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ack swa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lack swan (KOR)

KIM HYUN-YE
The author is the deputy international and security news editor at JTBC.
 
 
One day in January 1697, a Dutch explorer landed in the Western Australia and headed to the Swan River. There, he was surprised to find black swans. It was a shocking discovery to the Europeans who only knew of white swans.
 
The black swan, which was called “devil’s messenger” because of its red beak and black feathers, had been on the brink of being wiped out. But it became famous in 2007 when Wall Street hedge fund manager Nassim Nicholas Taleb wrote the book “The Black Swan.” As he predicted the subprime mortgage crisis, he used the term “black swan” to refer to the “unexpected sudden adverse factor.” Later, it became widely used during the global financial crisis.
 
At the end of the year since then, investment banks and economic news outlets began to predict “black swans” for the New Year. Some of the “bad news scenarios” turned out to be true. One of the predictions in 2016 was Donald Trump’s election victory due to a possible U.S.-China trade war. The two countries actually engaged in a war without gunfire. Brexit was also considered a “black swan,” which also took place.
 
The Year of the Tiger has come. Last year, all of us struggled with unpredictable factors. We hoped to be free from masks after vaccination, but the new Omicron variant blocked it. It is common sense to get medical treatment when you are sick, but with a growing number of positive cases, we have gotten used to home care. A mother who was tested positive had a baby in the ambulance while moving to another hospital with an available bed.
 
 
The government restricted loans to control soaring housing prices, and those who were desperate to borrow money from banks struggled. Taxes went up, and the employment rate of college graduates was only 65.1 percent, the lowest since the survey began in 2011.
 
However, I still heard the news that an old couple in their 80s saved up from their basic living subsidies and made a donation; an elderly person in her 70s donating money from selling waste paper; and a “faceless angel” in Jeonju who continued to make a large donation for 22 years. Nassim Taleb said that a life is the result of an accumulated impact from a handful of significant events. I am sending applause to everyone who endured the turbulent year of the Ox.



블랙 스완
 
김현예 JTBC 국제외교안보부 차장
 
1697년 1월의 어느 날. 네덜란드 출신 탐험가가 호주 서부땅을 밟는다. 그가 향한 곳은 스완강-. 이곳에서 그는 흑고니(黑鳥)를 보고 크게 놀란다. 깃털이 하얀 고니(白鳥)만을 알고 있던 유럽인에겐 충격과도 같은 발견이었다.
 
붉은 부리와 깃털 색 탓에 ‘악마의 사자’로 불리며 몰살 위기에 처하기도 했던 이 흑고니가 유명세(?)를 탄 건 2007년의 일이다. 월가 헤지펀드 매니저였던 나심 니콜라스 탈레브(61)가 저서 『블랙 스완(Black Swan)』을 쓰면서다. 그는 세계를 흔들었던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를 예언하며 ‘예상치 못했던 돌발 악재’를 뜻하는 용어로 '블랙 스완'을 썼는데, 세계 금융위기와 함께 널리 퍼졌다.
 
이후 연말이면 유명 투자은행, 경제 전문매체 등은 새해운수 점치듯 새해 ‘블랙 스완 예측’을 내놓기 시작했다. 이른바 악재 시나리오였는데, 그중 더러는 맞아떨어지기도 했다. 예컨대 2016년을 맞아 나온 예상 중 하나는 도널드 트럼프의 백악관 입성이었다. 미·중 무역전쟁 가능성 때문이었는데, 실제로 양국은 총성없는 전쟁을 치렀다. 영국의 유로존 탈퇴를 뜻하는 브렉시트(Brexit)도 '블랙 스완'으로 꼽혔는데, 이 역시 실현됐다.
 
범띠해가 밝았다. 지난한해 우리 모두 예측치 못한 악재 속에서 분투했다. 백신만 맞으면 마스크에서 해방될 수 있으리라 기대했지만, 새롭게 나타난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으로 발이 묶였다. 아프면 의료진으로부터 응당 치료받는 게 상식이지만, 확진자 증가로 재택치료에 적응해야 했고 확진된 산모는 병상이 없어 병원을 전전하다 구급차에서 아기를 낳았다.
 
살림살이는 팍팍했다. 천정부지 치솟는 집값을 잡겠다고 정부가 대출길을 막아버려 급전이 필요한 이들은 발을 동동 굴렀다. 세금은 올랐고, 대졸 이상자 취업률은 2011년 조사 이래 최저치(65.1%)를 기록했다.
 
그런데도 기초생활 수급비를 아껴 기부한 80대 노부부, 폐지를 팔아 번 돈을 내놓은 70대 어르신, 22년째 거금기부를 이어온 전주의 '얼굴 없는 천사' 이야기는 지난해도 어김없이 들려왔다. “인생이란 한 줌에 불과한 의미심장한 사건들이 몰고 온 파장이 쌓인 결과(나심 탈레브)”라고 한다. 고비 많았던 다사다난한 소띠해 한해를 버텨낸 모두에게 박수를.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