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gruntlement rising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isgruntlement rising (KOR)

 Civil servants are fuming after the government ordered them to refrain from having lunch or dinner together, including private meetings, until May 2 even if they abide by social distancing rules to help control the unceasing spread of the coronavirus. The order from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translates into a threat to screen government employees through random inspections if they violate the instruction. But nowhere can be found any legal grounds for banning such dining or getting together of public workers.

As a senior government official said, employees at public organizations could be required to bear “some level of inconvenience.” But a number of civil servants are angry at the government’s approach to the pandemic. On December 23, just a day before a government ban on any gatherings of more than five was extended to the national level after daily cases hovered at 1,000, 10 director-level officials in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held a luncheon at a Chinese restaurant in Sejong City. The ministry explained that it was a lunch hosted by outgoing minister Park Neung-hoo to say goodbye to his subordinates, as in the past. But civil servants were surprised at the double standards.

Disgruntlement from police and fire departments testifies to the deepening public distrust. After the government started vaccinations for them Monday, many was perplexed to get their shots much earlier than scheduled. A civil servant sarcastically said, “It feels as if I became a guinea pig” after getting a jab of the AstraZeneca vaccine, referring to the possible blood clotting from the vaccine.

After Police Commissioner General Kim Chang-yong volunteered to get an AstraZeneca shot, police officers and other workers in the National Police Agency cynically wondered, “Is he really thirtysomething?” The military is also under attack for providing a substandard meal to a soldier who has been under quarantine after returning from a vacation. Another soldier in boot camp complained he could not brush teeth or wash his face due to concerns about the spread of the virus.

All the problems could have been prevented if the government had communicated with the public more transparently. Koreans faithfully followed the government’s order to wear face masks and keep social distance in the initial stages of the pandemic. We hope the government considers both inconvenience and possible infringements on human rights. A high government official said the administration has forgotten its obligation to protect the people and their right to the pursuit of happiness. The government must keep that in mind.
 
 
 
공공부문만 거리두기 강화하는 근거가 뭔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다음 달 2일까지 공공부문은 4인 이하라 하더라도 회식과 사적 모임을 하지 말라는 보건복지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지침을 두고 공무원 사이에서 불만이 터져나온다. 불시 단속을 통해 위반자를 가리겠다는 엄포까지 섞인 방역수칙이다. 공공부문에 한해 모든 사적 모임을, 그것도 갑자기 금지하는 것은 타당한 근거를 찾기 어렵다. 거리두기 기준 어디에도 공공과 민간을 구분해 적용하는 내용은 없다. 최근 들어 공공부문에서 집단감염이 특별히 많이 발생한 것도 아니다.    
 
한 고위 공무원의 말처럼 “공공기관에서 일하는 사람이면 이 정도 불편은 감수해야 하지 않느냐”고 생각할 수 있다. 이런 분위기에 익숙한 공직 사회에서 짜증 섞인 반응이 나오는 이유는 “자기들 행동은 생각하지 않고 엉뚱한 직원들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것”이라는 한 공무원의 푸념에 응축돼 있다. 그는 복지부의 일탈을 지적했다. 지난해 12월 23일 복지부 국장급 이상 10명이 세종시 소재 중식당에서 오찬간담회를 한 사실 말이다. 연일 확진자가 1000명을 넘나들면서 ‘특별방역지침’에 따라 ‘5인 이상 집합금지’가 전국에 확대되기 바로 전날이다. 복지부는 “박능후 당시 장관이 퇴임식을 해 관례대로 식사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내로남불’이라는 비난이 쏟아졌다.
 
경찰·소방·군에서 터져나오는 불만도 공직 사회에 팽배한 불신을 보여준다. 어제 백신 접종을 시작한 경찰과 소방 공무원들 사이에선 “예정보다 앞당겨 백신을 맞으라니 마루타가 된 기분”이라는 반감이 표출된다. 30대를 중심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기피 현상이 심해지자 공무원들에게 억지로 주사를 놔 접종률을 높이려 한다는 의구심이 퍼진다. 김창룡 경찰청장이 솔선수범하겠다며 주사를 맞았지만, 직원들 사이에선 "청장이 30대냐?"는 냉소가 흐른다. 군에선 휴가를 다녀와 격리된 병사들에게 부실한 식사를 줬다는 불만이 나온 데 이어 훈련소에서 비말 감염 우려를 이유로 양치와 세면을 금지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정부가 투명하고 성의 있는 설명을 통해 방역과 백신의 실태를 국민과 솔직하게 소통해 왔다면 공직 사회뿐 아니라 전 국민을 대상으로 모임을 금지해도 반감은 없었을 터다. 사태 초기 마스크 쓰기와 사회적 거리두기를 다들 열심히 따랐던 모습이 생생하다. 이제라도 적극적인 대화를 통해 시민들의 고충을 파악하고 군 장병 등에 대한 인권 침해 요소가 없는지 파악하기 바란다. "진보를 자처하는 정부가 헌법 10조(모든 국민은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가진다)를 모르는 것 같다"는 한 고위 공직자의 말을 새겨들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