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iwan stuck in the middl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aiwan stuck in the middle (KOR)

PARK SANG-HYUN
The author is a media critic and media director of C.O.D.E.,the Korean branch of Creative Commons.



Due to the worldwide shortage of semiconductor chips after the pandemic, carmakers in North America such as GM and Ford have temporarily suspended factory operations or reduced production. Kia and Toyota are among the companies with factories in the United States.

Since last summer, productions of laptop computers, smartphones and game consoles were affected, but semiconductors for cars are especially short on the ground because they have low profit margins and not many companies produce them.

The U.S. government is not considering the situation as a one-time event. The White House announced a budget that includes $150 million in subsidies to encourage semiconductor production in the United States. Intel announced a plan to invest $20 billion to build two factories in the U.S.

China is also not willing to rely on foreign production for semiconductors.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announced a five-year plan to lower dependency on parts from the West.

At the center of the rivalry between the two powers over semiconductors is Taiwan. Taiwanese company TSMC, the world’s first dedicated semiconductor foundry and the leading company in its field. TSMC is essential to American companies and one of the major reasons that the United States is wary of Taiwan being under the influence of China.

Lately, the United States is cautious as it has detected moves that China is attempting to control Taiwan, and the Chinese government warned that the United States “crossed the line” by expanding exchanges with Taiwan.

The comment was made after the Biden administration clarified that it supports Taiwan’s independence. As Taiwan emerges as the frontline of the economic and political discords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it is becoming the test bed of the problem-solving skills of the two countries’ leadership.


미중 반도체 전쟁과 대만
박상현 (사)코드 미디어 디렉터


팬데믹 이후로 이어지는 세계적인 반도체 칩 공급 부족으로 GM과 포드 등 북미 지역의 자동차 회사들이 일시적으로 공장 가동을 중단하거나 생산량을 줄이고 있다. 여기에는 기아와 토요타처럼 미국에 공장을 가동 중인 기업들도 포함된다. 지난해 여름 이후 노트북 컴퓨터와 스마트폰, 그리고 게임 콘솔의 생산에도 차질을 빚었지만, 특히 차량용 반도체 중에서도 마진이 낮고, 생산업체가 많지 않아 물량을 구하기가 특히 어렵다.

미국 정부는 이번 사태가 단순히 일회성으로 끝날 것으로 보지 않는 듯하다. 이번에 백악관이 발표한 예산안에는 미국 내 반도체 생산을 촉진시키기 위한 1억 5000만 달러(약 1700억 원)의 지원금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인텔은 200억 달러를 들여 두 개의 공장을 세우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반도체를 외국에 의존하지 않겠다는 태도는 중국도 마찬가지다. 시진핑 주석은 서방 세계 부품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5개년 계획을 발표했다.

그런데 반도체를 둘러싼 두 강대국의 경쟁의 한 가운데에 대만이 있다. 대만 기업 TSMC는 세계 최대의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로 미국 기업들에게는 없어서는 안 될 존재로, 대만이 중국의 영향력 아래에 들어가는 것을 경계하는 중요한 이유기도 하다.

최근 미국에서는 중국이 대만을 지배하려는 움직임을 포착했다며 경계하고 있고, 중국 정부는 미국이 대만과 교류를 확대하는 것을 두고 "선을 넘었다"며 경고하고 나섰다. 바이든 행정부가 대만의 독립을 지지한다는 것을 분명하게 밝힌 후 나온 발표다. 대만은 미·중의 경제적, 정치적 갈등의 최전선으로 떠오르면서 양국 지도부의 문제 해결능력의 시험대가 되고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