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fit for the job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Unfit for the job (KOR)

 Prosecutor general nominee Kim Oh-soo had some problems with the high level of ethics required of the top prosecutor, as clearly seen in Wednesday’s confirmation hearing in the National Assembly. The critical lack of balance he demonstrated toward political opponents while serving as a senior prosecutor and vice justice minister from June 2018 to April 2020 raises serious questions about his appropriateness as a guardian of justice.

First of all, legal circles’ trust in the nominee is alarmingly low as suggested by his lowest ranking among four candidates recommended by a committee to Justice Minister Park Beom-kye last month. And yet, the justice minister proposed to President Moon Jae-in that he nominate Kim and the president accepted the lawmaker-turned-minister’s advice on May 3.

Kim is one of the most avid pro-government figures. He was called to serve as chiefs of the Anti-Corruption & Civil Rights Commission,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and the Fair Trade Commission, as well as a member of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As a result, the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finds him unfit for becoming prosecutor general, who must uphold the political independence and neutrality of the top law enforcement agency.

A bigger problem lies with his sense of morality. Shortly after his nomination as prosecutor general, he provoked controversy over excessively high legal fees he received as a lawyer after retiring as vice justice minister last year. That’s not all. Kim raked in 200 million won ($179,000) in commissions from a law firm after bringing in 22 cases. Five of the cases came from defendants in the massive Lime and Optimus Asset Management Funds scandal, which caused colossal losses of 2 trillion won for investors.

When the Seoul Souther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investigated the Lime Fund scam in February 2020, Kim worked as vice justice minister and received reports from prosecutors delving into the case. Kim’s acceptance of the Lime case just five months after his retirement in April 2020 could violate the law. Kim claimed he had not defended the fund operators so far. That was not very convincing.

The PPP also attacked Kim for getting involved in helping dismantle the joint securities crimes investigation team in the Seoul Souther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when Choo Mi-ae was his immediate boss in the Ministry of Justice. Kim is also suspected of getting involved in issuing an illegitimate travel ban on former Vice Justice Minister Kim Hak-eui for no reason in 2019 when he served as vice justice minister.

If Kim, a de facto suspect, is appointed prosecutor general, could he investigate and indict a number of suspects in other cases involving the Blue House and government? We hope Moon thinks again before appointing him as our top prosecutor.


김오수 후보자, 도덕성·중립성 모두 부적격이다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어제 국회 인사청문회와 관련 의혹을 종합해 보면 김 후보자는 높은 도덕성이 요구되는 검찰총장에 걸맞지 않아 보인다. 무엇보다 검찰의 정치적 독립과 중립성을 제대로 지켜내기엔 김 후보자의 정치적 편향성이 걱정스럽다.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가 지난달 29일 최종 후보 4명을 압축해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할 때부터 김 후보자는 4명 중 꼴찌일 정도로 법조계에서 신망이 크지 않았다. 그런데도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김 후보자를 1순위로 제청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일 차기 총장 후보자로 그를 지명하면서 부적격 논란을 촉발했다.
김 후보자는 검찰총장·국민권익위원장·금융감독원장·공정거래위원장뿐 아니라 감사원 감사위원 등 핵심 공직에 후보로 거명된 친정부 인사로 꼽혀 왔다. 이 때문에 야당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독립성을 수호할 총장이 되기엔 중대한 하자가 있다고 본다.

도덕성은 더 심각한 문제다. 후보로 지명된 직후 김 후보자의 변호사 시절 고액 수임료가 전관예우 논란을 일으켰다. 그런데 그것이 전부가 아니었다. 청문회 전날 공개된 사건 수임 내역을 보면 더욱 충격적이다. 김 후보자는 법무부 차관 퇴임 이후 지난해 9월부터 이달 초까지 법무법인 화현에서 변호사로 활동하면서 모두 22건을 수임해 2억원의 자문료를 받았다. 22건 중 5건이 5000여 명의 투자자에게 2조원대 피해를 준 라임과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9월 라임 펀드 판매사인 우리은행 관련 사건을 수임했는데, 라임 펀드 사기로 투자자 4000여 명이 1조6000억원대의 피해를 봤다. 지난해 12월엔 1100여 명의 투자자에게 4000억원대의 피해를 준 옵티머스 펀드 사기사건과 관련해 배임 혐의를 받는 NH투자증권 정영채 사장의 변호를 맡았다.

서울남부지검이 지난해 2월 라임 펀드 사기사건을 본격 수사할 당시 법무부 차관으로서 보고 라인에 있던 김 후보자가 지난해 4월 퇴임한 지 불과 5개월 뒤에 관련 사건을 수임한 것은 변호사법 위반이라는 지적을 받는다. 김 후보자는 "펀드 운용자 변호엔 관여하지 않았다"고 반박했지만, 운영자와 판매사가 사실상 엮여 있는 사건이라 해명의 설득력이 떨어진다.

그뿐이 아니다. 지난해 1월 당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을 폐지하는 과정에 김 후보자가 관여했다고 야당은 문제를 제기했다. 김 후보자는 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 당시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외국인 본부장의 보고를 받고 불법 승인했다는 차 본부장의 진술을 검찰이 확보했다고 한다.

사실상 피의자인 김 후보자가 검찰총장이 된다면 관련 의혹을 제대로 수사하고 기소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검찰총장이 다른 어느 공직보다 높은 수준의 중립성·도덕성이 요구되는 자리라는 점을 임명권자인 문 대통령과 김 후보자 모두 곰곰이 생각해 보기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