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hedding the ‘3 poisons’

May 26,2003


The distance from Namdaemun to the Blue House is about five minutes by car. But if you travel the distance by taking three steps and then kowtowing on the road, it would take more than five hours. The trip from Buan in North Jeolla province to the Seoul city hall is about four hours by car, but doing the “three-steps-and-a-bow,” it would take about 60 days. The differences between driving and the more arduous journey are speed or slowness, efficiency or meditation, progress or peace.

In Buddhism, bowing is the greatest show of respect to the Buddha or the teacher. It lowers yourself to the lowest level, literally, by putting your head, knees and elbows on the ground while elevating the object of the bow. The bow in Buddhism differs according to the culture where the religion has spread. In Tibet, it is done with hands and feet spread and body flat on the ground. In Thailand and Vietnam, one bows his head three times while on one’s knees.

A Buddhist monk who made believers bow scores of times was the late Venerable Seongcheol. Anyone wishing to see him was said to have had to bow more than 3,000 times before the elder monk would notice the supplicant.

The tradition of sambo, or “three steps,” is rooted in the idea of “three poisons.” Buddhist teaching has it that unless one is able to shed the three poisons ― greed, anger and inanity ― there is no use in practicing the religion no matter how hard he tries. So the custom of taking three steps came to signify shedding the three poisons.

The Jogye Order in Korea adopted the sambo ilbae, or three steps and a bow, in its curriculum designed for those who hoped to become monks. It is often the pain involved in this ritual that made would-be monks give up.

The Venerable Sugyeong of the Sudeoksa temple in South Chungcheong province linked the practice with environmentalism; that became the signature protest against the plan to drill a tunnel through Mount Bukhan and build a reservoir in Mount Jiri. A group of worshipers led by The Venenerable Sugyeong left the muddy beach of Buan on March 28 and entered Seoul Friday. Their journey was to stop the Saemangeum wetlands reclamation project.

This type of meditative approach to a cause is needed not only in the environmental movement. Stock investors, politicians and interest groups could do well to shed greed, anger and inanity.

The writer is a deputy crime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Gyu-yun

삼보일배

서울 남대문에서 청와대까지 승용차로 가면 5분 가량 걸린다. 하지만 세번 걷고 한번 절하면서 가면 아마 다섯시간은 소요될 것이다. 또 전북 부안에서 서울시청 앞 광장까지 차로 가면 4시간이 걸리지만 삼보일배(三步一拜)하며 가면 60일은 잡아야 한다.

승용차와 걸음, 상반된 두 가지 방식에는 이런 코드들이 녹아 들어있다. 빠름과 느림, 효율과 조화, 전진과 평화….

절은 불교에서 부처나 스승에 대한 최고의 예법이다. 머리와 무릎, 팔꿈치를 땅에 붙여 자신을 최대한 낮추고 상대방을 높이는 것이다. 절하는 방식은 문화권마다 다소 다르다.

티베트에선 손과 발을 길게 뻗어 온몸을 땅에 밀착시킨다. 태국이나 베트남에선 무릎을 꿇고 세번 연거푸 머리를 조아린다. 절을 많이 시키기로 유명했던 분은 고(故) 성철스님이다. 스님은 뵙기를 청하는 불자가 있으면 삼천배를 해야 허락했을 정도다.

삼보(三步)의 전통은 삼독(三毒)에서 비롯됐다. 부처는 "불교에서 중생을 괴롭히는 탐(貪.탐욕), 진(瞋.화), 치(癡.어리석음)를 버리지 못하면 고행을 해봐야 아무런 공덕이 없다"고 가르쳤다. 그래서 세번 걸을 때마다 마음에서 삼독을 날려보내는 수행법이 생겨났다.

국내 조계종은 1991년 스님이 될 출가자들을 교육하는 행자 교육과정에 삼보일배를 포함시켰다. 삼독을 버리고 불심을 모으기 위해 새벽에 일어나 세 걸음마다 한번씩 절을 하며 산문(山門.사찰의 바깥문) 입구에서 대웅전까지 가야 한다. 그 고통을 참지 못해 스님 되기를 포기하는 경우도 종종 생겨난다고 한다.

이를 환경운동에 접목한 분이 충남 수덕사의 수경(水耕)스님이다. 세번 걸으며 개발욕심 등을 지우고 한번 절하며 상처 받은 자연에 경의를 보낸다는 것이다.

지난 3월 28일 전북 부안군 해창갯벌 앞에서 시작된 수경스님 등 삼보일배 순례자들이 23일 서울로 들어왔다. 새만금 간척사업의 중단을 촉구하기 위한 것이었다. 이런 수행 자세가 필요한 것은 환경운동만은 아니다.

주식투자자도, 정치인도, 이익단체도 탐욕.화.어리석음을 떨쳐버리지 못하면 대개는 실패하고 만다. 때론 소처럼 걷다가 바닥에 엎드려 구름이 강물이 되고 강물이 다시 구름이 되듯, 너와 내가 딴 몸이 아님을 느껴보면 어떨까.


이규연 사건사회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