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 ENGLISH] 금통위원 1인 금리 동결 반대 … 강경 매파 기조로 돌아서는 한국은행

Home > Business > Finance

print dictionary print

[THINK ENGLISH] 금통위원 1인 금리 동결 반대 … 강경 매파 기조로 돌아서는 한국은행

Bank of Korea Gov. Lee Ju-yeol on Thursday confirm the decision by the bank's monetary policy board to hold the benchmark rate at a record low 0.5 percent. [BANK OF KOREA]

Bank of Korea Gov. Lee Ju-yeol on Thursday confirm the decision by the bank's monetary policy board to hold the benchmark rate at a record low 0.5 percent. [BANK OF KOREA]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목요일 금융통화위원회는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인 0.5%로 동결하기로 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Lone dissent at central bank signals incipient hawkishness
금통위원 1인 금리 동결 반대 … 강경 매파 기조로 돌아서는 한국은행  
 
 
 
Korea JoongAng Daily 4면 기사
Friday, July 16, 2021
 
 
 
One member of the Bank of Korea’s seven-member monetary policy board dissented at the rate-setting meeting Thursday, arguing that the base rate should be taken from the historic low 0.5 percent to 0.75 percent.
 
incipient: 막 시작된
hawkishness: 매 같음. 강경함
Bank of Korea: 한국은행
monetary policy board: 금융통화위원회
dissent: 반대하다
base rate: 기준금리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위원 7명 중 1명이 목요일 열린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인 현재의 0.5%에서 0.75%로 높여야 한다고 주장하며 (금리 동결에) 반대 의견을 냈다.
 
 
 
In the eight meetings since the board lowered the rate to 0.5 percent in May last year, the board agreed unanimously to maintain the rate. The July meeting was the ninth meeting in which the board voted to hold the rate steady and the first in which there was any sign of disagreement.
 
unanimously: 만장일치로
 
지난해 5월 기준금리를 0.5%로 낮춘 이래 열린 8번의 회의에서 금융통화위원회는 만장일치로 금리 동결에 동의했다. 이번 7월 회의는 금리 동결을 결정한 9번째 회의였으며, 반대 신호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The dissent is just one of a number of signs that the Korean central bank is becoming increasingly hawkish, somewhat out of line with the dovish U.S. Federal Reserve.
 
hawkish: 매파의, 강경파의
out of line with ~ : ~와 다른
dovish: 비둘기파의, 온건파의
U.S. Federal Reserve: 미국연방준비제도
 
이 반대 의견은 한국은행이 미국연방준비제도와 다소 다른 강경 기조로 변하고 있다는 신호 중 하나다.
 
 
 
Gov. Lee Ju-yeol said the board will be discussing a gradual end to accommodative monetary policy from the next meeting, which will be held in August, during an online press briefing held Thursday after the rate announcement.
 
accommodative: 협조적인, 완화적인
monetary policy: 통화정책
 
이주열 총재는 금융통화위원회가 오는 8월 열리는 다음번 회의부터는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점진적으로 중단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목요일 금리 발표 이후 가진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말했다.
 
 
 
“Most members of the monetary policy board agreed that now is the time to focus most on solving financial imbalances,” Lee said. “From the next meeting, we will be discussing whether it is appropriate to adjust the degree of monetary policy accommodation.”
 
imbalance: 불균형
accommodation: 숙소, 협상, 합의
 
이주열 총재는 “대부분의 금융통화위원회 위원들은 이제 금융 불균형 문제를 해소하는데 초점을 맞춰야할 시기라는데 동의했다”며 “다음 회의부터는 통화정책 완화 정도의 조정이 적절한지 논의하고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Considering the resurgence of coronavirus cases in the country, to over 1,000 cases per day, creating a so-called fourth wave of the pandemic, plans to start upping rates were believed by some analysts to have been derailed, but Lee said that despite the recent spike in Covid-19 cases, the bank believes the Korean economy will continue to be on track to recovery through the latter half of the year and said the need to start adjusting monetary policies has become more pressing.
 
resurgence: 재확산
derail: 탈선하다
spike: 급증
be on track: (원하는 결과를 향해) 착착 나아가다, ~을 추적 중이다
pressing: 긴급한, 무시하기 힘든
 
하루 1000명 이상의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발생하는 일명 ‘4차 재확산’ 사태를 고려해 금리 인상이 어려울 것으로 봤던 일부 애널리스트들의 예상과 달리, 이 총재는 최근의 코로나 환자 급증에도 불구하고 한국 경제는 하반기 회복을 지속할 것이며 통화정책을 수정할 필요성이 커졌다고 말했다.
 
 
 
Lee said the country’s economy won’t be hit as hard as it has been last year, partly as the public is more used to the situation than before and more vaccinations are to come.
 
be hit hard: 큰 타격을 받다
 
이 총재는 사람들이 이 상황에 과거보다 익숙해져 있으며, 더 많은 백신접종이 이뤄질 예정이기 때문에 한국 경제는 지난해처럼 크게 타격받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Analysts mostly bet on an October rate hike as the central bank chief maintained his hawkish stance.
 
bet on: 내기를 걸다
 
중앙은행의 수장이 강경 입장을 유지함에 따라 애널리스트들은 대부분 10월에 금리 인상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The briefing today clearly showed the central bank’s strong will,” said Kim Ji-na, an analyst from IBK Securities. “We maintain our projection that there will be a rate increase in the fourth quarter, more specifically in October.”
 
projection: 예상
 
IBK투자증권 김지나 애널리스트는 “오늘 브리핑은 중앙은행의 강력한 의지를 명확하게 보여줬다”며 “4분기, 구체적으로는 오는 10월에 금리 인상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During the August meeting, the board can send a greater signal to the market with maybe two members of the board suggesting a rate increase, while still holding the key rate,” said analyst Kim Sung-soo of Hanwha Investment & Securities .
 
한화투자증권의 김성수 애널리스트는 “8월 회의에서는 금리를 동결하면서도 2명의 금통위원이 금리 인상을 제안하며 시장에 더 명확한 신호를 보낼 수 있다”고 말했다. 

BY PARK HYE-MIN [park.hyem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