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l reasons for Japan’s discharg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al reasons for Japan’s discharge (KOR)

KANG KI-HEON 
The author is an industry 1 team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Hydrogen is the most common element in the universe. It makes up 75 percent of the entire universe. There are three major types of hydrogen isotopes. Protium is the ordinary type with no neutron and one positron in the nucleus. Deuterium, or heavy hydrogen, has a proton and neutron in the nucleus. Tritium’s nucleus contains one proton and two neutrons. Protium is dominant in nature, making up 99.985 percent of hydrogen. Deuterium and tritium make only 0.015 percent.

Tritium is an expensive material that is hard to find. According to the Korea Hydro and Nuclear Power Co., one gram of tritium is priced at up to 35 million won ($31,320). One gram of gold was traded at 62,950 won as of April 13, making tritium 524 times more expensive than gold.

Tritium is so expensive because it is hard to separate. The tritium removal facility installed in the Wolseong nuclear plant in Korea uses cryogenic distillation, a technology that separates hydrogen isotopes by using the difference in boiling points. By cooling to minus 250 degrees Centigrade (minus 418 degrees Fahrenheit) and distilling, relatively light deuterium becomes gas and heavier tritium is separated and enriched as liquid. To maintain the liquefied temperatures for deuterium and tritium, liquefied hydrogen or low-temperature helium is used as a cryogenic refrigerant. Even through this process, it is impossible to completely separate tritium.

The Japanese government plans to release the expensive tritium because of the astronomical separation cost. The Fukushima 1 nuclear plant’s reservoir tank contains 1.25 million tons of polluted water. Japan made a plan to release polluted water early on. The pro-government media in Japan supporting the decision refer to the polluted water as “processed water.”

It is no coincidence that Japan announced the decision to discharge the polluted water shortly before the U.S.-Japan summit on April 16.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led by a Japanese secretary general over the past ten years sided with the Japanese government. But economic efficiency cannot come before environmental concerns and the safety of the people in neighboring countries.

The Korean government is seeking ways to bring the case to the International Tribunal for the Law of the Sea, but it will not be effective if the Japanese government ignores the ruling. The time has come for Korea to show the power of pressing play.


삼중수소
강기헌 산업1팀 기자


수소는 우주에서 가장 흔한 물질이다. 질량으로 따지면 전체 우주에서 수소가 차지하는 비중은 75%다. 수소의 동위원소(원자번호는 같지만 질량수가 다른 원소)는 크게 3가지로 나뉜다. 원자핵이 양성자 하나로 이뤄진 경수소는 가장 흔한 수소다. 이와 달리 중수소의 원자핵은 양성자와 중성자로 이뤄진다. 삼중수소의 원자핵은 양성자 하나와 중성자 두 개다. 자연에서 경수소가 차지하는 비중은 압도적이다. 경수소는 전체 수소 중 99.985%를 차지한다. 중수소와 삼중수소가 차지하는 비중은 0.015%에 불과하다.

삼중수소는 없어서 못 파는 고가의 물질이다. 한국수력원자력에 따르면 삼중수소 1g의 가격은 3300만~3500만원 수준이다. 금 1g이 6만2950원(13일 기준)에 거래됐으니 삼중수소가 금보다 524배 비싼 셈이다.

삼중수소가 고가인 건 분리가 어렵기 때문이다. 일례로 국내 월성 원전에 설치된 삼중수소 제거설비는 초저온 증류법을 사용한다. 수소 동위원소 사이의 끓는점 차이를 이용해 분리하는 기술이다. 마이너스 250도로 냉각시켜 증류하면 상대적으로 가벼운 중수소는 기체로, 무거운 삼중수소는 액체로 분리 농축된다. 중수소와 삼중수소의 액화 온도를 유지하기 위한 초저온 냉매로는 액화 수소 또는 저온 헬륨 가스를 이용한다. (이철언, 『월성 원전 삼중수소 제거 설비』) 이런 과정을 거쳐도 완벽한 삼중수소 분리는 불가능하다.

일본 정부가 고가의 삼중수소를 바다에 방류하겠다는 나선 건 천문학적인 분리 비용과 관련이 있다. 후쿠시마 제1원전 저장 탱크에 담긴 오염수만 125만t이다. 일본은 오염수 방출을 위해 일찌감치 치밀한 전략을 세웠다. 방류 결정에 찬성하는 일본 내 친정부 성향 언론은 오염수를 처리수로 표현한다.

지난 16일(현지시각) 열린 미-일 정상회담 직전에 오염수 방류 결정을 발표한 것도 우연의 일치가 아니다. 일본 출신 사무총장이 지난 10년간 이끈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일본 정부의 손을 들어줬다. 하지만 경제성이 인접국 국민의 건강과 환경 불안감보다 우선일 수 없다.

한국 정부는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제소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지만 일본 정부가 재판소 결정을 무시하면 효과를 거두기 어렵다. 인접국 설득과 연대를 통해 무단방류를 막는 게 정공법이다. 한국식 압박축구의 위력을 보여줘야 할 때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