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long way to go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long way to go (KOR)

 The latest fiasco surrounding what was supposed to be an event declaring the People Power Party’s (PPP) fair competition promise ahead of the primary race for its presidential candidacy has exposed the limitation of the main opposition party with just six months left until the election. The head of the party election commission offered to resign just before the event and four primary candidates did not even show up in protest of his competition rules. Critics of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oul, frontrunner in the PPP, are demanding his withdrawal from the primary over allegations of power abuse during his term as the top prosecutor.

PPP head Lee Jun-seok recently said there were some people who still think replacing the governing power could be easy due to the strong public desire. But that miscalculation also appears to apply to the PPP leadership and candidates. The party must not think it is guaranteed to win the presidential election no matter how poorly it performs in its primary race.

The PPP’s Election Management Commissioner Chung Hong-won withdrew his resignation at the last minute at the persuasion of PPP Chairman Lee, but he still remains disapproving of the party leadership and presidential candidates for ignoring the party’s election rules.

Conflict over election rules is inevitable. The heated dispute over the primary race rules also occurred during the race between presidential candidates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 in 2007.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also clashed over its electoral vote-based primary rules, although the DP had less conflict than the PPP.

But the PPP’s conflict over the upcoming primary is more serious since the fissures showed even before the race has begun. Disputes could rise over the questioning themes, methodology of the polls and debate format. The party leadership’s ability to coordinate and mediate the differences is lacking. PPP head Lee must be a balanced referee, and yet he was stoking the conflict.

Even as the authority in designing the primary rules lies with the election management commission, Lee allowed a preparatory committee to adopt the provision of allowing nonparty members to choose a candidate. Hong Joon-pyo and Yoo Seung-min vehemently protested the change to the rules even before the primary race kicks off.

The players even demanded Election Management Commission Chairman Chung resign from the office he’s just been seated in. Threatening to boycott the primary cannot help the conservative party at all. Yoon should be held accountable for the internal conflict, too. His camp had clashed with the election preparatory committee over the rules and drew conflict with other contestants. The party’s conflict stands in contrast with the DP, which overcame candidates’ earlier disagreements and is proceeding smoothly in the party race.


정홍원 사퇴 해프닝, 정권교체 될 거라 착각하나

어제 국민의힘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공정경선 서약식은 대선을 불과 6개월 남겨둔 야당의 현주소를 보여준다. 선거관리위원장이 직전에 사의를 표명하고 경선 후보 네 명은 시위성 불참을 했다. 장외에선 윤석열 경선 후보의 ‘고발 사주 의혹’ 관련, 실체가 드러나기 전인데도 후보직 사퇴를 압박한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최근 “정권 교체에 대한 열망이 크다 보니 쉬운 것으로 착각하는 사람이 많지 않으냐”고 했는데, 이 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지도부와 경선 후보들에게 같은 질문을 되돌리지 않을 수 없다. 국민의힘이 어떤 분탕질을 치든 정권교체가 될 거라고 착각하고 있는 것 아닌가.

정홍원 선관위원장의 사퇴 해프닝만 봐도 확연하다. 이 대표의 만류로 당장은 사퇴 의사를 접었다곤 하나 정 위원장이 “선관위가 사심 없이 정한 룰에는 협력하고 따르도록 해야지 그것을 따르지 않겠다고 하는 건 가장 바람직하지 않은 태도”라고 토로할 정도다.

이번엔 역선택 방지 조항을 둘러싼 갈등이었다. 원래 경선 룰 다툼은 치열할 수밖에 없다. 이명박·박근혜 후보 경선 시절엔 “1000표 줄 테니 원래 합의대로 하자”고 했던 일도 있다. 선거인단 방식의 민주당도 경선 룰 갈등은 없었다곤 하나 경선 일정을 두고 크게 충돌했었다. 그러나 국민의힘 문제가 심각한 것은 이제 시작일 뿐이란 점이다. 질문 문항, 설문조사 방식, 토론회 형식 등 곳곳이 지뢰밭이다. 더한 어려움은 갈등 지점을 예상해 세심하게 대비하고 갈등이 발생했을 때 큰 충돌 없이 관리·중재할 역량과 리더십이 잘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외려 중심을 잡아야 할 대표와 후보가, 후보들 간 드잡이만 부각된다.

1차적 책임은 이준석 대표에게 있다고 본다. 원래 경선룰 결정 권한은 선관위에 있다. 그런데도 위임기구일 뿐인 경준위가 역선택방지 조항을 도입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정했고 최고위의 추인까지 받도록 했다. 홍준표·유승민 후보가 “이미 정해진 경선 룰을 다시 논의한다는 자체가 경선을 깨자는 것”이라고 주장할 빌미를 제공했다. 이제 와 정 위원장에게 “더 큰 성원과 지지, 신뢰를 보낸다”고 한들 먹히겠나.

후보들도 문제다. 선관위의 권한을 인정하지 않으려는 듯한 태도는 매우 잘못됐다. 정 위원장이 일을 시작한 지 며칠이나 됐다고 사퇴 요구를 하나. 근래엔 “구조적 역선택이 뚜렷해지고 있다”(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연구소장)는 분석도 있는 만큼 논의해볼 수도 있는 사안이었다. 그런데도 경선을 보이콧하겠다고 나오는 건 오만하다. 윤 후보에게도 ‘원죄’가 있다. 경준위와의 갈등, 그로 인한 서병수 경준위원장의 퇴진 과정이 다른 후보들의 경계심을 키웠다. 행여 다들 “내가 당선돼야 공정한 경선”이라고 믿고 있는 건가.

그러는 사이 민주당은 잡음을 뒤로하고 전열을 정비해 순조로운 경선을 진행하고 있다. 국민의힘과 크게 대비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