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idential honeymoon period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esidential honeymoon period (KOR)

LIM JONG-JU
The author is the Washington bureau chiefof the JoongAng Ilbo.


In 2009, an interesting paper was published in the American Journal of Applied Psychology on how long the satisfaction level of changing jobs lasts. After observing 132 people for a year, researchers found that the satisfaction level continued going up and peaked after three months. That is the honeymoon effect. Then it goes down and reaches a plateau.

In the same year that the paper was published, Gallup analyzed the honeymoon period of U.S. presidents. It was 26 months on average from 33rd President Harry Truman to 37th president Richard Nixon for them to be able to enjoy an average 55 percent approval rating. The honeymoon period of six presidents from Ford to George W. Bush was drastically shorter at seven months, mainly due to corruption issues, appointment fiascoes and other controversial policies.

Seven months after his inauguration, a recent Gallup poll shows that Biden’s approval rating was 50 percent. Since he was inaugurated on January 20, the rating fell 7 percent from 57 percent. Meanwhile, the negative rating jumped from 37 percent to 45 percent. Friendly media have declared an end to his honeymoon period.

The Taliban’s capture of Afghanistan is the worst news. It has been only four months since Biden declared to end the war that lasted 20 years. While he took pride in having achieved the initial goals of eliminating Osama bin Laden and ousting al-Qaeda, who were behind the 9/11 attacks, the last-minute withdrawal hurt America’s pride. It is a reminder of the humiliating withdrawal from the Vietnam War through the evacuation Operation Frequent Wind.

After Biden’s mask policy was retracted after two months, it raised doubts about his administration’s disease control capability. Spread of the virus and a surge of hospitalization turned the situation back to last winter, when things were still in the tunnel of darkness. On the southern border, illegal entries have doubled, prices are rising at the fastest rate in 13 years and an inflation warning is sounding.

The White House responded that President Biden was inaugurated at one of the most divided moments in the modern history of the U.S. They argued that expansion of vaccinations, economic revival and efforts to restore international leadership were not properly acknowledged due to factional rhetoric and Trump’s legacy.

Supporters even say that Biden has never had the honeymoon period as he has never enjoyed the approval rating of 70 percent as in the Truman/Eisenhower eras.

Anyone who misses the right timing will suffer irreversible and more severe ordeals. It is the undeniable reality that the Biden administration is already faced with.
 
 
허니문의 유효 기간
임종주 워싱턴총국장
 
2009년 미국 응용심리학회지에 이직 만족도의 유효 기간을 따져본 흥미로운 논문이 등장했다. 132명을 1년간 관찰했더니 만족도가 꾸준히 상승하다 석 달 뒤쯤 정점에 달했다. 기분 좋은 허니문 효과다. 그 후 하강 곡선을 그리다 정체기를 맞는다.
 
이때부터는 쓰린 속을 부여잡고 만취 상태에서 깨어나던 옛 기억이 어른거리기 시작한다. 숙취 효과로의 전이 현상이다. 논문이 나온 바로 그해 여론조사업체 갤럽은 미국 대통령들의 허니문 유효 기간을 분석해 공개했다. 역대 대통령 평균 지지율 55%를 척도로 재어 본 결과 33대 트루먼부터 37대 닉슨까지는 평균 26개월이었다. 포드부터 조지 W. 부시까지 6명은 7개월로 대폭 줄었다. 비리 문제와 인사 실패, 정책 논란 등이 주된 이유로 꼽혔다. 
 
취임 만 7개월을 맞은 바이든 대통령의 최근 갤럽조사 지지율은 딱 50%다. 지난 1월 20일 임기 시작 직후의 57%에서 7%P를 까먹었다. 반대로 부정평가는 37%에서 45%로 껑충 뛰었다. 지난 16일 로이터·입소스 조사에서는 긍정답변이 46%까지 미끄러졌다. 우호적이던 매체들도 “허니문은 끝났다”며 하나둘 손절매 태세다. 탈레반의 아프간 함락은 악재 중 악재다. 20년 전쟁에 종지부를 찍겠다는 바이든 선언 이후 불과 넉 달 만이다. 9·11 테러의 배후 오사마 빈 라덴 제거와 알카에다 축출이라는 당초 목표는 달성했다고 자부했지만, 막판에 쫓기듯 철수하는 모습은 미국의 자존심을 제대로 구겼다. 사이공 함락과 대탈출 작전 ‘프리퀀트 윈드’를 떠올리게 하는 치욕적 베트남전 패퇴의 데자뷔다.
 
시행 두 달 만에 없던 일로 되돌린 마스크 착용 완화조치는 바이든 정부의 방역능력에 의구심을 키웠다. 코로나 감염확산과 입원환자 폭증세는 암흑의 터널에 갇혀 있던 지난 겨울 취임 때로 되돌아갔다. 남쪽 국경엔 밀입국자가 갑절 넘게 늘고, 물가는 13년 만에 가장 빠른 속도로 치솟으며 인플레이션 경고음을 울려댄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 현대 역사상 가장 분열된 순간에 취임했다”는 대응논리로 맞선다. 진영논리와 트럼프의 유산에 갇혀 백신접종 확대와 경제 살리기, 국제적 리더십 회복노력이 제대로 평가를 못 받고 있다는 항변이다.
 
지지자들 사이에선 트루먼/아이젠하워 시절처럼 지지율 70%라는 호사를 누려본 적이 없으니 애당초 허니문 자체가 없었다는 볼멘소리도 나온다.
 
누구든 때를 놓치는 순간 되돌릴 수 없는 더 혹독한 시련기에 접어든다. 바이든 정부가 이미 맞닥뜨린 외면할 수 없는 현실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