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arms from the border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larms from the border (KOR)

 The South’s military was caught off guard on the border when a North Korean male successfully crossed a wire fence to enter the South in November. The Joint Chiefs of Staff (JCS) announced Wednesday that a North Korean defector landed on the coast of Goseong County, Gangwon, in the early morning on Tuesday after swimming in the East Sea wearing a civilian diving suit. But our military issued its highest level alarm at 4:20 a.m. Tuesday, hours after he had been caught in CCTV footage from a checkpoint 5 kilometers (3.1 miles) south of a guard post on the border. A commander hurriedly dispatched a search team and captured the defector, but commanders had already repeatedly ignored the defector’s suspicious movements even though they were caught several times earlier by surveillance equipment along the east coast.

That’s not all. The defector was able to pass through a narrow drainage tunnel installed beneath the wire fence on the east coast. To prevent infiltrations or exits, those drainage tunnels have sharp, thick metal rods inside, which have now been damaged.

When a South Korean citizen defected to North Korea through a drainage tunnel last July, it was also damaged. At the time, the JCS vowed to fix the problem. That turned out to be an empty promise.

Another problem involves our military’s preparedness. When the defector crossed the border, the military had already ratcheted up the level of defence to brace for any contingency from the heightened alarms in North Korea for the occasion of its leader Kim Jong-un’s birthday. Nevertheless, the South’s military has been sitting on its hands.

Our military has repeatedly shown its weak points in its security against North Korea, particularly on the border around the east coast. Last November, our armed forces missed a North Korean successfully crossing a barbed wire fence, and in 2012, a North Korean soldier even knocked on the door of a barrack in the South after crossing the border undetected. Our military must be criticized for its overly lax discipline.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has been championing peace with a nuclear-armed North Korea without any reassurances from it. To appease Pyongyang, Seoul went so far as to suspend or scale down its own military drills or even those with the United States, and placed officers on top posts without considering their genuine qualifications. Even if the Defense Ministry spends a whopping 52.8 trillion won ($47.7 billion) this year to modernize and reinforce weapons, it cannot expect our combat capabilities to get a boost under such circumstances. We hope our military will wake up and think about its raison d’être before it’s too late.


또 뚫린 최전방...군 정신 똑바로 차려야

군의 최전방 경계가 또 뚫렸다. 지난해 11월 북한 남성이 최전방 철책을 넘어온 지 석 달 만이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그제 새벽 북한 민간인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귀순했다. 이 남성은 민간 작업용 잠수복을 입고 동해를 헤엄쳐 강원도 고성군 해안에 도착했다. 군 당국은 그가 최전방 초소(GOP)에서 5㎞나 남쪽에 있는 민간인통제선(민통선) 검문소의 폐쇄회로(CCTV)에 포착된 오전 4시20분쯤에서야 비상을 걸었다. 군 당국이 뒤늦게 ‘진돗개 하나’를 발령했고, 수색조를 투입해 신병을 확보했다. 문제는 그가 검문소 CCTV에 발견되기 전 동해안 7번 국도 등에서 감시장비에 여러 차례 포착됐지만 군이 무시했다고 한다. 군 경계의 허점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이게 다가 아니다. 이 남성은 귀순 과정에서 해안 철책 아래의 폐쇄형 배수로도 무사히 통과했다. 전방 지역 배수로엔 적의 침투나 탈출을 막기 위해 내부에 쇠막대기가 촘촘하게 설치돼 있다. 그런데 이 차단 장치가 훼손돼 있었다는 것이다. 지난해 7월 강화도에서 우리 민간인이 배수로를 통해 월북했다. 그때도 배수로 차단 장치가 훼손돼 있었다. 당시 합참은 전군의 배수로 차단 장치를 점검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이번 귀순으로 빈 약속이었다는 게 드러났다.

그제 귀순 때 군에 특별경계 지시가 떨어져 있었다고 한다. 북한에서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생일을 맞아 경계강화령이 있었는데, 우리 군도 북한 도발에 대비해 경계태세를 높였다. 그런 비상경계 상황에서도 군 부대는 넋을 놓고 있었던 것이다. 똑같은 경계 실패가 반복되고 있는 셈이다.

최근 몇 년 사이 우리 군의 경계가 뚫린 게 한두 번이 아니다. 특히 동해안 전방 지역을 맡고 있는 부대에선 경계 실패가 더 잦았다. 지난해 11월 북한 남성이 최전방 철책을 넘어온 것을 놓쳤다. 2012년에도 북한군 병사가 철책을 넘어와 우리 군 초소 문을 두드려 귀순 의사를 표시했다. 이른바 ‘노크 귀순’이다. 그런 민감한 지역인데도 해당 군 부대는 긴장하지 않고 느슨한 경계태세로 있었다. 국민의 지탄을 받아도 할 말이 없게 됐다.

이번 사건은 전방 한 곳이 뚫린 단순한 사안이 아니다. 흐트러진 우리 군의 단면을 보여줬다. 그동안 정부가 남북 관계 개선에 매달려 ‘평화’만 외친 결과다. 군사훈련을 중단하거나 축소하고, 능력과 신상필벌에 따른 군 인사를 하지 않은 결과이기도 하다. 올해 국방비 52조8000억원을 투입해 군비를 증강한들 기강이 해이하면 군의 전투력 향상은 기대하기 어렵다. 더구나 핵 무장한 북한이 무력 통일을 선언한 마당이다. 이제라도 군 당국은 정신을 똑바로 차려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기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