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pping the imperial presidenc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opping the imperial presidency (KOR)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presidential candidate Yoon Suk-yeol reportedly plans to launch a committee to reduce the power of the president for people’s sake. The committee seeks to embody the goal by making a “smaller Blue House.” In Korean politics, so-called “imperial presidency” and a critical lack of co-governance with the opposition have been singled out as a big problem. We hope the launch of the committee will help find an answer to the national challenge.

Our Constitution stipulates the separation of powers among the legislative, judiciary and executive branches of the government. But the Blue House has long dominated national governance in this country. The presidential office often forced the ruling party to take sides with the president at the risk of violent clashes with opposition parties. As divisive politics based on exploitation of ideological, regional, generational and gender conflicts intensified national division, presidential elections degenerated into a life-and-death battle every five years.

In his inaugural address in 2017, President Moon Jae-in pledged to become a “president for all, who shares his imperial power and communicate with people.” After four and half years, however, his administration is ridiculed for being a “Blue House government.” The damages from the almighty presidency are expected to grow in the next administration. If a new president is sworn in May, he has to deal with the current National Assembly for the first two years of his five-year term. I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with 200 seats in the 300-member legislature wins in the election, the DP can legislate whatever the new president wants for at least two more years. But if the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with 105 seats wins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the PPP will face serious trouble passing bills.

To avoid such a crisis, Yoon and his rival Lee Jae-myung from the DP must immediately start serious discussions on downsizing the presidential power and establishing a model for co-governance. If they turn away from the debate, the dark history of the imperial presidency will be repeated as seen in the past seven presidential elections since the democratization of 1987.

Yoon came up with promises to abolish the mighty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civil affairs and restrict presidential power. But he stopped short of discussing a Constitutional revision to change our current power structure. DP candidate Lee promised to limit legislative immunity for lawmakers, but did not present a blueprint to scale back the presidential office. We urge the two candidates to discuss desirable ways to trim the powerful Blue House.


'제왕적 대통령제' 손보는 논의, 지금 시작해야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선 후보의 직속기구로 '국민이 주인 된 권력개혁위원회'(가칭) 출범을 계획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 권력 내려놓기와 '작은 청와대'를 만드는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위원회의 설립취지라고 한다. 우리 정치의 가장 큰 폐해로 지적돼온 게 제왕적 대통령제와 협치실종이다. 위원회의 출범이 국가적 난제의 해법을 찾는 계기가 돼주길 바란다.

우리 헌법은 입법·사법·행정 3권의 분립을 분명히 했다. 하지만 실제론 행정을 총괄하는 청와대 권력이 국정의 모든 분야를 좌지우지해왔다. 특히 청와대는 여당이 민심 대신 대통령 뜻을 섬기도록 강제하며 야당과 극한 충돌을 불사하는 구도를 만들어왔다. 여기에 이념·지역·세대·남녀 갈등까지 끌어들인 '갈라치기' 국정으로 나라 분열이 증폭되면서 5년마다 치러지는 대선은 여야가 생사를 걸고 싸우는 '전쟁'판으로 전락한 지 오래다.

문재인 대통령은 2017년 5월 10일 취임사에서 "권위적 대통령 문화를 청산하고 제왕적 권력을 최대한 나누며 대화하고 소통하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나 4년 반이 지난 지금 문재인 정부는 역대 어느 정부보다 대통령에 힘이 쏠린 '청와대 정부'였다는 비판을 받는다. 대통령제의 폐해는 다음 정부에서 더욱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 내년 5월 취임할 새 대통령은 임기의 첫 2년을 현 21대 국회와 보낸다. 내년 3월 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재집권하면, 새 대통령과 180석 여당의 독주가 가능해진다. 반면 국민의힘이 정권교체에 성공하면, 180석 야당에 맞서 새 대통령이 '국민의 뜻'이라며 자신의 공약을 밀어붙이면서 국정이 마비될 게 불 보듯 하다.

이런 극단적 상황을 피하려면 대선이 석 달도 남지 않은 지금 이재명 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비롯한 대선 후보들이 대통령 권력을 축소하고 여야 간 '협치' 모델을 만드는 논의를 즉각 개시해야 한다. 이 과제를 외면하면 누가 대통령이 되더라도 진 쪽은 큰 고통을 겪고, 5년 뒤 대선은 정권을 지키려는 쪽과 빼앗으려는 쪽의 전쟁판이 되는 흑역사가 재연될 것이다. 1987년 민주화 이후 7번 치러진 대선이 그 비극의 악순환을 증언하고 있지 않은가.

윤 후보는 청와대 민정수석실 폐지 등 대통령 권력 제한에 대해 나름 공약을 내놓았지만, 권력구조를 바꾸는 개헌 논의와는 거리를 두고 있다. 이 후보는 의원 면책특권 제한 등을 정치개혁 공약으로 내놨지만, 청와대 권력축소에 대해선 청사진을 제시한 바 없다. 그런 만큼 '국민이 주인 된 권력개혁위원회' 출범을 계기로 두 후보가 가슴을 열고 바람직한 대통령 권력축소 방안을 협의할 필요가 절실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