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nding above the law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anding above the law (KOR)

The administration of South Gyeongsang Province could be disturbed due to the vacuum of an elected chief until the next local elections in June next year after its Governor Kim Kyoung-soo went back to jail after the Supreme Court’s final guilty ruling on his involvement in online opinion rigging to back presidential candidate Moon Jae-in in the 2017 by-election. Local residents had to suffer the shame and discomfort of going through a by-election after a series of exits by their heads — Ahn Hee-jung of South Chungcheong Province, Oh Geo-don of Busan, and Park Won-soon of Seoul — over scandals and criminal charges.

 
Since Kim’s crime is connected to the 2017 presidential election, the Blue House and ruling Democratic Party (DP) should all be remorseful. But the DP has been criticizing the top court’s ruling. Kim Doo-kwan, a presidential contender from the DP, said the ruling has too many problems because it is entirely based on the testimonies of the ringleader Kim Dong-won (better known as his online alias Druking).
 
After online opinion rigging colluders were found to be pro-government figures, the government’s allies are attacking the court instead. Kim Ou-joon was the first person who raised the suspicion about macro programming behind the unusual online opinion movements. Then-DP chief Choo Mi-ae urged an investigation by the law enforcement office. But surprisingly, Gov. Kim’s name appeared during the investigation. He was pronounced guilty throughout the lengthy three-trial process.
 
Three of the four justices on the bench of the Supreme Court were actually recommended by Chief Justice Kim Myeong-soo named by President Moon Jae-in. The top court reached a conclusion without going through a unanimous ruling by 13 chief justices. That suggests the bench had no difference in their opinion. Challenging such a sure result is absurd.
 
Even the leading presidential candidates — Gyeonggi Gov. Lee Jae-myung and former Prime Minister Lee Nak-yon — have joined the attack on the top court to stoke distrust in the judiciary, just because they don’t like the ruling.
 
The DP had railroaded a special law to establish the Corruption Investigation Office for High-ranking Officials. But after the new office began questioning Cho Hee-yeon, liberal superintendent of education in Seoul, DP officials all attacked it.
 
Upon hearing his ruling from the top court, Kim said he would bear faith till the end since truth always comes back no matter how far it is thrown. DP officials must learn that if you spit while lying down it will always fall back onto your face no matter how far you spit.

 현 정부 임명 대법관까지 비난하는 여당의 ‘누워서 침 뱉기’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그제 창원교도소에 수감되면서 내년 6월 지방선거까지 경남 도정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오거돈 전 부산시장,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폭력 퇴진에 이어 여당 광역단체장의 범죄로 인해 또 한 번 지역 주민이 피해를 보게 됐다.
 
김 전 지사의 범죄가 2017년 대통령 선거를 전후해 벌어졌다는 점에서 청와대와 여당은 백번 고개를 숙여도 모자랄 판이다. 그런데 여권에선 이번 대법원 판결에 대한 비난과 불복 발언이 끊이지 않는다.  “사법부가 드루킹 진술만 믿고 유죄를 때렸는데 판결에 너무 문제가 많다”는 김두관 의원의 발언이 대표적이다.
 
특히 포털 사이트에서 댓글 공작이 한창 진행될 무렵 이를 폭로하며 목소리를 높였던 친여 인사들이 뜻밖의 실체가 드러나자 180도 돌변해 법원을 공격한다. 방송에 나와 매크로를 이용한 여론 조작을 고발하고 나섰던 주인공은 김어준 씨다. 여기에 호응해 수사기관이 나서라고 촉구한 사람은 더불어민주당 대표였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다.그들의 요구대로 수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튀어나온 피의자가 김 전 지사다. 장기간 재판을 거쳐 1심과 2ㆍ3심 모두 유죄 판결이 나왔다.
 
물론 여당에서 고발할 당시엔 야당과 지지자들이 걸려들리라는 심산이었을 것이다. 허익범 특별검사의 수사 결과가 자신들의 의도대로 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사법 당국을 비난하는 행위는 후안무치하다. 김어준 씨는 유튜브 방송에서 대법원을 향해 욕설까지 했다.
 
이번 판결을 내린 대법관 네명 중 이동원ㆍ민유숙ㆍ천대엽 대법관은 김명수 대법원장이 제청했고 조재연 대법관만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제청했다. 이 사건이 대법원 전원합의체로 가지 않고 소부에서 결론이 난 것은 대법관 네 명의 의견이 대체로 일치했음을 의미한다. 이런데도 대법원을 못 믿겠다며 불신을 조장한다.
 
개탄스러운 움직임에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총리 등 대통령 후보까지 가세하는 분위기는 더 염려스럽다. 헌법의 수호자를 자임한 사람들이 정치적 유불리에 매몰돼 사법부에 대한 불신을 조장하고 있다.
 
수사기관에 대한 압력도 마찬가지다. 현 정권이 야당과 합의를 깨고 법안을 강행 처리해 탄생시킨 수사기관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다. 공수처가 어제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을소환 조사한 것을 두고서도 비난한다. 국정 운영을 책임지는 여권의 주요 인사들이 눈앞의 이해관계만 계산해 법원과 수사기관을 폄훼하는 게 타당한가.
 
김 전 지사는 대법원에서 유죄가 확정된 뒤 “진실은 아무리 멀리 던져도 제자리로 돌아온다는 믿음을 끝까지 놓지 않겠다”고 말했다. 사법부를 비난하는 현 정부 실세들은 "누워서 침을 아무리 멀리 뱉어도 제 얼굴로 돌아온다는 이치"를 깨달아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