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ere’s the governmen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ere’s the government? (KOR)

The tech war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is getting fiercer than ever. In Monday’s teleconference at the White House to discuss U.S. strategy for semiconductors, President Joe Biden made clear his determination to put the brakes on China’s attempt to control high technology. Biden invited Samsung Electronics, the global leader in producing memory chips, and Taiwan Semiconductor Manufacturing Company (TSMC), a leader in manufacturing non-memory chips, to the teleconference. Given America’s share of the intellectual property needed to make semiconductors, major semiconductor producers around the globe can hardly refuse the United States’ request to take its side in the standoff.
 
The conference seems to be an economic equivalent of the Quad, the U.S.-led security alliance among the U.S., Japan, India and Australia. Business executives from South Korea, Taiwan and the Netherlands took part in the meeting. After introducing a letter from 65 Senators and House representatives to support the U.S. president, Biden announced his administration’s aggressive investment plan for semiconductors and batteries to rein in China’s ambition to realign and dominate global semiconductor supply networks. The teleconference was also attended by key U.S. companies such as Alphabet Inc., Google’s parent company, AT&T, Intel, Micron, General Motors and Ford. With the participation of Samsung, TSMC, and NPX Semiconductors, a Dutch company, a total of 19 companies from four countries attended the White House-led meeting.
 
As seen in the congressional letter, there is a bipartisan consensus in the U.S. to maintain America’s tech strength after China accelerated its effort to boost domestic demand and achieve technology independence. The Biden administration is engaged in a technology war against China that’s more strong than the Trump administration’s. Biden accented the need to build the “infrastructure of today, not repair the one of yesterday.” He stressed that the United States will lead the world again.
 
To accomplish that goal, his administration is pressing ahead with a massive infrastructure project amounting to $2.5 trillion. A $50 billion budget for research and production of semiconductors was included in the package. Biden’s swift addressing of the battery legal battle between LG and SK is linked to his strategy to contain China’s rise. If this contest continues, the global supply chains will be affected.
 
That poses a serious challenge for South Korea, which has benefited from a robust global supply chain. The country is being forced into an impossible choice between cooperating with America or play nice with China because of its huge market. Since high tech is directly linked to military power and security, the Sino-U.S. confrontation will most likely turn into a zero-sum game. Regrettably,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does not show any understanding of the seismic shift unfolding before its eyes. A country’s fate depends on the strength of its economy. The government must come up with effective strategies for the country’s survival rather than simply leaving them to the private sector.



미·중 반도체 대립 격화, 정부는 전략 있나

기술 패권을 놓고 다투는 미·중 간 대립이 갈수록 격화하고 있다. 12일(현지시간) 열린 백악관 반도체 대책 화상회의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중국의 첨단 기술 질주를 견제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문제는 이 경쟁에서 반도체가 핵심 자원으로 떠오르면서 한국 기업이 미·중 대립의 소용돌이에서 벗어나기 어려워졌다는 점이다. 바이든은 메모리 반도체 분야의 세계 1위 삼성전자와 비메모리 분야 세계 1위 대만 TSMC를 한자리에 불러 모았다. 반도체 생산에 필요한 핵심 지식재산권 대부분을 미국이 보유하는 만큼 세계 주요 반도체 기업은 미국의 요청에 따를 수밖에 없다.

이 자리는 결과적으로 경제판 ‘쿼드’가 됐다. 안보 연합체인 쿼드에 미국·일본·인도·호주가 참여했다면, 이 자리에는 한국·대만·네덜란드가 포함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상·하원 의원 65명으로부터 받은 반도체 투자 지지 서한을 소개한 뒤 “중국 공산당은 반도체 공급망을 재편하고 지배하려는 공격적 계획을 갖고 있다”며 “우리는 반도체·배터리 분야에서 공격적으로 투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알파벳(구글 모회사)부터 AT&T·인텔·마이크론·GM·포드 등 미국의 핵심 기업이 망라되고, 삼성전자와 TSMC 외에 네덜란드 NXP가 초청되면서 4개국에서 모두 19개 기업이 참석했다.

의회의 지지 서한처럼 미국은 초당적으로 기술 패권을 지키겠다는 국민적 합의가 형성돼 있다. 중국이 지난해 10월부터 내수 진작과 기술 자립을 통한 쌍순환 전략을 내세워 기술 패권 확보에 속도를 내자 바이든 행정부는 트럼프 때보다 더 강하게 중국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어제의 인프라를 수리하는 것이 아니라 오늘의 인프라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며 “우리가 다시 세계를 주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바이든 행정부는 2조5000억 달러 규모의 인프라 건설투자를 추진한다. 그 안에 500억 달러 규모의 반도체 제조·연구 예산을 넣었다. 바이든 대통령이 LG·SK의 배터리 분쟁을 신속히 수습하고 나선 것도 중국 배터리 산업에 대한 견제와 직결돼 있다. 이대로 가면 글로벌 공급사슬(GVC)이 미·중 양쪽으로 두 동강 날 판이다.

하나로 연결된 글로벌 공급사슬의 혜택을 누려 온 한국 기업은 진퇴양난이다. 기술 패권을 지키려는 미국에도 협력해야 하지만 거대한 시장을 앞세운 중국의 입김도 무시할 수 없다. 더구나 첨단 기술이 곧 군사력을 비롯한 안보와 직결되는 시대가 되면서 미·중 대결은 양보 없는 제로섬 다툼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안타깝게도 이 격변의 소용돌이에 우리 정부는 아무런 말도, 대응도 없다. 기업의 운명이 곧 나라의 운명인 시대에 이래도 되는 건가. 정부는 이 상황을 기업에만 맡기지 말고, 외교력을 총동원하고 생존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