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ery unpresidential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Very unpresidential (KOR)

President Moon Jae-in has withdrawn the criminal complaint filed on his behalf against a man in his 30s for “insulting” him. In front of the National Assembly in July 2019, Kim Jeong-sik, leader of a conservative civic group, spread leaflets critical of the president. After that, Moon filed a complaint with the police through his lawyer and the police referred the case to the prosecution for indictment. After public opinion went against the president, the Blue House announced Tuesday that Moon retracted the charge after breaking a long silence about the case.

 
A Blue House spokesperson said that the president took the action considering “apparent damages on the nation’s dignity and future” as the offender used an over-the-top expression — “the dog of North Korea” — quoting an extreme right-wing magazine published in Japan. The spokesperson explained that the president withdrew the accusation after accepting public demand that a head of state endure such insulting rhetoric. But she added that the government will determine whether to accuse such cases depending on the degree of infringement on the integrity of the government. She also expressed hope that the case offers an opportunity for citizens to “reflect on their malicious spread of fake news.” Her comment translates into a demand for Kim’s repentance and a threat to accuse such acts if similar cases occur in the future.
 
Kim wondered why the president took such a harsh action against him while the president “kept mum” even after North Korea called him “the boiled head of a cow.” But he vented his anger at the powers that be, including the president, not ordinary citizens. A compassionate president must embrace it, as Moon championed in the past.
 
As a presidential candidate, Moon said that citizens should be free to criticize their leader. In a meeting with church leaders, he even said the act of hurling insults at a president can be pardoned. “If the person feels better after insulting a president, it is good,” he said. Many in the liberal camp backed revising or scrapping of insult as a crime from the law. In his academic paper, former Justice Minister Cho Kuk even justified the act of defaming high-level officials, including a president, as it fits democratic principles. If so, why such double standards again?
 
Moon should have avoided accusing Kim for insulting him from the beginning. His complaint goes against his own career as a human rights lawyer, not to mention as a head of state. That’s why the Justice Party and the People’s Solidarity for Participatory Democracy, a pro-government civic group, had urged Moon to drop the complaint. Kim said he felt threatened when the police seized his smartphone last year. Political leaders must demonstrate a sense of generosity.


 
국민 비판에 고소로 맞서는 청와대 행태, 부적절하다
 
 
문재인 대통령이 논란이 컸던 모욕죄 고소를 취하했다. 시민단체 대표인 김정석씨는 2019년 7월 대통령을 비난하는 전단을 뿌렸다. 문 대통령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모욕죄(친고죄)로 김씨를 고소했고, 경찰은 김씨를 최근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사실이 알려지며 비난 여론이 높아지자 대통령의 고소 여부조차 확인해 주지 않던 청와대가 결국 그제 고소 취하를 알렸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 사안은 일본 극우 주간지를 인용하는 등 국격과 국가의 미래에 미치는 해악을 고려해 대응했던 것”이라며 “하지만 대통령으로서 모욕적인 표현을 감내하는 것도 필요하다는 지적을 수용해 처벌 의사 철회를 지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변인의 브리핑이 여기서 끝났더라면 좋았을 뻔했다. 그러나 박 대변인은 “앞으로 명백한 허위 사실을 유포해 정부의 신뢰를 훼손할 수 있는 행위에 대해서는 개별 사안에 따라 판단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악의적인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한 성찰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도 했다. 이번엔 고소를 접지만 김씨는 잘못을 뉘우쳐야 하고, 향후 비슷한 일이 생길 경우 또 고소할 수 있다는 의미다.
 
김씨는 “북한은 문 대통령에게 ‘삶은 소대가리’라고 하는데도 가만히 있으면서 왜 국민에게만 이러냐”고 억울해했다. 그의 행동을 잘했다고 할 수는 없다. 하지만 김씨의 비난은 일반인이 아닌 대통령 등 권력자에 대한 것이었다. 아무리 거칠고 저열하게 느껴지더라도 권력자들은 참아내야 한다. 이는 다른 누구도 아닌, 문 대통령이 계속 해온 이야기다.  
 
문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 “국민은 얼마든지 권력자를 비판할 자유가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8월 교회 지도자들과 만나선 “대통령을 모욕하는 정도는 표현의 범주로 허용해도 된다. 대통령 욕해서 기분이 풀리면 그것도 좋은 일”이라고 밝혔다. 진보 진영의 여러 인사들도 모욕죄 개정 또는 폐지를 주장해 왔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2013년 논문에서 “대통령 등 고위 공직자는 모욕을 당할 사실상 ‘의무’를 지는 것이라고 보는 것이 민주주의의 원리에 부합한다”고 주장했다. 이러니 "이 정권은 모욕죄도 내로남불인가"란 비아냥이 나오는 것이다.  
 
이번 논란은 애시당초 있어선 안 될 일이었다. 대통령의 입장을 십분 이해하더라도 스스로가 변호사이자 최고 권력자인 대통령이 시민을 고소하는 것 자체가 민주주의에 반하기 때문이다. 그러니 정의당도, 참여연대도 고소 취하를 요구한 것 아닌가. 김씨는 지난해 경찰이 휴대전화를 압수수색한다고 했을 때 큰 두려움을 느꼈다고 했다. ‘법대로 하자’는 권력자의 행태가 국민에게는 공포와 겁박으로 다가간다는 현실을 권력자들은 잊지 말아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