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agement is improvemen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anagement is improvement (KOR)

 YOON SEOL-YOUNG
The author is a Tokyo correspondentof the JoongAng Ilbo.


The first Korea-Japan tour of the Biden administration’s defense and state secretaries have come to an end. While some predicted that the United States would play a certain role to improve Korea-Japan relations, it was not addressed as a main issue. Instead, the tour confirmed Korea and Japan have clearly different expectations from each country’s alliance with the United States.

Before the tour schedule of the high-level U.S. officials, some expected that Japan would accept, albeit reluctantly, Korea’s proposal to talk, but it didn’t happen. This means that despite Washington’s pressure, Japan is not changing its stance. Or it could be a message that the United States has no intention to urge Japan to change and understands Japan’s position.

President Joe Biden was the vice president in 2015, when the Korea-Japan “comfort women” agreement was made, and he knows about the process better than anyone. Japanese Prime Minister Yoshihide Suga, then cabinet minister, asked the U.S. Department of State to sign as he needed a guarantor as Korea may break the promise.

Korean Ambassador to Japan Kang Chang-il was posted nearly two months ago and hasn’t met Suga and Foreign Minister Toshimitsu Motegi. In a recent meeting with Tokyo correspondents, Ambassador Kang said that he didn’t need to meet the foreign minister or prime minister. But there are rumors that Seoul is not content with Tokyo’s response and is nervous. Some claim that Korea has sent a message to Japan that it is ready to accept everything and Japan only needs to sit at the table.

With a series of seemingly submissive actions by Korea, Japan is getting more arrogant. Japan demands “specific solutions” and is turning down the proposal to meet and discuss solutions without any justification. A source in Tokyo who watched the Korea-Japan relations for a long time pointed out that one side’s willingness to improve the relations wouldn’t work. Considering Japan’s domestic situation, the Suga government cannot accept Korea’s reconciliatory gesture.

It’s time to set up strategies with a long-term perspective. A diplomatic source in Tokyo said that outcomes should not be rushed, and maintaining the current situation is improvement. The source advised that rather than pursuing immediate outcomes, constant effort will be needed for the time when the other side is needed. The essence of diplomacy is to pave the road during normal times for an emergency.

This advice by a senior diplomat should be remembered, “Korea-Japan relations have always had ups and downs, but I have a belief that it is headed in the right direction in the long term.”


한일관계, '관리'도 '개선'이다
윤설영 도쿄 특파원

미국 바이든 정권 국방·국무장관의 첫 한·일 순방일정이 끝났다. 미국이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모종의 역할을 하지 않겠냐는 일부 관측과 달리, 한·일관계는 주요 의제로 다뤄지지 않았다. 오히려 이번 순방에서 한국과 일본이 각각 미국과의 동맹에서 기대하는 것이 명확히 다르다는 점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

미 고위급의 순방일정을 앞두고 일본이 못 이기는 척 한국의 대화제안에 응할 것이라는 기대도 있었지만, 이 역시 물거품이 됐다. 이는 미국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태도를 바꾸지 않고 있다는 걸 의미한다. 혹은 미국은 아예 일본이 태도를 바꾸도록 압박할 생각이 없다는, 즉 일본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는 메시지이기도 하다.

그도 그럴 것이 조 바이든 대통령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미국의 부통령으로 합의의 체결과정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당시 관방장관이었던 스가 총리가 “(한국이 언제 약속을 깰지 모르니) 보증인이 필요하다”며 미 국무부의 성명을 요청했던 상황까지도 말이다.

강창일 주일대사는 부임한 지 두 달이 다 되어가지만 스가 총리와 모테기 외상을 만나지 못하고 있다. 강 대사는 최근 도쿄특파원들과 만나 “외상, 총리를 꼭 만나야 하는 건 아니다”라며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실제로는 한국 정부가 일본 대응에 불만을 갖고 있고, 초조해한다는 얘기가 돈다. 일각에선 “모든 걸 받아들일 준비가 다 됐다. 테이블에 앉기만 하라”는 메시지를 일본 측에 전한 것 같다는 얘기까지 나온다.

저자세로 비치는 행동이 이어지자, 높아지는 건 일본의 콧대다. “구체적인 해결책”을 운운하면서 정작 해결책을 논의하러 만나자는 제안엔 이유도 없이 퇴짜만 놓고 있다. 손 안 대고 코라도 풀 셈이다. 한·일관계를 오랫동안 지켜본 도쿄의 한 소식통은 “어느 한 사람이 관계 개선을 해내겠다는 생각은 통하지 않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더욱이 일본 국내 정치 상황을 보면, 스가 정권이 한국의 화해 제스처를 덥석 받아들이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한·일 관계를 긴 안목으로 보고 전략을 짜야 할 때다. 도쿄의 한 외교소식통은 “성급하게 성과를 내려 들지 말고, 지금 상황을 잘 관리하는 것도 한·일관계 개선”이라고 말했다. 당장 성과에 급급하지 말고, 상대를 필요로 하게 될 언젠가에 대비해 꾸준히 노력해야 한다는 충고다. 비상시에 대비해 평시에 길을 잘 닦는 것이 외교의 본질이다.

“한·일 관계엔 언제나 출렁임이 있지만, 길게 보면 반드시 좋은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는 믿음이 있다”는 한 원로 외교관의 말을 되새겼으면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