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 risks for sport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hina risks for sports (KOR)

  
KIM PIL-GYU
The author is a Washingt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The Chinese people’s love for tennis is special even in the United States. If you visit tennis courts in the neighborhoods around Washington, D.C., two out of three teams would be Chinese. Chinese men and women of all ages love to play tennis, and parents are training their children passionately.
 
China became interested in tennis after it became an official Olympic sport in the 1988 Seoul Olympics. After Li Na from Wuhan won the French Open in 2011, tennis became explosively popular in China. With national support, many female players entered the top 100, similar to how countless “Park Se-ri kids” started golf and became successful after Park won the first LPGA tournament in 1998.
 
Then, the Women’s Tennis Association (WTA) paid attention to the Chinese market. A contract was made to hold the WTA final event at the new venue in Shenzhen for 10 years from 2019. China offered a total of $14 million in prize money each year.
 
But the situation turned as Chinese tennis star Peng Shuai wrote a post on Chinese social media site Weibo. Her whereabouts were unclear after she accused former Vice Premier Zhang Gaoli of sexual assault in her post. WTA President Steve Simon also stepped forward. Without an independent investigation into the case, the tour operation in China would be suspended, he warned. The WTA could not condone the case as it prioritizes sportsmanship and women’s rights.
 
A similar incident happened in the NBA. After Houston Rockets, where Chinese basketball star Yaoming was playing, had an exhibition game in China in 2004, the NBA became hugely popular in China. But after then-Rockets general manager Daryl Morey wrote a tweet supporting Hong Kong’s democratization protests two years ago, everything fell apart.
 
Rockets games were no longer shown on Chinese televisions, and Chinese companies cut their sponsorship. In the end, the NBA issued an apology, and then criticism poured in from American politicians that it surrendered to China, an oppressor of freedom of speech.
 
Last week, the New York Times published a column titled, “Do Sports Still Need China?” Once it seemed like an El Dorado, but global sports should make a choice as totalitarian threats grow in China.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IOC) is also in the same position as it barely responds to the human rights issue in China. The Times warned, “China is a big market, but the rest of the world is still bigger. And if people have to choose, they’re not going to choose China.”
 
How should international sports respond to China? We are paying more attention to the outcome of the choice that women’s tennis has made.
 
 스포츠계의 중국 리스크
김필규 워싱턴특파원
 
미국에서도 중국인의 테니스 사랑은 유별나다. 워싱턴 인근 주택가의 테니스 코트를 가보면 셋 중 두 팀은 항상 중국인일 정도다. 남녀노소 할 것 없고, 자녀들에 대한 조기교육에도 열심이다.
 
중국이 테니스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1988년 서울올림픽 때 정식 정목으로 채택되면서부터라고 한다. 그러다 2011년 우한(武漢) 출신의 리나가 그랜드슬램 중 하나인 프랑스오픈에서 우승하면서 폭발적 인기를 끌었다. 이후 국가적 지원을 받으며 100위권 내에 진입하는 여성선수가 속속 등장했다. 1998년 박세리의 LPGA 우승 이후 수많은 '박세리 키즈'가 나온 것과 비슷했다.
 
그러자 세계여자테니스협회(WTA)는 중국시장을 주목했다. 2019년부터 10년간 WTA 투어 파이널을 선전(深圳)에 새로 지은 경기장에서 열기로 계약을 맺었다. 중국은 연간 1400만 달러(약 167억원)의 상금도 내걸었다.
 
그러나 지난 2일 테니스 스타 펑솨이가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글을 올리면서 모든 상황이 뒤집어졌다. 장가오리 전 부총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폭로 뒤 행방이 묘연해지자, 스티브 사이먼 WTA 회장이 전면에 나섰다. 사건에 대해 독립적인 조사가 없다면 중국에서 아예 투어운영을 중단할 수 있다며 초강수를 뒀다. 어차피 코로나19 때문에 중국과 계약 이행이 힘들어진 상황이기도 했지만 스포츠정신, 여성권리를 최우선으로 했던 WTA 입장에서 이 사건을 어물쩍 넘어갈 순 없었다.
 
미국 프로농구(NBA)에서도 비슷한 일이 있었다. 2004년 중국 농구스타 야오밍이 속한 휴스턴 로키츠가 시범경기를 중국에서 치르면서 중국 내 NBA의 인기가 치솟았다. 거액의 중계권도 팔았지만, 2년 전 로키츠 총감독이던 대릴 모레이가 홍콩 민주화 시위를 지지하는 트윗을 날리면서 모든 관계가 틀어졌다.
 
중국 TV서 로키츠 경기는 사라졌고, 중국기업의 후원도 끊겼다. 결국 NBA가 사과성명을 내자 이번엔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중국에 굴복했다"며 미국 정치권의 비판이 이어졌다.
 
지난주 뉴욕타임스(NYT)는 "과연 스포츠계는 여전히 중국이 필요한가"라는 칼럼을 실었다. 한때 엘도라도 같았지만, 전체주의적 위협이 커지는 중국서 글로벌 스포츠계가 선택의 기로에 놓였다는 것이다. 중국 인권문제를 놓고 아슬아슬한 대처를 이어가는 국제올림픽연맹(IOC)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NYT는 "중국이 큰 시장이지만 나머지 세계도 못지않다. 자칫 이 시장을 잃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국제 스포츠계는 중국에 어떤 대응을 하는 게 정답일까. 여자 테니스계가 내린 선택의 결과에 더 주목하게 됐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