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 in the sand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ead in the sand (KOR)

 CHO HYUN-SOOK
The author is a deputy head of the economic policy teamof the JoongAng Ilbo.



“The ‘something’ that connects two transactions is called money, and it has taken innumerable physical forms — from stones to feathers to tobacco to shells to copper, silver, and gold to pieces of paper and entries in ledger books. Who knows what the future incarnations of money will be? Computer bytes?”

I pay my respects to the economist who passed away more than 15 years ago. He made this prediction 18 years before bitcoin was created. The name bitcoin is derived from “bit,” a unit of computer storage, and “coin.” Milton Friedman wrote the line in the preface of his book “Money Mischief.” A Nobel Prize cannot be won by anyone, indeed.

The war surrounding cryptocurrency is in full swing. Some question if cryptocurrency is a currency at all. Vice Prime Minister for Economic Affairs Hong Nam-ki said that it is not a currency, nor stock or bond, and is a “virtual asset.” Friedman would disagre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Chairman Eun Sung-soo represented the true stance of the government. He said that grown-ups need to tell the young if they are going the wrong way.

As the diagnosis is wrong, there cannot be a right prescription. The cryptocurrency craze is a phenomenon, not the cause. When housing prices soared to the extent that it is hard to buy a home by saving up your salary all your life, the government came up with a 40-year mortgage loan for the young generation. It is the age of sudden “panhandlers,” as many lost their jobs and have no income. When you can make big money out of cryptocurrency, it is hard not to be attracted to it.

Going back to the book, Friedman’s “Money Mischief” discusses how countries that played with money by over-issuing it failed due to inflation.

It was good when money was borrowed and released because of the Covid-19 pandemic. Now the time is coming to pay it back. As consumer price began to rise, U.S. Secretary of Treasury Janet Yellen warned the interest rate may need to be raised.

There is no one who doesn’t know that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s trying to buy time without any clear plan. I only admire the government’s consistent efforts to attribute the cryptocurrency craze to dim-witted investors. Friedman also predicted this situation in his book. He argued that no government admits responsibility for causing mild inflation, not just hyperinflation, and bureaucrats always look for excuses.


암호화폐전쟁
조현숙 경제정책팀 차장


‘거래를 제공하는 그 무엇이라면 화폐라고 불렸다. 돌에서부터 깃털, 담배, 조개껍데기, 구리, 은, 금, 종잇조각 그리고 회계 장부의 항목에 이르기까지. 미래의 화폐는 어떤 형태를 가지게 될까. 컴퓨터 바이트(byte)일까’.

세상을 떠난 지가 15년도 더 된 경제학자에게 경의를. 비트코인이 탄생하기 무려 18년 전에 이런 예언(?)을 했다. 비트코인의 이름 자체가 컴퓨터 저장 단위인 비트(bit, 8비트가 1바이트)와 동전(coin) 결합 아니던가. 1991년 노년의 경제학자 밀턴 프리드먼(1912~2006년)은 그의 저서『화폐 경제학(Money Mischief)』 서문에 이렇게 적었다. 역시 노벨 경제학상은 아무나 받는 상이 아니다.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를 둘러싸고 전쟁이 한창이다. 암호화폐가 화폐냐 아니냐부터가 논란이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 겸 경제부총리는 “화폐가 아니고 주식ㆍ채권도 아닌 가상자산”이라고 못 박았다. 프리드먼의 판단대로라면 무의미한 논쟁이다.

정부의 진짜 입장은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대변했다. “잘못된 길을 가고 있으면 잘못됐다고 어른들이 얘기해 줘야 한다”는 발언을 통해서다. 뭘 모르는 아이들의 위험한 도박이란 얘기다.

진단이 틀렸으니 처방이 제대로 나올 리 없다. 암호화폐 과열은 현상일 뿐 원인이 아니다. 집값은 평생 월급을 모아도 사기 어려울 만큼 올랐는데, 정부는 40년 만기 주택담보대출을 청년 부동산 대책이라고 내놓는다. 월급 빼고 다 오른, 아니 직장을 잃어 수입이 0원으로 추락한 사람도 부지기수인 벼락 거지 전성시대. 동전(코인)만으로 대박을 터뜨릴 수 있다는데. 암호화폐에 빠지지 않는 게 힘든 시절이다.

다시 책 얘기로 돌아가서. 프리드먼이 쓴『화폐 경제학』은 영어 원제에서 드러나듯 돈(money)을 마구 찍어내는 나쁜 장난(mischief)을 벌인 국가가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으로 어떻게 패가망신하는지를 알려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명목으로 빚을 내며 마구 돈을 풀 때는 좋았다. 이제 결제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소비자물가는 천정부지 오르기 시작했고, 미국에선 “금리를 다소 인상해야 할지 모른다”(재닛 옐런 재무장관)는 경고가 나왔다.

뚜렷한 대책 없이 정부가 시간 끌기만 하고 있다는 걸 모르는 사람은 없다. 암호화폐 과열의 이유를 투자자의 아둔함으로만 몰아가려는 정부의 일관된 노력이 가상할 따름이다. 프리드먼은 책에서 이런 상황도 예견했다. ‘어떤 정부도 초인플레이션은 고사하고 완만한 정도의 인플레이션을 유발한 책임을 인정하려 하지 않았다. 정부 관리들은 언제나 변명거리를 찾는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