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race of mud-slinging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race of mud-slinging (KOR)

With two weeks left before the April 7 mayoral by-elections in Seoul and Busan, each party’s candidates have been determined. Oh Se-hoon of the main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on Tuesday defeated Ahn Cheol-soo of the minor opposition People’s Party in a contest to field a single candidate representing the opposition front. Oh, a former Seoul mayor who had to resign over the free lunch program for high school students 10 years ago, urged voters to support him to “repay the debt I owed to Seoul.” Ahn accepted his defeat and pledged to “do my best to achieve the victory of the opposition” against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With Oh’s victory on the opposition front, he will compete against the DP’s candidate Park Young-sun in Seoul while Park Hyeong-joon of the PPP battles against Kim Young-choon of the DP in Busan.
 
Due to the massive scale of the by-elections, in which a fourth of the entire population will cast votes, and given the significance of the elections to be held less than a year before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on March 9, the race is getting proper attention. The problem is that candidates on both sides are engrossed with winning the election.
 
The DP and government are using all available means. Following President Moon Jae-in’s trip to Gadeok Island off Busan in February to demonstrate his support for the construction of an airport and the passage of a special bill to fund the project in the National Assembly the next day, the ruling front is pressing ahead with another supplementary budget amounting to 20 trillion won ($17.7 billion). Park, the DP’s candidate for the Seoul mayoral post, promised to hand out 100,000 won to each Seoul citizen to help ease their pain amid the pandemic if elected. The Seoul city government, still led by allies of the late mayor Park Won-soon, vowed to dole out 1 trillion won to the needy class to buy their votes.
 
The opposition camp has been bent on fielding a single candidate in Seoul since December without trying to find a competent and competitive administrator of the city. The PPP pinned its hope on a strong public backlash over the shocking scandal over Korea Land and Housing Corp. employees buying land with inside information. We wonder if the party has any real vision.
 
Instead, both sides are bent on launching negative campaigns against one another. The DP attacked former Seoul mayor Oh for the city’s generous compensation for the land owned by his wife’s family and criticized Park Hyeong-joon for the special benefits he allegedly received before buying an expensive apartment in Busan. In reaction, the PPP is raising suspicion over the possession of a Tokyo apartment by Park Young-sun’s husband and the alleged involvement of Kim Young-choon in a financial scam.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NEC)’s neutrality is being questioned. A women’s group asked for permission to use phrases such as “Why are the by-elections held?” and “We vote for gender equality!” The NEC said no. (The two elections are being held because of sexual misconduct by the two cities’ mayors.) Above all, voters must demand answers to how to raise the two cities’ competitiveness and improve citizens’ livelihoods.

박영선·오세훈 확정…이제라도 정책·비전 경쟁해야

4·7 재·보선까지 2주 남겨두고 서울시장 대진표가 확정됐다.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어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꺾고 야권 단일 후보가 됐다. 오 후보는 10년 전 서울시장을 사퇴했던 사실을 거론하며 “제 가슴 한켠에 자리한 무거운 돌덩이를 이제 조금 걷어내고 다시 뛰는 서울로 보답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성원해 달라”고 호소했다. 안 후보는 “야권 승리를 위해 힘껏 힘을 보태겠다”고 승복했다.

이로써 서울·부산시장 보선은 사실상 더불어민주당·국민의힘 간 양자 대결로 치러지게 됐다. 서울에선 박영선·오세훈, 부산에선 김영춘·박형준 후보가 각각 맞붙는다.

나라 전체 유권자 네 명 중 한 명(1130만 명, 27%)이 참여하는 매머드급 선거인 데다 내년 3월 대통령 선거로 가는 징검다리로 여겨지다 보니 여야 간 대결이 격화하고 있다. 문제는 여야 모두 정책·비전 경쟁이란 정도(正道)가 아닌, ‘무조건 이기고 보자’는 사도(邪道)로 내달린다는 점이다.

여권은 대놓고 물량전이다. 대통령이 집권당 대표와 국토부 장관을 대동하고 가덕도 현장을 방문했고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밀어붙였는가 하면 재·보선 전에 4차 재난지원금을 주겠다며 20조원 가까운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박영선 후보는 자신이 당선되면 서울 시민 1인당 10만원씩 위로금을 주겠다고 했고, 박원순 전 시장 사람들이 이끄는 서울시는 25개 자치구(24곳이 민주당 소속)와 함께 선거 전에 코로나 취약계층에 1조원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사실상 매표 행위로 과거 ‘막걸리와 고무신 선거’와 무엇이 다르다는 말인가.

야권은 지난해 12월 이래 단일화에만 매달렸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 등에서 비롯된 민심 이반에만 기댔다. 행정가를 뽑는 선거란 사실을 망각한 듯 보이곤 했다. 연전연패를 끊겠다는 각오와 비전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정책·비전의 부재를 네거티브가 채우고 있다. 민주당은 오세훈 후보의 서울시장 재임 시절 처가의 내곡동 땅 '셀프 보상' 의혹, 박형준 후보의 해운대 엘시티(LCT) 아파트 특혜 분양 의혹을 집중적으로 파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에 맞서 박영선 후보 배우자의 도쿄 아파트 소유 사실, 김영춘 후보의 라임 연루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런 때일수록 중앙선관위의 역할이 중요한데 연일 중립성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어제도 일부 여성단체의 특정 문구(‘보궐선거는 왜 하죠?’ ‘우리는 성 평등에 투표한다’) 사용을 불허했다는데, 이번 보선이 박원순·오거돈 시장의 성 추문에서 비롯됐다는 점을 감안하면 논란을 부를 판단이다.

결국 유권자들이 냉철하고 현명해져야 한다. 여야가 답을 내놓을 때까지 대한민국 제 1, 2 도시의 경쟁력과 시민의 삶을 어떻게 개선할지 묻고 또 묻는 수밖에 없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