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ract the suspensio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tract the suspension (KOR)

 In a surprising turn of events, acting Prosecutor General Cho Nam-kwan pointed out the illegitimacy of Justice Minister Choo Mi-ae’s suspension of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oul from active duty. The acting prosecutor general demanded the justice minister withdraw her suspension decision over Yoon’s alleged violations of the Prosecution Act, including his alleged spying on judges before sensitive trials.

The acting prosecutor general said he and a majority of other prosecutors are convinced that their boss did not commit any criminal wrongdoings grave enough to justify his suspension. Cho warned that if a prosecutor general’s tenure guaranteed by the law is not kept, it will not only damage the top law enforcement agency’s political independence but also frustrate the administration’s crusade for prosecution reforms. “In that case, the government can make a grave mistake of transforming the prosecution into its slave,” he said.

As Cho currently serves as head of the top law enforcement agency, his statements reflect the opinion of the prosecution. In fact, all prosecutors across the country pointed to the illegality of the justice minister’s suspension of Yoon. Cho is not an aide to the prosecutor general, as he was recruited as head of the prosecution department in the ministry after Choo came into office in January. If Yoon is sacked, Cho or Lee Seong-yun, head of the Seoul Central Prosecutors’ Office, will likely become the next prosecutor general. His defiance of the justice minister under such circumstances carries great significance.

That’s not all. Mid-level officials in the Justice Ministry have joined forces to oppose the justice minister’s reckless move to oust Yoon. A number of prosecutors working in the ministry even requested Choo to release the records of her inspections on Yoon to see if he really made serious violations of the Prosecution Act. They include nearly all prosecutors except a very few with close ties to the liberal administration. As it turned out, inspections on Yoon were conducted without following procedures stipulated by the law. As a result, the Justice Ministry — which must uphold the law more than any other agencies — has practically turned into a lawless world. It is Choo and her allies — not Yoon — that must be investigated by the prosecution.

The justice minister’s decision backfired already. Nearly 60 percent of the public find fault with Choo, not to mention growing concerns about the collapse of our justice system in legal circles and academia. Yet, President Moon Jae-in kept mum about it in a meeting Monday with his Blue House staff. Instead, he demanded civil servants “prioritize public interests over individual or group interests for the sake of common good.” If his remarks are aimed at prosecutors, that’s irresponsible.

Choo must retract her suspension order immediately. If she insists on the legitimacy of the decision, she will become a laughing stock. We hope she makes a wise decision before it’s too late.


추 장관, 폭주 멈추고 검찰총장 대행 고언 따르라

검찰총장 업무를 대행하는 조남관 대검 차장이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의 부당성을 주장했다. 동시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윤 총장 징계 청구, 직무집행정지 처분 철회를 요청했다. 그는 “저를 포함해 대다수 검사는 총장이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불명예스럽게 쫓겨날 만큼 중대한 비위나 범죄를 저지르지는 않았다고 확신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이어 “총장의 임기가 보장되지 않고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독립이 무너진다면 검찰 개혁의 꿈은 무산되고, 오히려 검찰을 권력의 시녀로 만드는 중대한 우를 범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구구절절 옳은 말이다.

조 차장은 검찰 수장 역할을 하고 있다. 전체 검사의 뜻을 대변한 것으로 봐야 한다. 98% 이상의 검사가 소속 검찰청 단위로 모여 윤 총장 직무배제의 위법성과 부당성을 지적했다. 조 차장은 윤 총장 측근이 아니다. 추 장관과 가까운 검찰 간부로 분류돼 왔다. 추 장관에 의해 법무부 검찰국장으로 발탁됐던 그는 윤 총장이 쫓겨나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과 더불어 유력한 차기 검찰총장 후보가 된다. 그런 이가 공개적으로 추 장관에게 반기를 든 것은 예사롭지 않다.

법무부 과장급 간부들도 추 장관 폭주의 위험성을 지적하는 의견을 냈다. 법무부 감찰관실 소속 검사 중 일부는 윤 총장 관련 감찰 기록 공개를 요구하기도 했다. 박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 이성윤 지검장을 비롯한 몇몇 친정부 검찰 간부를 제외한 거의 모든 검사가 추 장관이 벌인 일을 위법·부당하다고 본다는 뜻이다. 윤 총장에 대한 감찰, 징계 청구, 수사는 법에 정해진 결재권자를 건너뛴 채 이뤄졌다. 엄격히 법을 지켜야 할 곳이 무법천지가 됐다. 감찰과 수사를 받아야 할 사람은 윤 총장이 아니라 불법을 자행한 추 장관과 그 주변 검사들이다.

절차와 법을 무시한 전횡은 이미 역풍에 휩싸였다. 60%에 가까운 국민이 추 장관이 잘못했다고 본다. 학계와 법조계에서 법치주의 붕괴를 걱정하는 목소리가 쏟아진다. 추 장관의 비이성적 행태가 정권에 부담이 되는 국면에 접어들었다. 그런데도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열린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 사안에 대한 명시적 언급을 피했다. “소속 부처나 집단의 이익이 아니라 공동체 이익을 받드는 선공후사의 자세”를 공직자에게 주문했는데, 검사들을 겨냥한 것이라면 사태의 본질을 호도하는 무책임한 발언이라고 보지 않을 수 없다.

윤 총장 징계 청구와 직무배제는 즉각 철회돼야 한다. 잘못 꿴 단추를 풀지 않고 그것이 정상적 스타일이라고 아무리 우겨봐야 비웃음만 산다. 저지른 일이 많아 되돌리기가 쉽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지금이 수습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 집단사고에 빠진 어리석은 판단이 권력의 불행을 부른다. 역사가 늘 보여준 교훈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Samsung’s leadership vacuum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