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rning from Yogi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earning from Yogi (KOR)

 KANG KI-HEON
The author is an industry 1 team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It ain’t over till it’s over,” said Yogi Berra, who served as the manager and coach of the New York Mets in the Major League Baseball. In 1973, the Mets were 9.5 games behind the Chicago Cubs and ranked at the bottom of the division. When a reporter asked him whether the season was over, Yogi replied that way. After the New York Mets won the National League East division that year, his saying became widely cited in various fields. U.S. President Ronald Reagan cited it in an official address. In 1991, pop star Lenny Kravitz’s song “It ain’t over till it’s over” was ranked at No. 2 on the Billboard Chart.

The former New York Yankees catcher is known for his famous sayings, as his words extend to life beyond the sport of baseball. The Yogi Book, a collection of his sayings, is still on sale on Amazon, and his sayings are still loved by many, referred to as “Yogisms.”

Yogisms cross borders. His words are often cited by Korean politicians. In a special address in May 2020, President Moon Jae-in said that the disease control was not over till it’s over. “We must remain alert and not let our guard down,” he said.

But as the fourth wave of the pandemic has begun, Moon’s saying has become nothing but a monologue.

Looking back on his perception of reality, Covid-19 is a distant story. In a luncheon with the heads of other branches of the government at the Blue House last month, Moon praised the outcome of disease control as other countries have a high regard for Korea’s success in disease control and economic ability amid the pandemic. The Blue House and the ruling party are pushing for a second supplementary budget to boost consumption. How about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that pushed for easing distancing measures despite the arrival of the Delta variant?

The time has come to get the Yogi Book off of the shelf. Yogi said, “You can’t think and hit at the same time.” We must stop the fantasy that we can successfully control the disease and simultaneously boost consumption.


요기 북
강기헌 산업1팀 기자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It ain't over till it's over.)”

미국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 감독을 지낸 요기 베라(1925~2015)는 이렇게 말했다. 1973년 메츠는 시카고 컵스에 9.5게임 차로 뒤져 지구 최하위를 달리고 있었다. 감독을 맡은 그에게 한 기자는 “시즌이 끝난 것인가”라고 물었고 요기는 이에 답했다. 뉴욕 메츠는 그해 시카고 컵스를 제치고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우승을 차지했다. 이후 그의 말은 업종을 가리지 않고 회자했다. 로널드 레이건 미 대통령은 공식연설에서 이를 인용했다. 팝스타 레니 크라비츠는 1991년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라는 곡을 발표했고 빌보드 차트 2위에 올랐다.

뉴욕 양키스의 포수 출신인 요기 베라는 '명언 제조기'로 불렸다. 그가 남긴 말들이 야구라는 스포츠를 넘어서 인생을 아울렀기 때문이다. 그의 말들이 담긴 책 『요기 북(The Yogi Book)』은 인터넷 쇼핑몰 아마존에서 지금도 절찬리에 판매 중이다. 그의 촌철살인은 요기즘(Yogism)이라 불리며 여전히 사랑받고 있다.

요기즘은 국경을 넘나든다. 국내 정치권에서도 그의 말은 자주 인용된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해 5월 특별연설을 통해 “(방역은)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며 “마지막까지 더욱 경계하며 방역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코로나 4차 대유행기에 접어든 지금 문 대통령의 지난 말은 독백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게 됐다.

대통령의 현실인식을 돌아보면 코로나는 먼 얘기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말 청와대 5부 요인 오찬에서 “세계 각국이 한국의 방역 및 경제 역량, 글로벌 공급망 속에서의 우리 위상을 대단히 높이 평가하고 더 긴밀하게 협력하길 원했다”며 방역 성과를 자화자찬했다. 청와대와 여당은 소비진작용 '2차 추가경정예산'을 밀어붙이는 중이다. 델타변이 유입에도 거리두기 완화를 고집했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어떤가.

책장에서 『요기 북』을 다시 꺼내 들어야 할 때가 찾아왔다. 요기 베라는 “생각을 하면서 동시에 방망이를 휘두를 수 없다(You can’t think and hit at the same time)”고 했다. 방역과 소비 진작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다는 환상에서 벗어나야 한다. 메이저리그는 홈페이지에 요기 베라의 명언을 따로 모아놓기도 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