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rity matter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incerity matters (KOR)

 In a press conference on Sunday,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presidential candidate Yoon Suk-yeol’s wife Kim Kun-hee apologized for having exaggerated and falsified her past records to get jobs at colleges. Spouses of presidential candidates are often at the center of controversy in the history of Korea’s presidential elections. But they stopped short of making a direct and open apology like Kim.

While apologizing for her attempt to “overstate my career while pursuing jobs and study at the same time,” Kim pleaded for a public pardon for her own mistakes. “It is painful that my husband has been criticized because of my faults,” she said. Kim pledged to reflect on her wrongdoing and take extra care to meet the standards required of the wife of a presidential candidate.

As Kim made a belated apology — 12 days after the first news broke — suspicion about the sincerity of her remarks grows. But her sorry feeling for her husband seems to outweigh that for the public. Nevertheless, her promise to minimize her role as first lady if Yoon is elected president carries significance. That is in sync with Yoon’s promise that he would shut down an auxiliary office at the Blue House handling affairs related to the first lady.

Under the presidential system, the role of first ladies was always questioned due to their expected public roles even without the stipulation of their legal status in the Constitution. As a result, some pundits comment that in the presidential system, the president runs a country while his wife controls the president. We hope a societal consensus on the role of presidential wives is reached this time.

Another question involves the way Yoon has dealt with his wife’s past. As public scrutiny of Yoon includes his family, he should have told the truth and taken action. Though he ardently championed the value of fairness during the campaign, Yoon came up with an apology for causing public concerns about his wife — 10 days after the news broke.

Due to the protraction, the controversy grew bigger. After the rumor broke that Yoon tried to block his wife from apologizing, doubts on his political judgement deepened. A political commentator cynically said that while Yoon’s rival Lee Jae-myung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is gifted with skills to turn his 50 percent wrongdoing into a 10 percent wrongdoing, Yoon seems to have talent for making his 50 percent mistake into a 100 percent mistake. Yoon must reflect on what he did.

In an abnormal development, checking presidential qualifications of the two candidates is being eclipsed by scrutinizing their family before the Mar. 9 presidential election. If this continues, voters lose a chance to look into their ability to govern the nation. We hope the race returns to normal.


김건희씨 "용서해달라"…진정성이 관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가 어제 허위·과장 이력에 대해 사과 기자회견을 했다. 역대 대선에서 후보 부인 논란이 있었지만 직접 나서서 공개 사과한 적은 없었다는 점에서 이례적인 일이다.

김씨는 “일과 학업을 함께 하는 과정에서 제 잘못이 있었다. 잘 보이려 경력을 부풀리고 잘못 적은 게 있었다”며 “모든 게 저의 잘못이고 불찰이다. 부디 용서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저 때문에 남편이 비난받는 현실에 너무 가슴이 무너진다”며 “과거의 잘못을 깊이 반성하고 국민의 눈높이에 어긋나지 않게 조심 또 조심하겠다”고 했다. 또 “앞으로 남은 선거기간 동안 조용히 반성하고 성찰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했다.

첫 보도 이후 12일 만에 떠밀린 듯 사과했고, 잘못한 사안에 대한 구체적 언급이 없어 진정성 논란이 여전하다. 국민에 대한 송구함보다는 남편에 대한 미안함을 더 피력한 점도 아쉽다. 다만 사과에 따른 후속 조치, 즉 “남편이 대통령이 되는 경우라도 아내의 역할은 최소화하겠다”는 뜻을 밝힌 건 의미가 있다. 윤 후보가 “영부인이란 말을 쓰지 말자”라거나 대통령 부인을 담당하는 “청와대 제2부속실을 폐쇄하겠다”고 밝혔던 것과 같은 기조다.

대통령제 아래서 선출되지 않은 퍼스트레이디의 권력에 대한 사회적 고민은 늘 있었다. 법상 지위는 없지만 사실상 공적 역할을 수행한다는 점에서다. 대통령이 국가를 움직이지만, 그 대통령은 영부인이 움직인다는 현실론도 있다. 내각제 국가에선 총리 배우자 역할이 두드러지지 않는다는 것과 차이다. 이참에 영부인의 역할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

윤 후보의 대처에 대해선 지적할 바가 적지 않다. 후보 검증엔 당연히 가족도 포함된다. 김씨의 이력이 사실과 다른 게 드러났을 때 곧바로 성실하게 소명하고 사과하고 합당한 처분을 해야 했다. 공정을 내세운 윤 후보이기에 더욱 그렇다. 윤 후보는 그러나 지난 17일에야 “제 아내와 관련된 논란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빈약한' 사과를 했다.

이로 인해 후보 선택에 참고사항이었을 수 있던 김씨 문제가 마치 결정적 문제인 양 확대됐다. 윤 후보가 부인 사과를 막았다는 얘기까지 나오면서 윤 후보의 정치적 판단력 문제까지 제기됐다. 한 정치평론가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50의 잘못을 10으로 만드는 재주가, 윤 후보는 50의 잘못을 100으로 만들어 버리는 재주가 있는 것 같다”고 했는데 맞는 말이다. 윤 후보 스스로 돌아봐야 한다.

기본적으로 후보 본인에 대한 검증보다 가족에 대한 검증이 과열되는 건 비정상이다. 정말 중요한 후보들의 국정운영 능력이나 비전 경쟁이 뒷전으로 밀리기 때문이다. 김씨의 사과를 계기로, 대선 경쟁이 정상 궤도로 돌아오길 고대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