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ing against the tid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oing against the tide (KOR)

YOON SEOL-YOUNG
The author is a Tokyo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On Dec. 2, Japan’s Foreign Ministry was stirred. The Mitte ward council in Berlin approved the permanent installation of the “Statue of Peace.” The Japanese government was disappointed because it thought the statue would be removed.

The Korea Council, a civic group for the Korean community in Germany, headed by Han Jong-hee, secretly pursued installation of the statue to avoid the Japanese government’s interruption. When the statue was unveiled in late September, Japan made an all-out effort to remove it. Japanese Foreign Minister Toshimitsu Motegi pressured the German foreign minister, and Liberal Democrat representative Masahisa Sato to send letters to the Mitte Ward Office and the Berlin mayor. They threatened that if the political issue between Korea and Japan was raised, it would damage Japan-Germany relations.

The Mitte council passed a resolution, quoting the Kono Statement. It mentions how the Japanese government had acknowledged its systematic and ethical accountability based on historic research and facts on sexual slavery in the Kono Statement.

The right wing in Japan, who claim comfort women were a historical distortion, are enraged. The Sankei Shimbun argued in its editorial that the Japanese government should retract the Kono Statement. It allows me to presume why the former Abe government was so eager to reverify it.

But Germany is strict on condemning war crimes, and Japan’s pressure actually backfired. German media TAZ pointed out that right-wing Japanese politicians still didn’t understand that they scored an own goal with their political moves.

Han, head of the Korea Council in Berlin, said that though Germany had been very passive about sexual crimes on women during the war, there were voices that the statue allowed them to realize the serious nature of the crime. She added that a German woman was willing to testify on sexual assaults by German forces during World War II.

Expressing regret on the decision to keep the statue, Japanese Chief Cabinet Secretary Katsunobu Kato said he hoped people from different countries would live peacefully together. In other words, he says the statue will trigger discord in Germany as it criticizes Japan. But many Japanese in Germany helped the installation of the statue and supported the cause.

There is a Holocaust memorial in Fukuyama City in Hiroshima Prefecture. A statue of Anne Frank is also in the garden. The memorial claims to be a place where visitors can learn about peace. The statue in Berlin is no different.


베를린 소녀상과 안네 프랑크
윤설영 도쿄 특파원



지난 2일 일본 외무성이 발칵 뒤집혔다. 독일 베를린시 미테구 의회가 ‘평화의 소녀상’의 영구설치를 허용했기 때문이다. 소녀상이 철거되는 줄 알았던 일본 정부로선 다 된 밥이 엎어진 모양새였다.

독일 시민단체 코리아협의회(회장 한정희)는 비밀리에 소녀상 설치를 추진했다. 일본 정부의 방해를 피하기 위해서였다. 지난 9월 말 소녀상이 공개되자, 일본은 전방위적 ‘소녀상 철거 작전’에 들어갔다. 모테기 도시미쓰 외상은 독일 외교장관에게, 외무성 부대신을 지낸 사토 마사히사 자민당 의원은 미테구청와 구의회, 베를린 시장 등에게 편지를 보내 철거를 압박했다. 자매결연을 맺고 있는 도쿄도 신주쿠구도 가세했다. “한·일 정치 문제를 끌어들이면 일·독 관계가 손상될 것”이라고까지 했다.

소녀상 영구설치를 결정한 미테구 의회의 결의문은 ‘고노담화’를 인용하고 있다. “일본 정부도 고노담화를 통해 (위안부의) 역사적 연구, 사실에 따라서 조직적·도덕적 책임을 인정했다”고 언급한 것이다.

위안부가 역사왜곡이라고 공격해왔던 우익들은 격분하고 있다. 산케이 신문은 사설을 통해 “(일본 정부가) 고노담화를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베 전 정권이 왜 그토록 고노 담화 재검증에 열을 올렸는지 짐작이 가는 대목이다.

하지만 전쟁범죄 단죄에 철저한 독일에서 이같은 일본의 전방위적 압력은 오히려 독이 됐다. 독일 언론 타쯔(TAZ)는 “아직까지 일본 우익 정치인들은 자신들의 정치로 자책골을 넣었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정희 회장은 “전쟁 중 여성에 대한 성폭력에 대해선 독일에서조차 대단히 소극적이었다. 소녀상을 계기로 비로소 심각성을 알게됐다는 목소리가 많다. 늦었지만 독일군에 의한 성폭력을 고발하겠다는 여성도 있다”고 말했다.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소녀상 유지결정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며 “여러 나라의 출신들이 평화롭게 함께 생활해나가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소녀상이 일본을 비난하고 있어, 불화가 생길 것이라는 주장이다. 하지만 독일 현지에선 적잖은 일본인들이 소녀상 설치를 도왔고 뜻을 함께 하고 있다. 한·일의 정치문제가 아니라 전시 성폭력에 관한 인류 보편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히로시마현 후쿠야마시에는 홀로코스트 기념관이 있다. 아우슈비츠 강제수용소 관련 자료와 유품 등을 전시하고 있고, 정원 한 켠에 안네 프랑크의 동상이 있다. 기념관 측은 “나치 독일의 홀로코스트를 통해 평화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곳”이라고 소개하고 있다. 베를린 소녀상도 이와 다르지 않다.

More in Bilingual News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ok in the mirror (KOR)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The grim reality of Covid control (KOR)

The question of pardon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