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Half-Korean basketball players gain citizenship

주민등록증 받는 문태종·태영 … 허재가 더 좋아했다

July 22,2011
Moon Tae-jong, left, and Moon Tae-young, right - who play professional basketball in Korea - were granted Korean citizenship yesterday. [YONHAP]

Two half-Korean brothers playing professional basketball in Korea were granted Korean citizenship Thursday, the Justice Ministry said, giving them eligibility for the Korean national team.

The ministry said Moon Tae-jong, born Jarod Stevenson, and Moon Tae-young, born Greg Stevenson, received their citizenship thanks to a revised immigration law. Under the law, people of Korean descent who were born overseas or those of Korean background with overseas citizenship deemed to have the talent to contribute to Korea are permitted to carry multiple citizenships. They must also pledge to give up their rights as foreign nationals while in Korea.

In the past, the government required those born outside the country to choose one nationality before their 22nd birthday.

The Moons were born to a Korean-American mother in Seoul but had only carried U.S. citizenships. They had played in pro leagues in Germany, Turkey, Russia and Spain, among other places.

Tae-jong, 35, joined the ET Land Elephants of the Korean Basketball League, the top-flight league, last year. Tae-young, 33, came a year earlier, signing with the LG Sakers.

Both were selected in a special draft for half-Korean players. Tae-young finished second in league scoring last season, averaging just over 22 points per game, while Tae-jong was fifth with 17.4 points per game.

“The brothers haven’t lived here for three years and didn’t meet the legal requirement for naturalization, but they were recognized as special talent,” the Justice Ministry said. “After recommendation by the Korea Basketball Association and the Korean Olympic Committee, our review committee unanimously decided to award the brothers citizenship.”

The Moons are now eligible to represent Korea in international tournaments. Tae-jong has been placed on the preliminary roster for September’s Asian championships, which will be the qualifying tournament for the 2012 London Olympics.

“I will try my best to represent Korea and help us get to the Olympics,” Tae-jong said in Korean. “It’s an honor to play in my mother’s country, and the place of my birth. Our mom is scheduled to come here next month and she’s going to like this.”

Tae-young said he was “happy” to have become a Korean citizen and added, “If my brother doesn’t make the national team, I will take up a spot next year.”

The ministry said it has so far awarded citizenships to five talented overseas Koreans, and the Moons are the first athletes.


Yonhap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주민등록증 받는 문태종·태영 … 허재가 더 좋아했다

우수 인재 뽑혀 특별귀화 통과
국가대표로 뛸 수 있는 길 열려
허 감독 “한국 농구 위해 좋은 결정”

프로농구 형제 선수 문태종(36·전자랜드)과 문태영(33·LG)이 특별귀화 허가를 받아 국가대표가 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문태종·태영 형제는 미국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고, 현재 프로농구에서 활약 중이다.

 이들 형제는 21일 정부 과천청사 법무부 국적난민과에서 열린 특별 귀화 최종 면접을 통과했다. 둘은 한국에 계속 거주한 기간이 3년이 되지 않아 현행 국적법에 명시된 귀화요건을 갖추지 못했다. 하지만 올해 1월부터 시행된 ‘우수 인재 복수국적 취득제도’에 따라 특별귀화가 가능한 우수인재로 선정됐다.

 이날 법무부 국적심의위원회는 대한체육회장의 추천을 받은 문태종과 문태영을 참석 위원 만장일치로 우수인재로 선정했다. 문태종·태영 형제는 국내에서 외국 국적을 행사하지 않겠다는 서약을 하면 미국 국적을 포기하지 않고 복수국적을 유지할 수 있게 된다. 지금까지 법무부에서 우수인재로 선정돼 복수국적이 허용된 사람은 연구원, 대학교수, 의사 등 과학·학술 분야 세 명과 문태종과 문태영 등 모두 다섯 명이다.

 문태종·태영 형제는 면접 후 국적증서와 태극기를 받아들고서는 활짝 웃으며 취재진 앞에 섰다. 문태종은 “어머니의 나라 국가대표가 될 수 있어 기쁘다”라며 어눌하지만 또박또박한 한국말로 말했다. 슈터 문태종은 지난 시즌 한국농구에 데뷔해 ‘리그 최고의 해결사’라는 찬사를 들었다.

 아시아선수권대회(9월 15일 개막·중국 우한)를 앞두고 있는 농구대표팀은 문태종의 한국 국적 취득을 애타게 기다려 왔다. 남자농구 대표팀은 2009년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역대 최악인 7위를 기록했다. 허재 농구대표팀 감독은 그동안 “고비에서 해결사 노릇을 할 수 있는 문태종 같은 선수가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허 감독은 이날 문태종의 귀화 소식을 듣고 “한국 농구 발전을 위해 좋은 결정이 났다”며 기뻐했다.

 국제농구연맹(FIBA) 규정에 따르면 귀화한 선수는 단 한 명만 대표팀 엔트리에 들어갈 수 있다. 현재로서는 문태종과 센터 이승준(33·삼성)이 강력한 후보다. 대표팀 엔트리의 한 자리를 차지할 선수는 22일 국가대표협의회가 결정할 예정이다. 이번 아시아선수권은 2012년 런던 올림픽 예선을 겸해서 열리며, 우승팀만이 올림픽 본선에 직행할 수 있다.



[한글 원문 보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