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ve it, Mr. Presiden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ove it, Mr. President (KOR)

President Moon Jae-in directed his staff and the government to uphold “political neutrality” during a secretariat meeting earlier this week upon the start of the primary race for the presidential candidacy at the ruling party. The comment was timely as presidential aspirants from rival parities have been declaring their bids and gearing up for campaigning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next March.
 
Actions must follow, but whether they will be raises questions, given the track record of his staff on political neutrality. Lee Jin-seok, presidential secretary for state affairs monitoring, who was present at the secretariat meeting, was indicted in April for suspected meddling in the Ulsan mayoral election. Lee was accused of helping Moon’s longtime friend Song Cheol-ho beat a sitting conservative mayor in an election held in June 2018. Moon had promised Hong Joon-pyo, then head of the main opposition party, to keep his neutrality. Even as that promise was broken, Lee remained on his staff. When he was the chief of the opposition party, Moon had mandated a reform outline in 2015, vowing to strip titles in the party from anyone who was indicted for corruption. But he retains staff indicted for breaking the election law.
 
The handling of Lee Kwang-cheol, secretary of civil affairs, also was suspicious. Lee was indicted for his role in arranging an illegal travel ban on former vice justice minister Kim Hak-eui in 2019. His offer of resignation upon indictment was accepted the following day. Lee had stayed in the office even when he was a suspect. The Blue House explained that he was retained because the job was too important to be left empty. But the presidential office kicked out Kim Gi-pyo, secretary for anticorruption, as soon as controversy arose about his real estate riches. Lee was also indicted without physical detention in the case of the Ulsan mayoral election. The prosecution found him “strongly suspicious of having been involved in the crime.” Why does the Blue House hold onto such suspicious staff?  
 
The cabinet also has been questioned for neutrality. The government has never been so openly biased toward the ruling party. The cabinet is headed by a prime minister who has been a party heavyweight and includes justice minister Park Beomkye. Park’s planned sweeping reshuffle of mid-level prosecutors has been raising concern. Park said he was considering assigning the investigation of corruption allegations for a potential presidential candidate from the opposition camp and his family to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Brenda Hale, chief justice of the UK Supreme Court said a ruling must be fair and appear fair to the people. Neutrality is the same. For now, it looks doubtful. 
 
 
 
대통령, 기소 참모들 그대로 두고 정치 중립 말하나
 
 
문재인 대통령이 그제 청와대 참모회의에서 “경선 레이스가 시작되며 정치의 계절이 돌아왔으나 청와대와 정부는 철저하게 정치적 중립을 지키라”고 말했다. 대선을 불과 8개월 남겨둔 데다 여야 대선주자들이 본격적으로 움직이는 시점이니 발언 자체는 적절하다.
 
그런데 허언(虛言)이 안 되려면 실천이 뒤따라야 한다. 지금대로면 말만 그렇게 하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든다. 문 대통령이 중립을 말하던 바로 그 순간, 과히 멀지 않은 자리에 앉아 있던 이진석 국정상황실장을 따져보자. 이 실장은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으로 지난 4월 기소됐다. 문 대통령의 친구를 당선시키기 위해 청와대가 나섰다는 게 핵심 혐의다. 문 대통령은 당시 선거를 앞두고 중립을 요구하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중립은 당연하다”고 했었다. ‘당연하지 않은 일’이 벌어졌다는 데도 이 실장의 교체를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당 대표 시절인 2015년 만든 혁신안에 “부정부패로 검찰에 기소되기만 해도 당직을 박탈하겠다”고 했었다. 선거법 위반 기소자를 청와대 핵심으로 두고 정치 중립을 말할 수 있겠나.
 
이광철 민정비서관 사의 처리 건도 석연치 않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불법 출금을 주도한 혐의로 기소된 이 비서관은 지난 1일 “직무 공정성에 대한 우려 및 국정 운영 부담”을 이유로 물러나겠다고 했고, 다음 날 사의가 수용됐다고 했다. 하지만 이 비서관은 여태껏 자리를 지키고 있다. 청와대가 “워낙 그 자리가 중요한 자리니까 공석으로 두고 사람을 구하기 어려워서”(이철희 정무수석)라고 해명했는데, 그렇다면 반부패비서관 자리는 중요하지 않아서 김기표 전 비서관을 전광석화처럼 내보냈나. 이 비서관은 또 울산시장 사건에 불기소됐지만 검찰이 공소장에서 “범죄에 가담한 강한 의심이 든다”고 쓴 인물이기도 하다. 정치적 처신에 문제 있다는 사람을 계속 청와대에 두려는 이유는 무엇인가.  
 
내각도 논란이다. 과거엔 중립내각 시늉이라도 했었다. 이번엔 총리가 여당 중진이고, 선거와 관련한 행정안전부(전해철)·법무부(박범계) 장관직을 친문 핵심 의원들이 차지한 이례적인 포석이다. 이미 검찰 인사에서 우려가 커지고 있기도 하다. 박 장관은 야권 유력 주자와 가족들에 대한 수사를 두고 “서울중앙지검장에게 맡기는 기조하에 검토 중”이라고 한다. 이정수 중앙지검장은 박 장관의 고교 후배로 대표적인 친정권 검사로 꼽힌다. 박 장관이 선거 사무를 공정하게 처리할 적임자인가.
“판결은 공정할 뿐 아니라 공정해 보여야 국민을 납득시킬 수 있다”(브렌다 헤일 영국 대법관)고 한다. 정치적 중립도 실제 중립이어야 할 뿐 아니라 중립으로 보여야 한다. 지금은 턱없이 부족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