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Dealing with Bolton

김정은의 명줄 쥐게 된 볼턴

Mar 31,2018
North Korea argues it is developing nuclear weapons to protect itself from U.S. attack. That is a convincing lie. The North has developed nuclear weapons to threaten the South and unify the two Koreas. About 15 percent of South Koreans appear to believe the North’s argument that its nuclear arms are the two Koreas’ mutual assets and the Korean people’s crucial weapons to protect the peninsula from superpowers like the United States, China, Russia and Japan.

북한은 핵무기를 개발한 이유로 미국의 공격으로부터 체제를 지키기 위해서라고 주장해 왔다(이 주장은 그럴듯한 거짓말이다. 북한은 한국을 협박지배하고 통일하기 위해 핵을 개발해 왔다. 필자의 감각으로 한국인의 15%쯤 되는 사람들이 북한의 주장에 속아 북한 핵무기는 한민족의 공동 자산이며 미·중·러·일 열강으로부터 한반도를 지키기 위해 필수적인 우리 민족끼리의 무기라고 믿고있는 듯하다).


Choe Son-hui, director general of the North American department at North Korea’s Foreign Ministry, has long insisted at international conferences that its weapons program is the only way to protect its sovereignty. “We will not follow the precedents of Iraq and Libya,” she said.

북한의 최선희 외무성 북미국장은 국제회의에서 “국가 주권을 수호하는 유일한 길은 핵 보유뿐이다. 우리는 이라크리비아의 전철을 밟지 않을 것”이라는 말을 입에 달고 다닌다. 이라크리비아 얘기는 김정은 시대에 개발된 논리다.


This argument about Iraq and Libya was newly developed under the reign of Kim Jong-un, but Kim’s perception about the collapse of these two regimes is wrong. The United States claimed Iraq had weapons of mass destruction, even though it didn’t, and started a war. As a result, Saddam Hussein was toppled. But the United States promised regime security for Libya when Muammar Gaddafi promised denuclearization, albeit belatedly, and he followed through with his promise.

그런데 두 나라의 체제 붕괴와 관련한 김정은의 핵 인식은 틀렸다. 미국은 이라크에 대해 있지도 않은 대량살상무기(WMD)가 있다고 뒤집어씌워 전쟁을 일으켰다. 패전의 결과로 후세인은 교수형에 처해졌다. 반면 리비아에 대해선 카다피가 핵무기를 개발하다 뒤늦게 비핵화를 약속하고 실천에 옮기자 체제 보장을 허용해줬다.


The standard of the United States against rogue states is not whether it actually owns weapons of mass destruction or not. The standard is how hostile a rogue state is toward the United States and whether it actually follows through with its denuclearization promise or not. For Kim to win a U.S. guarantee of regime security, he must not seek to complete nuclear weapons technology. He should weaken his hostility toward the United States, confirm his will for denuclearization at the upcoming summit with Trump and keep his promise.

미국이 세계 핵 체제에 도전하는 불량 국가(rogue states)를 군사적으로 공격하는 기준은 엄밀히 따지면 핵을 포함해 대량살상무기를 실제로 보유하고 있느냐 여부가 아니다. 불량 국가가 미국에 얼마만큼 적대적인 태도를 취하는가, 비핵화 약속을 제대로 지키는가 하는 게 기준이다. 김정은이 미국한테 체제를 보장받으려면 핵무기 완성을 추구할 일이 아니다. 대미 적대성을 누그러뜨리면서 비핵화 의지를 미·북 정상회담 때 직접 확인해 주고 약속을 지키면 된다.


Gaddafi’s brutal death in 2011 had nothing to do with the nuclear issue. That crisis was completely resolved in 2006 when the United States formed diplomatic relations with Libya and established an embassy. No, Gaddafi’s death was the result of a democratization movement in the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five years after the nuclear crisis ended. Gaddafi was killed by people from his own country because his decades-long dictatorship generated fierce resistance.

리비아의 카다피가 2011년 비참한 최후를 맞은 건 핵 문제와 무관하다. 핵 문제는 2006년 미국이 리비아와 외교 관계를 수립해 대사관을 설치함으로써 깨끗하게 정리됐다. 카다피의 죽음은 그로부터 5년이 지나 중동북아프리카 거의 전역에서 자연 발생한 아랍 민주화운동 때문이었다. 인간 학살, 철권 통치, 수십 년간 누적된 독재의 폐해가 국내에서 저항을 불러 자기 국민의 손에 잡혀 죽은 게 카다피 최후의 진실이다.


Kim ought to first give up his nuclear program to build a peaceful relationship with the United States and then implement democracy from
the top down to win people’s hearts. That is the key to his longevity. He must follow the footsteps of China and Vietnam, which maintained their party systems while enjoying the prosperity of a market economy.

따라서 김정은에게 충고하자면 1차적으로 비핵화를 실천해 미국과 평화 관계를 수립하고, 2차적으로 정교한 위로부터의 민주화를 이행해 주민의 마음을 사는 게 장수의 비결이 될 것이다. 공산당 체제를 유지하면서도 시장경제의 번영을 구가하는 중국과 베트남의 길을 따를 필요가 있다.


Trump recently named John Bolton as his national security adviser. He is the one who decided the fates of Iraq and Libya, when the United States started a war against Iraq and denuclearization in Libya in 2003. At the time, he served as undersecretary of state for arms control and international security affairs under President George W. Bush. He stood at the center of security policy - and he was a cold-blooded realist.

미국이 2003년 이라크와의 전쟁, 리비아와의 비핵화를 각각 시작할 때 두 나라의 운명을 가른 주인공은 엊그제 트럼프의 국가안보보좌관에 지명된 존 볼턴이다. 그는 당시 국무부 군축담당 차관으로 조지 W 부시 정부에서 안보 논의의 중심에 있었다. 냉혹한 현실주의자다.



Chun Young-gi, a columnist of the JoongAng Ilbo

본 칼럼 전문은 코리아중앙데일리 홈페이지(www.koreajoongangdaily.com)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