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sence of substanc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bsence of substance (KOR)

 CHUN IN-SUNG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social planning team of the JoongAng Ilbo.
 
On Earth Day on April 22, environmental activists and local residents gathered around the coal-fueled thermal power plant in Goseong, South Gyeongsang. They staged a performance of putting “seizure tags” on the power plant that is on pilot operation, accusing it of the “crimes” of emitting green house gas and fine particulate matters.
 
The first and second Goseong Hwai units will operate until 2051 if things go as planned, and it’s the not only power plant. Seven new coal-fueled power plants are under construction in Samcheok, Gangwon, and other locations. Protestors denounced the government for not changing the plan to build and operate coal-fueled plants despite President Moon Jae-in’s 2050 carbon neutrality declaration last year.
 
That night, a speech by Moon at the climate summit disappointed citizens, environmental groups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e main points of the speech were to submit a higher greenhouse gas reduction goal to the UN within the year and to suspend new financial assistants for coal-fired power plants abroad.
 
But both lack substance. The meeting initiated by U.S. President Joe Biden was to confirm the specific emission goal of each participant. But Moon did not present a “number” this time, while the U.S., EU, Britain and Japan, which is passive about carbon neutrality, clarified their enhanced goals. There’s little progress in phasing-out coal that is related to gas emissions and fine particulate matter reduction. He did not mention the overseas investments in coal-fueled power generation and seven coal-fueled plants in Korea under construction.
 
Instead, Moon repeated the argument from last year’s UN General Assembly that the challenges of developing countries with higher dependency on coal-fueled power generation should be considered. The rhetoric to take into account the gap between developed and developing countries is not wrong, but I am not sure if this helps Korea to lessen the reduction burden. As the president proudly said, Korea is a top ten economy in the world by GDP. If Korea is to hide behind the developing country rhetoric, it will only earn criticism from both developed and developing countries for avoiding responsibility as one of the top ten greenhouse emitting nations.
 
The double standard of the government after its carbon neutrality and green new deal declaration can give a wrong signal to the people and businesses. Carbon neutrality has already become a matter of economy and employment beyond environment and security issues. I hope the government will give a portion of the interest it gave to a nuclear phaseout to carbon neutrality.



알맹이 빠진 대통령의 ‘기후 연설’
천인성 사회기획팀장
 
지구의 날인 지난 22일, 경남 고성군의 고성화이 석탄화력발전소에 환경활동가와 주민들이 모였다. 시험가동 중인 석탄발전소에 온실가스·미세먼지 배출의 ‘죄’를 물으며 ‘압류딱지’를 붙이는 퍼포먼스를 했다. 올해 가동하는 고성화이 1·2호기는 계획대로라면 2051년까지 가동된다. 이곳뿐 아니다. 강원도 삼척 등에 총 7기의 석탄발전소가 새로 건설 중이다. 참가자들은 지난해 대통령의 ‘2050 탄소중립’ 선언에도 불구하고 석탄발전소 신설·가동 계획을 수정하지 않는 정부를 성토했다.
 
그날 밤 기후 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한 연설은 다시 한번 시민과 환경단체, 국제사회의 기대를 저버렸다. 연설의 핵심은 한국의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높여 연내 유엔(UN)에 제출한다는 것, 해외 석탄발전소에 대한 신규 금융지원을 중단하겠다는 것, 두 가지다.
 
그러나 둘 다 ‘알맹이’가 빠졌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도한 이번 회의는 각국의 구체적인 감축목표를 확인하는 자리였다. 하지만 대통령은 이번에도 ‘숫자’를 내놓지 않았다. 미국·유럽연합(EU)·영국은 물론 탄소중립에 소극적인 일본까지 강화된 감축목표를 밝힌 것과 대비된다. 온실가스·미세먼지 감축과 직결된 ‘탈(脫)석탄’도 진전이 없었다. 이미 진행중인 석탄발전 해외투자, 건설 중인 7기의 국내 석탄발전소는 언급조차 없었다.
 
대신 지난해 유엔총회에 이어 “석탄발전 의존도가 큰 개발도상국의 어려움이 감안돼야 한다”는 주장을 반복했다. 선진국과 개도국의 격차를 고려하자는 논리가 완전히 틀린 건 아니지만, 한국의 감축부담을 더는 데 도움이 될 지 모르겠다. 27일 국무회의에서 대통령이 자랑삼아 말했듯 한국은 “GDP 규모로 세계 10대 대국”이다. 그런데도 개도국 논리에 숨으려 한다면 선진국·개도국 모두로부터 “세계 9위의 온실가스 배출국의 책임 회피”란 비난만 살 게 뻔하다.
 
탄소중립·그린뉴딜을 선언하고도 탄소감축은 피하는 정부의 이중적인 태도는 국민·기업에도 잘못된 신호를 줄 수 있다. 탄소규제가 뉴노멀로 자리 잡는 세계적 흐름을 놓치고 변화를 준비할 시간을 놓칠 수 있다. 탄소중립은 이미 환경·외교 이슈를 넘어 경제·일자리의 문제가 됐다. '탈원전'에 쏟았던 관심의 반의 반만이라도 탄소중립에 기울였으면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