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 ENGLISH] 코로나19는 부유층과 저소득층의 소비 형태를 어떻게 바꿨나

Home > Business > Economy

print dictionary print

[THINK ENGLISH] 코로나19는 부유층과 저소득층의 소비 형태를 어떻게 바꿨나

The vegetable section of a grocery store in Seoul in March 2021. [YONHAP]

The vegetable section of a grocery store in Seoul in March 2021. [YONHAP]

2021년 3월 서울의 한 식료품 가게에 있는 채소 판매 코너. [연합뉴스]
 
 
 
How Covid affected the spending of poor and rich
코로나19는 부유층과 저소득층의 소비 형태를 어떻게 바꿨나
 
 
 
Korea JoongAng Daily 4면 기사
Friday, April 9, 2021
 
 
 
A study by Statistics Korea vividly demonstrates how households tightened their purse strings due to Covid-19. The study found that spending by the poorest households rose at the highest rate due to food price hikes.
 
Statistics Korea: 통계청
vividly: 생생하게, 선명하게
household: 가구, 가정
tighten one's purse string: 돈주머니의 끈을 당기다. 지출을 줄이다
hike: (가격·경비 등의) 급등, 하이킹, 도보여행
 
통계청 조사는 코로나19가 각 가정이 어떻게 지출을 줄였는지를 생생하게 보여준다. 이 조사는 밥상 물가의 급상승으로 최저 소득층 가구들의 지출이 가장 많이 늘었다는 것을 보여준다.
 
 
 
According to the official statistics agency on Thursday, average household spending per month in 2020 was 2.4 million won ($2,150), a 2.3 percent drop compared to 2019. When adjusting for inflation, it was a 2.8 percent decline. Families particularly cut back on entertainment and leisure spending and on education. Both categories saw 22 percent declines. Other spending areas that declined were fashion and shoe purchases, which fell 14.5 percent year-on-year and spending on eating out and on temporary lodgings, which were down 7.7 percent.
 
adjust: 조정하다
inflation: 물가상승률
cut back: 축소하다, 삭감하다
year-on-year: 전년 대비
eat out: 외식하다
temporary lodging: 임시숙박업
 
목요일 통계청에 따르면 2020년 전체 가구 월평균 지출은 240만원(2150달러)으로 2019년에 비해 2.3% 하락했다. 물가상승률을 감안하면 2.8% 하락한 것이다. 각 가정에서는 특히 오락·문화와 교육 분야에 대한 지출을 줄였다. 이 두 분야는 22% 감소했다. 지출이 감소한 다른 분야로는 의류·신발이 있는데 지난해에 비해 14.5%가 줄었다. 외식·숙박 지출은 7.7% 감소했다.
 
 
 
Spending in the alcohol and cigarette category rose 4.8 percent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But spending on alcohol accounted for most of that, as people spent time at home rather than going out, and spending on cigarettes actually declined.
 
주류·담배 분야 지출은 전년에 비해 4.8% 증가했다. 하지만 이 지출의 대부분은 주류였다. 사람들이 밖에 나가는 대신 집에서 시간을 보냈기 때문이다. 담배에 대한 지출은 감소했다.
 
 
 
With more people stuck at home, monthly spending on groceries rose 15 percent year-on-year while household good purchases grew 9.9 percent. The study found that rising food prices had a particular impact on lower income families.
 
stuck: (불쾌한 상황·장소에) 갇힌, 빠져나갈 수 없는
household goods: 가정용품
 
많은 사람들이 집에 갇혀 있으면서 식료품 소비는 전년에 비해 월평균으로 15% 증가했으며 가정용품 구매는 9.9% 늘었다. 조사는 높아지는 식료품 물가가 저소득층 가구에 특별히 영향을 미쳤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Last year, families in the bottom 20 percent income category spent 1.05 million won a month on average, a 3.3 percent increase year-on-year. It was the only income group that saw a year-on-year increase, and the reason was the higher cost of food and nonalcoholic beverages -- and the greater proportion of food spending to overall spending in the lower income group.
 
on average: 평균적으로
proportion: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율
 
지난해 소득 최저 하위 20% 가구는 월평균 105만원을 지출했는데 이는 전년에 비해 3.3% 증가한 것이다. 전년에 비해 지출이 늘어난 계층은 소득 최저 하위 20% 그룹이 유일했다. 이는 식료품과 비주류음료 비용이 높아진 때문이다. 저소득층은 음식에 대한 지출의 비중이 전체 소득계층에 비해 높다.
 
 
 
Food and beverage spending grew 15.7 percent year-on-year in that category, and accounted for 22.3 percent of overall spending, the largest in any income category.
 
음식과 주류에 대한 지출은 전년에 비해 15.7% 늘며 전체 지출에서 22.3%를 차지했다. 이 비중은 전체 소득계층에서 가장 높은 것이다.
 
 
 
“Average monthly spending by households in the lower 20 percent income bracket isn’t much,” said Jung Goo-hyun, head of the statistics agency’s short-term household income and expenditure statistics division. “However, food and beverage accounts for 22.3 percent. While overall inflation was low, food and beverage prices were up 4.4 percent, which affected [low income household spending].”
 
income bracket: 소득계층
 
정구현 통계청 가계수지동향과장은 “하위 20%(소득 1분위) 가구의 월평균 지출은 많지 않다. 하지만 식음료 비중이 22.3%를 차지한다. 전반적인 물가상승률이 낮긴 했지만 음식료 가격은 4.4%가 올라 저소득층에 영향을 줬다”고 말했다.
 
 
 
Households in the top 20 percent income bracket saw their average monthly spending dip 0.3 percent to 4.2 million won. Food and beverage spending rose 18.8 percent. Food and beverage accounted for only 13.3 percent of their overall spending. The largest category in the richest group was spending on transportation, which accounted for 15.2 percent. This was the only group that saw an increase in spending on transportation last year, which rose 18.2 percent year-on-year.
 
소득 최고 상위 20% 소득계층의 월평균 지출은 420만원으로 0.3% 감소했다. 음식료품 지출은 18.8% 증가했다. 음식료품은 그들의 전체 지출에서 13.3%를 차지한다. 최상위 계층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교통비로 15.2%를 차지했다. 지난해 교통비 지출이 늘어난 유일한 계층으로 전년에 비해 18.2%가 늘었다.
 
 
 
According to the statistics agency, their spending on transportation rose because of some tax breaks. The government cut the individual consumption tax on vehicles last year, prompting many car purchases. A decline in international crude prices also help the rich enjoy driving and paying less for gas.
 
individual consumption tax: 개별소비세(사치품 등 특정 품목에 부과되는 세금)
 
통계청에 따르면 교통비에 대한 그들의 지출은 세금 우대 때문에 상승했다. 정부는 지난해 자동차 구매를 촉진하기 위해 차량에 대한 개별소비세를 인하했다. 국제 유가 하락도 부유층이 드라이빙을 즐기면서도 연료비 지출을 줄이는데 일조했다.
 
 
 
번역: 박혜민 경제산업부장 [park.hyem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