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Pandering to Pyongyang (kor)

북한 자극할까 연합훈련 일정도 발표 못 하는 국방부  PLAY AUDIO

Jan 29,2018
Despite a meeting in Hawaii on Friday between defense chiefs of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they refrained from announcing any timetable for joint military exercises that were delayed until after the Feb. 9-25 PyeongChang Winter Olympics. Both men agreed to put off the joint annual drills — the Key Resolve and Foal Eagle drills originally scheduled for early March — in order not to provoke North Korea during the Games.

Japan’s Asahi Shimbun reported that the defense chiefs reached a consensus in the meeting to carry out the delayed joint military exercises shortly after the Paralympics are over on Mar. 18. Responding to news reports,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took the position that it will keep a low profile on the sensitive issue, citing the need to not provoke North Korea amid eased tension in the lead-up to the Games.

However, despite such a submissive attitude of our Defense Ministry, North Korea is denouncing any parties who mention the need for its denuclearization. In a Sunday article entitled “We must counter all challenges from anti-unification forces,” the Rodong Sinmun, North Korea’s mouthpiece, attacked the demand for denuclearization among South Korea, the United States and Japan.

On Saturday, the paper described our Foreign Minister Kang Kyung-wha’s participation in a security meeting in Vancouver last week as an “impure scheme” to thwart the re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North Korea is preparing for a large military parade in Pyongyang on Feb. 8 to celebrate the founding of its armed forces. U.S. security analysts anticipate that North Korea will make another nuclear or missile provocation around late March after the Paralympics are over.

Nevertheless, our government is keeping mum in the face of Pyongyang’s bad attitude. It was U.S. Defense Secretary James Mattis — not our Defense Minister Song Young-moo — who warned that the ongoing inter-Korean talks for the North’s participation in the Games should not hamper the international goal of denuclearizing the rogue state. Under such circumstances, top officers of our Defense Security Command vowed to keep “political neutrality” while washing their hands at a creek in a mountain near its compound.

Our Defense Ministry plans to cut the number of our soldiers from 620,000 to 500,000 by 2022 and shorten their service term to 18 months from 21 months. Such actions only make the public worried about our security. The Olympics are important, but the government must beware of the North.

JoongAng Ilbo, Jan. 29, Page 30
한ㆍ미 국방부 장관이 지난 26일 하와이에서 만났지만 연합훈련의 재개 일정은 발표하지 않았다. 양국은 당초 3월 초에 예정됐던 키리졸브와 독수리연습 등 한ㆍ미 연합훈련을 평창 겨울올림픽 이후로 연기했다. 그러나 일본 아사히신문은 이번 회담에서 한ㆍ미가 패럴림픽이 끝난 뒤 연합훈련을 곧바로 실시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일부에선 올림픽 이후인 4월 1일부터 연합훈련을 시작하기로 했다는 얘기도 나온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연합훈련에 관해선 최대한 목소리를 낮춘다는 게 기본 입장이라고 한다. 북한을 자극하지 않기 위한 조치라는 것이다.

이런 국방부의 대북 저자세와 달리 정작 북한은 자신의 비핵화를 언급하는 모든 상대를 대놓고 비난하고 있다. 북한 노동신문은 어제 ‘반통일세력의 도전을 짖부셔버려야 한다’는 제목으로 북한 비핵화를 요구하는 한ㆍ미ㆍ일을 비판했다. 이 신문은 그제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밴쿠버 외교장관회의 참석에 대해 “불순한 흉계”라고 했다. 북한은 다음달 8일 북한군 창건일 열병식도 대규모로 준비하고 있다. 올림픽이 끝난 뒤인 3월 말 이후 북한이 핵ㆍ미사일 도발을 할 가능성이 있다는 미국 전문가의 전망도 나왔다.

하지만 우리 정부나 국방부는 북한의 이중적 태도에 한마디도 못 하고 있다. 오히려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은 “남북 올림픽 대화가 북한을 비핵화시키려는 국제적 목표를 방해해선 안 된다”고 경고했다. 이런 와중에 국군기무사는 난데없이 청계산 계곡물에 손을 씻으며 ‘정치적 중립’을 선포했다. 또 국방부는 2022년까지 병력 규모를 현재 62만 명에서 50만 명으로 감축하고 병 복무기간도 21개월에서 18개월로 줄인다고 한다. 이런 앞뒤 안 맞는 정책에 국민은 불안하다. 올림픽도 중요하지만 국민이 국방부에 부여한 본연의 임무는 북한 핵ㆍ미사일에 흔들림 없이 대비하는 것임을 잊어선 안 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