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en will world heed the KTC?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en will world heed the KTC? (KOR)

 KANG KI-HEON
The author is an industry 1 team reporterof the JoongAng Ilbo.



The power of the U.S. economy comes from trade. At the center is the U.S. International Trade Commission. The ITC was established in 1916 as Congress created the Tariff Commission. As a quasi-judicial independent Federal agency directly under the U.S. President, the ITC provides information related to international trade and tariffs to the president and the Congress.

Lately, the ITC is garnering attention due to its unique role. According to Section 337 of the Tariff Act, the ITC can order import exclusion or suspension on products that violate intellectual property if they are imported into or sold in the United States. As the U.S.-China trade dispute began, the ITC stopped imports of Chinese products. On January 22, the ITC ruled that Chinese wooden products harm America’s timber industry. The decision was made two days after Joe Biden’s inauguration.

Korean companies are not free from ITC decisions either. Last December, an emergency import restriction period was extended to protect America’s washing machine industry. The ITC also ruled on January 7 that there is no damage on the U.S. tobacco industry from import of Korean tobacco products. The decision was made as American tobacco companies quested a dumping investigation on Korean tobacco products.

Korean companies often fight at the ITC. In a lawsuit between Meditox and Daewoong Pharmaceutical over infringement of botulinum toxin trade secrets, the ITC delivered an import ban on Daewoong’s Navota product for 21 months. Its decision on a trade secret lawsuit between LG Chemical and SK Innovation on electric car battery is scheduled to be delivered on February 10. While an agreement is preferred over a lawsuit, the difference in their position is great. Aft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got involved, both companies said they would do their best to reach an agreement.

In Korea, the Korea Trade Commission (KTC) serves similar roles as the ITC. It investigates import of infringement of intellectual property right and can order correction. But the status is very different. While the ITC is directly under the president, the KTC falls under jurisdiction of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So the KTC does not have significant presence. Since it was created in 1987, only 178 cases of investigation requests have been made.

When will international companies like Apple pay heed to the KTC’s decision?


미 국제무역위원회
강기헌 산업1팀 기자


미국 경제의 힘은 무역에서 나온다. 중심에는 미국 국제무역위원회(US ITC)가 있다. 미 국제무역위원회는 1916년 국회를 통과한 관세 위원회(Tariff Commission) 설립법에 따라 신설됐다. 역사만 100년이 넘는다. 미 대통령 직속의 준사법적 연방독립기관으로 대통령과 의회에 국제무역과 관세와 관련한 정보를 제공한다.

최근 ITC가 주목받고 있는 건 독특한 역할 때문이다. 미 관세법 제337조에 따르면 ITC는 지식재산권을 침해한 상품이 미국 내로 수입되거나 판매되는 경우 해당 상품에 대한 수입배제 명령 또는 중지 명령을 내릴 수 있다. 미·중 무역 분쟁이 시작되자 ITC는 전면에 나서 중국산 제품의 수입을 금지했다. 지난 22일(현지시각)에도 ITC는 중국산 목공 제품이 자국의 목재 산업을 해친다고 결정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한 지 이틀 만이다. 정권 교체에도 미국의 중국 때리기가 물밑에서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한국 기업도 ITC 결정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지난해 12월 자국 세탁기 산업 보호를 위해 긴급 수입제한 조치 기간을 연장한 게 대표적이다.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세탁기에 견제구를 날린 것이다. 반면 이달 7일에는 한국산 담배 수입에 따른 미국 담배산업엔 피해가 없다고 결론지었다. 엑스칼리버 등 미국 담배 기업이 한국산 담배에 대한 반덤핑 조사를 개시해달라고 청원한 것에 대한 판정이다.

한국 기업이 ITC에서 다투는 일도 많다. 메디톡스와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균주 영업비밀 침해 소송에선 대웅제약 나보타에 대해 21개월간 미국 내 수입 금지를 명령했다.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 영업비밀 소송은 이달 10일 결론이 나온다. 소송보다 합의가 우선이지만 입장차가 크다. 정세균 총리까지 나서자 양사는 “합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에도 ITC와 비슷한 한국무역위원회(KTC)가 있다. 지식재산권 침해 물품의 수입 등을 조사하고 그에 대한 시정조치를 명령할 수 있다. 하지만 위상이 다르다. 대통령 직속인 미국과 달리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기관이다. 그래서일까. KTC의 역할은 미미하다. 1987년 설립 이후 지난해까지 품목 기준 조사신청 건수는 178건에 불과하다. 연평균 5.2건이다. 애플과 같은 세계적 기업이 KTC의 결정에 주목하는 날이 언제 찾아올까.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