister Lee In-young’s rush to supply North Korea with vaccines. Unless a government safeguards the public health of its own people, it is an irresponsible government.



거리두기 2단계 격상, 너무 늦은 것 아닌가

코로나19 확진자가 최근 닷새 연속 300명 선을 웃돌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어제 수도권의 거리두기를 24일부터 2단계로 올리기로 했다. 지금은 경제 우선보다 방역을 대폭 강화하는 방향이 맞다. 국내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3만명과 500명 선을 돌파한 상황에서 늦은 감이 있다. 중대본은 "내달 초에 하루 확진자가 600명을 넘을 것"이라며 3차 대유행을 걱정하면서도, 며칠동안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앞서 중대본은 지난 19일부터 수도권의 거리두기를 1단계에서 1.5단계로 올렸지만, 코로나 확산 차단에 실패했다. 예전보다 느슨한 단계별 기준을 근거로 거리두기를 하다 보니 확진자가 억제되지 않고 큰 폭으로 늘었다. 특히 다음 달 3일 대입 수능을 앞두고 2주간 수능 특별방역 기간을 설정했지만, 대책의 약발이 제대로 먹히지 않아 수능 차질을 우려하는 학부모의 불안감만 키웠다.

중대본은 지난 7일부터 거리두기를 기존 세 단계에서 다섯 단계로 세분화한 새로운 정책을 도입했는데 방역보다 경제를 우선한다는 의심을 샀다. 실제로 경제 충격을 줄이겠다며 소비 쿠폰 카드를 다시 꺼내자 방역에 대한 국민의 경각심이 크게 무뎌졌다.

물론 방역과 경제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을 수 있으면 가장 이상적이다. 하지만 둘을 동시에 얻기 어려울 때는 방역을 우선해야 한다. 방역이 성공해야 경제도 살릴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지금처럼 3차 대유행 시기에는 선제 방역이 시급함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대규모 집회에 대한 정부의 이중잣대도 방역 정책의 신뢰와 실효성을 떨어뜨렸다. 지난 14일 민주노총 등 진보 단체 집회에 대해 청와대와 정부는 기존 보수 단체 집회 때와는 사뭇 다르게 대응했다. 정치 진영에 따라 기준을 달리하니 방역 수칙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정부 스스로 추락시켰다.

코로나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2월 말 1차 대유행과 8월 2차 대유행에 이어 지금 3차 대유행이 사실상 시작됐다. 또 한 번의 힘겨운 전쟁을 치러야 한다. 24일부터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국민의 일상생활에 상당한 충격이 예상된다.

예컨대 100명 이상의 모임과 행사가 금지된다. 초·중·고교는 등교 인원이 대폭 제한된다. 종교행사는 좌석 수의 20% 이내로 제한된다. 음식점은 오후 9시 이후 매장 영업이 금지되고 포장·배달만 할 수 있다.

무엇보다 당국은 거리두기 2단계 시행을 계기로 코로나 관련 사망자 줄이기에 총력을 쏟아야 한다. 확진자가 급증하면 병실 확보에 차질이 예상되는 만큼 중환자 병실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경증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도 챙겨야 한다. 해외에서 백신을 확보하는 노력에도 박차를 가해야 한다. 국민 개개인은 자신과 공동체를 지킨다는 자세로 다시 한번 거리두기와 일상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 그래야 다시 웃는 날이 올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