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devil is in the detail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devil is in the detail (KOR)

 PARK HYUN-YOUNG
The author is a Washingt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President Moon Jae-in’s five-day U.S. visit began with “blood brothers” and ended in “economic alliance.” The first official appointment saw Moon deliver flowers to the Tomb of the Unknown Soldier in Arlington National Cemetery. The next day, U.S. President Joe Biden hosted a Medal of Honor ceremony for a Korean War veteran, followed by the groundbreaking ceremony for the memorial wall at the Korean War Veterans Memorial. The events all celebrated the blood-ties between Korea and the U.S.

The two presidents had great chemistry. As Biden suggested a photo together at the Medal of Honor ceremony, Moon knelt next to the old veteran in a wheelchair. As Biden had one knee bent, President Moon did the same. The act of gratitude for the sacrifice of the old soldier and the will for a solid Korea-U.S. alliance was recorded. The last appointment was the visit to SK Innovation, a battery supplier for U.S. carmakers.

I wondered if there has ever been a president who advocated the Korea-U.S. alliance more than Moon. As he described it as “the best moment, the best meeting,” a high-level U.S. government official said he was “thrilled.” Good negotiations means balanced giving and taking. Moon’s major accomplishments include Biden’s support for the efforts to improve inter-Korean relations, Washington’s promise to respect the Singapore declaration and prompt appointment of a special envoy to the U.S.

What the U.S. has received includes 44-trillion-won ($39.2 billion) in investment and the reinforcement of the high-tech industry supply network such as semiconductors and car batteries, and Korea’s position leaning toward the U.S. rather than China. America has made realistic gains for economic recovery and jobs.

Korea went “all-in” in a bid to secure Covid-19 vaccines, but it only locked down the supply for its 550,000 troops. Instead, the government set up a plan to create a vaccine hub. It is promoted as a plan to get the chicken instead of the eggs, learning how to fish rather than getting a free fish. But the only thing that’s confirmed is the fact that Samsung Biologics is supposed to get completed Moderna vaccines and bottle them. Other elements to become a hub are still in the MOU stage. MOUs can be broken.

Now the party is over. Moon a received cordial reception, and the two leaders confirmed their mutual fondness toward each other. The real work begins now. We need to be reminded that the devil is in the detail.


한미 정상회담,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
박현영 워싱턴특파원

문재인 대통령의 3박 5일 방미 일정은 ‘혈맹’으로 시작해 ‘경제동맹’으로 끝났다. 첫 공식 일정은 알링턴 국립묘지 무명용사의 묘 헌화였다. 다음날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한국전 참전 용사 명예훈장 수여식, 한국전 참전기념비 공원에서 열린 한국전 전사자 추모의 벽 착공식이 잇따라 열렸다. 모두 한국전쟁에서 피로 맺어진 한미관계를 기리는 자리다.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케미’가 ‘폭발’했다. 훈장 수여식에서 바이든이 사진촬영을 제안하자 문 대통령은 무대 위로 올라가 휠체어에 앉은 노병 옆에 무릎을 꿇었다. 바이든이 먼저 한쪽 무릎을 꿇자 문 대통령이 순발력 있게 보조를 맞췄다. 노병의 희생에 대한 감사와 굳건한 한미동맹을 향한 의지가 행동으로 기록됐다. 마지막 일정은 미국 자동차 기업에 배터리를 공급하는 SK이노베이션 공장 방문이었다.

이보다 강력한 한미동맹론자 대통령이 언제 있었는지 궁금해질 정도였다. 문 대통령은 "최고의 순간, 최고의 회담"이라고 했고, 미 행정부 고위당국자는 "흥분됐다(thrilled)"고 표현했다. 주고받는 게 균형을 이뤄야 잘된 협상이다. 한국은 남북 관계 개선 노력에 대한 바이든의 지지, 싱가포르 선언을 토대로 대북 정책을 추진한다는 미국의 약속, 예상보다 빠른 대북특별대표 임명을 중요한 성과로 꼽는다. 문 대통령 숙원 사업인 대북 정책 추진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미국의 대북 정책은 여전히 모호하다.

반면 미국은 한국 기업의 44조원 규모 대미 투자, 이를 통한 반도체ㆍ자동차 배터리 등 첨단산업 공급망 강화, 중국에서 미국 쪽으로 기운 한국 입장을 얻었다. 경제 재건 동력과 일자리를 확보해 실속을 챙겼다.

한국이 ‘올인’하다시피 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은 동맹을 명분으로 국군 55만 명분 확보에 그쳤다. 대신 정부는 백신 허브 구상을 띄웠다. 달걀 대신 닭을 얻고, 물고기 대신 낚시법을 배우는 것이라고 홍보한다. 하지만 아직은 모더나 백신 완제품을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납품받아 병에 넣는 것만 확정됐다. 핵심 기술 이전과 연구개발 활성화, 원료 기업 유치 등 허브가 되기 위한 요소는 모두 양해각서(MOU) 단계다. 법적 책임 없이 파기될 수 있는 게 MOU다.

사실 모든 정상회담은 성공이 예정돼 있다. 양국 정부 모두 국내 정치적 기반이 압도적이지 못할 때는 더욱 그렇다. 이제 잔치는 끝났다. 융숭한 대접을 받았고, 서로에 대한 호감을 확인했다. 이제부터 진짜 일이 시작된다.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는 말을 새길 필요가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