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 ENGLISH] 한식, “안주와 반주” 요리책에서 내추럴 와인을 만나다

Home > Culture > Food & Travel

print dictionary print

[THINK ENGLISH] 한식, “안주와 반주” 요리책에서 내추럴 와인을 만나다

새롭게 발간된 "안주와 반주" 요리책에 사용된 내추럴 와인과 잘 어울리는 한식 요리들의 그림 이미지 [POETS & PUNKS]
 
 
 
Korean food meets natural wine in "Anju and Banju" recipe book
한식, “안주와 반주” 요리책에서 내추럴 와인을 만나다
 
 
 
Korea JoongAng Daily 10면 기사
Friday, June 25, 2021
 
 
 
Like wine and Korean food but struggle when it comes to putting the two together?
 
struggle: ~ 하는 것이 어렵다
 
와인과 한식을 좋아하지만, 그 둘을 동시에 즐기려면 어떻게 해야하는지 잘 모르십니까?
 
 
 
Worry no more, as Poets & Punks, a Londonbased publishing company, has released recipe book “Anju and Banju” that focuses on pairing a bottle of vino tinto with a plate full of hansik. "Anju and Banju" focuses on the food that Koreans usually enjoy eating when they drink, and also suggests certain bottles of wine that pair well with each and every dish.
 
publishing company: 출판사
release: 발간하다
pair: 짝을 이루다
 
더 이상 걱정할 필요가 없다. 런던의 출판사인 포에츠 앤 펑크스가 한식과 어울리는 와인을 어떻게 맞추면 좋은지 알려주는 “안주와 반주” 라는 요리책을 발간했다. “안주와 반주” 책은 한국사람들이 술을 마실 때 어떤 음식을 일반적으로 곁들이는지 집중적으로 설명하고, 그 음식과 어울릴만한 와인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 보여준다.
 
 
 
Recipes are also tailored for people cooking in Britain or elsewhere overseas, offering some exotic bites to match drinks that might be easy to find at the local bottle shop.
 
recipe: 레시피, 요리 방법
tailored: 맞춘, 딱 맞도록 만든
elsewhere overseas: 해외의 또 다른 곳
exotic: 이국적인
bite: 먹거리
 
영국이나 그 외 해외에서 요리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그 지역 와인샵에서는 쉽게 찾을 수 있는 술과 어울리는 이국적인 음식을 소개한다.
 
 
 
Anju is a Korean term used to indicate any kind of food you choose to eat when drinking, while banju describes the act of eating and drinking together.
 
term: 단어
indicate: 지칭하다
 
안주란 술을 마실 때 곁들이는 음식을 총칭하는 단어고, 반주란 음식과 술을 함께하는 행위를 뜻한다.
 
 
 
With the growing popularity of natural wine in Seoul, the book focuses on suggesting such wines that can be best paired with each recipe.
 
natural wine: 내추럴 와인, 첨가물을 넣지 않고 좀 더 자연 친화적인 방법으로 양조한 와인
 
내추럴 와인이 서울에서 인기를 끌게 되니, 이 요리책에서도 각각의 내추럴 와인과 잘 어울리는 요리법을 설명한다.
 
 
 
This juice-like, fruit-forward style of wine has been widely welcomed by drinkers in Korea, especially when eating dishes with more pungent or stronger flavor combinations including kimchi and other fermented sauces like doenjang (soybean paste) and gochujang (hot pepper paste).
 
fruit-forward: 과일맛이 도드라지는
pungent: 자극적인
fermented: 발효된
 
내추럴 와인은 주스처럼 과일맛이 조금 더 도드라지다보니, 발효된 된장이나 고추장 혹은 김치 등 강한 맛이 더해진 요리를 먹을 때 한국사람들이 이런 스타일의 와인을 좋아한다.
 

BY LEE SUN-MIN [lee.sunm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