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 about a new currency desig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ow about a new currency design? (KOR)

HAN AE-RAN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financial planning team of the JoongAng Ilbo.

The product called “currency” is unique. Its value is predetermined regardless of the quality. People want to have more of it no matter how poor the paper is or how bad the design may be. Its exchange value is great, but utility value is virtually non-existent.

If so, do we need to think about design at all? If the design does not determine the value, it doesn’t matter what it looks like. When I asked this question a few years ago, I got an impressive response from a designer at Korea Minting, Security Printing & ID Card Operating. “It is actually harder to design because consumers have no choice. I need to find a design that resonates with as many people as possible,” he said.

As all citizens are consumers of currency, there are many controversies over design. When the 50,000 won ($45) bills was first issued in 2009, it was controversial from the beginning, starting with the portrait selection. After the Bank of Korea (BOK) conducted a survey, an “ancestral fight” started online. When Sinsaimdang, a great woman of the Joseon Dynasty (1392-1910), was finally selected, women’s groups protested that it reinforced traditional gender roles. When the design was released, criticisms poured in that Simsaimdang was depicted like a gisaeng, or female entertainer.

Similar controversies occurred when new 1,000 and 10,000 won bills were introduced in 2007. More than half of the respondents preferred old designs over new. Taxi drivers complained that new 1,000 won bills, which used to be red, were changed to a bluish hue and it caused confusion with the green 10,000 won bills.

The BOK announced a design change again, but this time, not about the portrait selection or design itself but about the artist. The design of Admiral Yi Sun-shin on the 100 won coin is to be changed due to the original artist’s history of collaborating with Japan. The selection of the face on the currency is a complicated process as the figure, design and artist have to be perfect.

Using a historic figure on a currency design enhances authority and trust of the currency. However, it does not have to be a person, as the euro currency features bridges and gates. Norwegian notes are considered to feature a great design representing national identity with a lighthouse, fish and boats on the front and pixelated abstract images of the sea on the back. How about we deviate from selecting a person and seek a completely new currency design?


 
 
화폐 디자인
한애란 금융기획팀장
 
화폐라는 제품은 특이하다. 품질과 무관하게 그 가치가 정해진다. 종이 질이 형편없고, 아무리 보기 싫은 디자인이라고 해도 다들 많이 갖고 싶어 할 수밖에 없다. 교환가치는 크지만 사용가치는 사실상 없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화폐 디자인을 고민할 필요가 있을까. 디자인이 가치를 좌우하지 않는다면 아무 디자인이나 상관없는 것 아닌가. 수년 전 이 물음에 대한 한국조폐공사 디자인 담당자의 답이 인상적이었다. “소비자가 선택의 여지가 없기 때문에 오히려 디자인하기가 더 어렵습니다. 가급적 많은 사람이 공감하는 디자인을 찾아야 하니까요.”  
 
전 국민이 소비자인 화폐. 그만큼 디자인을 둘러싸고 말도 많고 탈도 많다. 2009년 처음 발행된 5만원권은 초상인물 선정 단계부터 시끄러웠다. 한국은행이 선호도 조사를 하자 인터넷 게시판에서 ‘조상 싸움’이 벌어졌고, 신사임당이 최종 선정되자 여성단체가 “전통적 성 역할을 답습했다”며 반발했다. 도안이 나온 뒤엔 5만원권의 신사임당이 “기생을 닮았다” “주모 같다”며 비난이 쏟아졌다.  
 
이에 앞서 2007년 1만원·1000원권 신권이 나왔을 때도 비슷했다. 당시 여론조사에서 절반 이상이 “신권보다 구권 도안이 낫다”고 답했을 정도다. 붉은색 계통이던 1000원짜리가 신권에서는 푸르스름하게 바뀌어서 어두운 곳에선 녹색 계열의 1만원권과 헷갈린다는 택시기사들의 불만이 많았다.  
 
한국은행이 또다시 화폐 디자인 변경을 예고했다. 이번엔 초상인물 선정이나 도안 자체에 대한 품평이 아닌, 그린 이가 누구냐에 초점이 맞춰졌다. 작가의 친일행적을 둘러싼 논란으로 인해 100원 주화 속 이순신 장군 도안이 바뀔 예정이다. 인물과 도안과 작가까지 모두 완벽해야만 하니, ‘화폐 속 얼굴’ 찾기란 상당히 까다로운 작업이다.  
 
화폐 도안으로 역사적 인물을 쓰는 건 화폐의 권위와 신뢰감을 높이는 효과가 있다. 하지만 다리와 문을 그려넣은 유로화에서 보듯이 화폐 디자인이 꼭 인물일 필요는 없다. 앞면엔 등대·물고기·배, 뒷면엔 픽셀로 표현한 추상적인 바다의 이미지가 그려진 노르웨이 지폐는 국가의 정체성을 잘 살린 훌륭한 디자인으로 꼽힌다. 이참에 우리도 인물에서 벗어나 완전히 새로운 화폐 디자인을 모색하면 어떨까.

More in Bilingual News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