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ropriating histor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ppropriating history (KOR)

 A bill recently proposed by 12 lawmakers from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to prevent distortions of history dumbfounds us. It goes without saying such a bill could restrict the freedom of speech, and it will certainly fuel national division and ideological conflict — never a good thing in a divided society like ours.
 
The bill was initiated by Rep. Kim Yong-min, a member of the new leadership of the DP after its crushing defeats in the April 7 mayoral by-elections. It was co-sponsored by two other core members of a group of legislators blindly loyal to President Moon Jae-in.
 
The bill strictly bans any distorting of facts about the March 1, 1919 Independence Movement, the April 19, 1960 Student Democracy Movement, as well as about our forefathers’ resistance to Japanese rule for 35 years. Under the bill, any act of using Japan’s Rising Sun Flag or sculptures symbolizing Japanese imperialism are liable to jail terms of up to 10 years or up to 200 million won ($176,211) in fines.
 
Judgments on the distortions of history will be made by a committee to be set up with the goal of establishing a true history of Korea. Members of the committee are supposed to include experts in the field, including historians. If the bill passes, the committee would hold the final right to interpret history. Given the super-majority the DP holds in the National Assembly, the committee will most likely be under the influence of the liberal party. No country bestows an exclusive right to interpret history to a political party and its minions — except China.
 
Rep. Kim talks about “deepening public outrage over frequent defamation of the noble spirit of our independence movement against Japan.” But if the legislature tries to write history, it cannot avoid trouble. After the DP pushed the enactment of a special bill last year to punish any acts disgracing the May 18, 1980 Gwangju Democracy Movement, the ruling party was criticized for infringing on the freedom of expression. The party even attempted to pass a bill to punish acts of insulting the April 16, 2014 Sewol ferry sinking, but failed.
 
When it comes to modern history, in particular, we must be careful. The job of interpreting history should be left to experts with a balanced sensibility. If the powers that be attempt to own the right exclusively, it will lose public trust. The DP must withdraw the controversial bill as quickly as possible.
 
 
시대착오적인 '역사 왜곡 방지법' 폐기해야
 
 
더불어민주당 의원 12명이 최근 발의한 '역사 왜곡 방지법'은 한마디로 시대착오적이다. 표현의 자유를 침해할 위험성이 크고, 불필요하게 국론 분열과 진영 갈등을 증폭시킬 우려가 있다.
 
이번 법안의 대표 발의자는 4·7 보궐선거 이후 새로 구성된 민주당 지도부에 최고위원으로 입성한 김용민 의원이다. 그동안 숱한 논란을 일으킨 '친문 강경파' 초선 정치인이다. 법안에 함께 이름을 올린 김남국·이재정 의원도 친문 성향으로 분류된다.
 
이 법안에 따르면 3·1운동과 4·19 민주화운동은 물론 일본 제국주의의 폭력·학살·인권유린 및 이에 저항한 독립운동에 관한 사실을 왜곡하거나 동조하는 행위를 금한다. 일본 제국주의를 상징하는 군사기(욱일기 등)나 조형물을 사용하는 행위 등에 대해 최대 10년의 징역형이나 2억원 이하의 벌금형을 부과할 수 있도록 했다.
 
법안에 따르면 왜곡 여부에 대한 판단은 ‘진실한 역사를 위한 심리위원회’가 맡도록 했다. 시정명령권까지 부여되는 이 위원회는 역사학자 등 관련 전문가로 구성하도록 했다. 법안이 통과되면 앞으로 최종적 역사 해석 권한을 이 위원회가 좌지우지하게 되는데, 실질적으로는 압도적 과반이 넘는 174석을 보유한 민주당의 영향 아래 놓일 것이 뻔해 보인다. 공산당이 역사 해석을 독점하는 중국을 따라 하자는 것인가.
 
김용민 의원은 “항일 독립운동이라는 숭고한 가치를 거짓으로 훼손하고 모욕하는 행위가 빈번해 국민적 공분이 커지고 있다”며 법안 발의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나 열린 공론의 장에서 다룰 문제를 굳이 입법부가 나서서 법의 잣대를 들이대면 과잉입법 시비를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이미 지난해 여당이 밀어붙인 5·18 민주화운동 특별법 개정안은 5·18의 저항정신과 헌법상 표현의 자유를 침해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4·16 세월호 왜곡 금지법'도 발의했으나 지난해 여당 내부에서조차 반론이 제기돼 폐기된 적도 있다.
올해 100주년을 맞은 대하소설 작가 이병주 선생은 소설『산하(山河)』에서 "태양에 바래지면 역사가 되고, 월광(달빛)에 물들면 신화가 된다"고 설파했다. 생전에 그는 '역사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받자 "역사란 믿을 수 없는 것"이라고 답했다고 한다. 권력자의 의도가 역사 서술에 반영될 수야 있겠지만, 기록된 역사만으론 진실을 온전히 담아낼 수는 없으니 문학의 역할이 크다는 취지였을 것이다.
그만큼 논란 많은 근현대사일수록 역사 해석에 충분히 여지를 남겨둬야 맞다. 무엇보다 역사 연구와 서술은 전문가들에게 맡겨야 한다. 권력을 쥔 당대 정치인들이 역사를 입맛에 맞게 재단하려고 한다면 그럴수록 신뢰하기 어려워진다. 여당 의원들은 시대착오적 법안을 당장 폐기해야 마땅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