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flicts of interes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onflicts of interest (KOR)

JANG JOO-YOUNG
The author is an EYE team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Nike’s North American head Ann Hebert recently lost her job after it was reported than her 19-year-old son Joe was running WCS, a reseller of limited-edition footwear. Over the controversy involving his mother’s expertise, Joe claimed that he did not use insider information. Nike also said that Ann had disclosed the start-up in 2018 and there was no conflict of interest. However, public opinion was harsh, and Ann left the company after 25 years.

Conflicts of interest occur when your personal interest clashes with that of the public or the organization. As society becomes more complex, conflicts of interest happen more. Also, people’s standards on conflicts of interest have been elevated. Things that were condoned in the past are no longer approved. Even if Nike is fine with the business relationship, people cannot approve the coexistence of the Nike executive mother and reseller son.


In fact, conflicts of interest have become an important issue in many areas. Some large securities companies review accounts and transactions of spouses and minor children of employees with their approval to make sure information acquired at workplaces is not used in their investments. In academia, it has become universally acknowledged that scholars disclose receiving research funds or help from related companies when publishing a paper. Even if the research is not distorted, readers should take the relationship into account.
 
But there’s a place where conflict of interests didn’t matter. The Korea Land and Housing Corporation (LH) is getting the most attention since it was founded in 2010. Some LH employees used their names as well as their spouses’ and relatives’ to buy land to be included in the New Town projects and even planted seeds to profit more from the LH. If they didn’t use insider information, the only explanation is that multiple employees suddenly acquired the power to foresee the future.
 
Their responses over the controversy illustrate the internal atmosphere. One wrote online, “Is there a law banning LH employees from investing in real estate?” A message was sent between employees, “Even if I get fired, I’ve made more money from that land than a life-long salary.”
 
An employee even wrote anonymously, “It will be forgotten about in a month or two.” They don’t care about conflict of interest, but they share connections among themselves. That could be called a sharing of interests.
 
 
이해상충
장주영 EYE팀 기자
 
최근 미국에선 나이키의 임원 앤 헤버트 북미사업부문 대표가 직장을 잃었다는 뉴스가 나왔다. 그의 아들 조 헤버트(19)가 ‘웨스트 코스트 스트리트웨어(WCS)’란 업체를 차려 한정판 나이키 운동화 리셀러(재판매 업자)로 활동해온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엄마 찬스' 논란에 조는 “내부정보를 이용 안 했다”고 항변했다. 나이키 역시 “2018년 앤이 아들의 창업을 회사에 알렸고, 이해상충은 아니라고 봤다”고 두둔했다. 그러나 여론은 더 싸늘해졌고, 앤은 25년 다닌 직장에 사표를 냈다.  
 
이해상충(conflict of interest)은 사익이 공익 혹은 조직의 이익과 충돌하는 상황을 말한다. 사회가 복잡해지면서 이익의 충돌은 더욱 증가하는 추세다. 덩달아 이해상충에 대한 사람들의 눈높이도 높아졌다. 예전엔 ‘그럴 수도 있지’ 하던 일들이 이제는 그럴 수 없는 일이 됐다. 나이키가 ‘괜찮다’ 해도 사람들은 임원 엄마와 리셀러 아들의 공존이 부적절하다며 참지 못한다.  
 
실제로 이해상충은 다양한 분야에서 점점 중요 이슈가 되고 있다. 일부 대형 증권사는 직원 동의를 받아 배우자ㆍ미성년 자녀의 계좌와 매매내역을 정기적으로 들여다본다. 업무 정보를 투자에 이용하는지 보기 위해서다. 학계에선 논문 발표 시 관련 업체로부터 연구비나 도움을 받은 사실을 명시하는 게 당연시됐다. 연구 결과가 왜곡된 게 아니라 해도 ‘감안하고 보라’는 뜻이다.  
 
이해상충과 담을 쌓은 전혀 다른 세상도 있었다. 2010년 창사 이래 가장 큰 주목을 받고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이야기다. LH 일부 직원은 본인은 물론 배우자나 친지를 동원해 신도시 예정지역 토지를 구매하고 묘목까지 심어 알박기한 것으로 드러났다. 내부 정보를 이용한 게 아니라면, 다수 직원에게 미래를 내다보는 예지력이 동시에 생겨났다고밖에 설명할 길이 없다.  
 
논란에 대한 이들의 반응은 내부 분위기를 보여준다. ‘LH직원은 부동산 투자 말란 법 있냐(커뮤니티)’는 목소리가 나오는가 하면 ‘회사 잘려도 땅 수익, 평생 월급보다 많다(직원 간 메시지)’고 서로를 다독인다. ‘한두 달 지나면 잊혀지겠지(익명 앱)’라며 다시 한번 예지력도 발동시킨다. 이해상충은 내팽개쳤어도, 그들끼리는 통하였다. 이해상통(相通)이라 해야 하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