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ayed by YouTuber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wayed by YouTubers (KOR)

 It is sad to see the supermajority ruling party commanding 170 seats out of the 300-member legislature easily fall prey to die-hard leftist YouTubers and their fans. After ruling Democratic Party (DP) Chairman Song Young-gil and floor leader Yun Ho-jung agreed to yield the chair seat of the crucial Legislation and Judiciary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to the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a political YouTube channel operated by the ringleader of rallies in support of former Justice Minister Cho Kuk disclosed their phone numbers after criticizing the move as a surrender ahead of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in March. The two DP lawmakers were bombarded with texts as a result. Lee Jae-myung, Gyeonggi Governor running for presidency, wrote on Facebook that his phone was also subject to a barrage of text messages.

The act is a serious offensive to political party activities in a democratic system. Any lawmaker should be enraged over the challenge to their constitutional power. But some DP lawmakers sided with the YouTube channel and refused to agree to the decision by their leadership. Choo Mi-ae, former justice minister running for president, demanded the party leadership withdraw the “bad exchange.”

Leftist political show host Kim Ou-joon on his YouTube channel fumed over the Supreme Court’s ruling, sentencing South Gyeongsang Governor Kim Kyoung-soo to two years in prison for getting involved in an online rigging scheme ahead of the 2017 presidential election. “Even if I commit a crime, he is not someone to do any wrong,” Kim insisted. YouTubers have been grinding out vulgar stories and speculation amidst the heat in the presidential race.

Even as YouTube channels emerge as a new media means for the election, it is a pity that lawmakers are being swayed by show hosts. There has been much concern about the rising power of political YouTubers. People can become narrower and more extreme as a result of their intellectual brainwashing. Chin Choong-kwon, a political critic and former professor of Dongyang University, pointed out that since the public do not try to find out if what they hear is true or not, lies become stronger. The reckless exposure streak by YouTubers has been aggravating the mudslinging. The DP must stop it. Instead of banging on traditional media, it must address the grave act of the challenge to democracy.


강성 유튜버들에 휘둘리는 거대 여당

170여 석의 거대 집권당이 강성 유튜버들의 공세에 휘둘리고 있다니 안타깝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가 하반기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직을 국민의힘에 넘겨주기로 합의한 데 대해, 조국 수호집회를 열었던 ‘개국본’ 대표가 하는 유튜브채널인 ‘시사타파 TV’는 “대선 포기 선언인가”라며 이들의 휴대전화 번호를 공개했다. 그러자 ‘문자 폭탄’이 쇄도했다고 한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최근 페이스북에 “오늘 새벽부터 전화벨에 문자메시지가 쏟아져 스마트폰으로 도저히 업무를 볼 수 없다”고 토로했을 정도다.

정상적인 정당 활동에 대한 폭력 행사란 점에서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라고 볼 수 있다. 정당인이라면 의당 분개해야 한다. 그러나 일부 여당의원은 오히려 “합의를 인정할 수 없다”며 유튜브 편에 섰다. 대권주자인 추미애 후보도 “잘못된 거래를 철회해야 한다”고 거들었다고 한다.

방송인 김어준씨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 ‘딴지방송국’에서 김경수 전 경남지사에게 2년형을 확정한 대법원 재판부를 향해 “개놈 XX들, 갑자기 열받네”라고 욕설을 했다. 그는 “나는 죄를 지어도 그는 죄지을 사람이 아니다” “만약 잘못했다면 실토를 먼저 할 사람”이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사실과 증거가 결여된 전형적인 음모론이다. 그런데도 동석했던 민주당 의원은 “맞아요, 맞아요”라고 맞장구쳤다.여당 대선 경선이 과열되면서 아예 유튜버들이 대리전에 나섰다는 얘기도 나온다. ‘형수 욕설’ 등 저질 콘텐트를 쏟아내면서다.

아무리 유튜브가 언론·방송의 기능을 담당하는 등 미디어 선거의 핵심 수단이 된 게 현실이라 해도 정당이 아무 말도 못 한 채 오히려 강성 유튜버들에게 끌려다니는 걸 보니 참 씁쓸하다. 불과 얼마 전 반면교사도 있지 않았나.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체제에서 보수 유튜버에 매달리는 바람에 총선참패를 예견하지 못했었다. 이후 강성 지지가 과잉 대표되는 바람에 중도층을 놓쳤다고 자성했지만 뒤늦은 후회였다.

이미 정치 유튜브의 그림자에 대해선 많은 경험칙이 쌓이고 있다. “민주주의를 지키는 게 아니다. 유혹에 최적화돼 있고 결국 ‘필터 버블’(이용자 관심사에 맞게 필터링된 정보에 갇히는 현상)이 강화돼 사람이 단순화된다”(인공지능학자 기욤 샬로)는 것이다. 정치적 극단화에 빠진다는 의미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대중들은 참인지 거짓인지 구별하지 않는다. 거짓말을 더 세게 하면 할수록 돈을 번다”고 꼬집었다. 강성 유튜버들의 '아니면 말고' 식의 무책임한 폭로는 그렇지 않아도 혼탁한 정치판을 더욱 혼탁하게 만들고 있다. 민주당도 이젠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 주요 언론을 대상으로 재갈 물리기에 골몰할 게 아니라 사실상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이들에 맞설 용기를 내야 할 때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