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id the exodus, residents fearful of nuclear fallout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Amid the exodus, residents fearful of nuclear fallout

테스트

Japanese residents in Sendai line up to get on buses in front of the Miyagi Prefecture Office to escape the area as the threat of radioactive leaks escalates. By Kim Tae-seong


SENDAI - When rain started to fall on the streets of Sendai yesterday morning, pedestrians quickly took shelter in nearby buildings.

While some were opening umbrellas to avoid rainfall that could be affected by a radiation leak from a damaged nuclear power plant in Fukushima, others were busily putting on hats and masks for protection before heading back out.

For many Sendai residents, the fear of radiation fallout reached a peak yesterday, as noted by JoongAng Ilbo reporters, after another reactor at the crippled nuclear power plant exploded yesterday.

After the explosion, the greeting used by Sendai residents had changed. When they bumped into friends or neighbors on the street, they would remind each other “Don’t get wet in the rain.”

테스트

Sendai is about 100 kilometers (80 miles) from the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

While Japanese Prime Minister Naoto Kan said at a press conference yesterday that residents near the nuclear power plant are safe if they stay indoors with the windows shut, some Sendai residents seemed to think his words were too optimistic.

“The government should stop saying it’s safe. It needs to show the people objective data to calm their uneasiness over the unstable nuclear reactors,” said Keiko Ashino, 36, who was taking brief shelter from the rain. Ashino had been on her way to a supermarket but she quickly went indoors when the rain began to fall.

Others were suspicious that the government is hiding an “inconvenient truth.”

“Over 100 people were exposed to radiation and there are reports by local governments that radiation levels are 16 times higher than normal,” said an enraged man in his 40s.

The earthquake and unstable nuclear reactors in Fukushima have triggered a mass exodus by Sendai residents who want to evacuate to nearby cities such as Yamagata and Niigata.

The Miyagi Prefectural Office started running shuttle buses for residents to Yamagata at 7 a.m. yesterday and more than 3,000 people had flocked to the office that morning. Bus transportation is the main method of escape because the railroads were damaged in the earthquake, officials at Miyagi Prefecture said.

“We plan to schedule bus departures every 20 to 30 minutes if the conditions are OK,” said an official at Miyagi Kotsu, a local bus company.

Two local bus companies, Miyagi Kotsu and Yamagata Kotsu, are working together to help residents evacuate with a fare of 900 yen ($11) per passenger.

“I plan to go to a relative’s house in Aomori,” said Yoko Idera, a 68-year-old Sendai resident.

Idera was covering herself with a hat, gloves, mask and a coat. “Aomori was also hit by the earthquake, but I believe its radioactive fallout won’t be that serious.”

Iwaki, a city in the southern part of Fukushima, has been recommending evacuation since Monday evening. City officials have been sending out cars with loudspeakers telling residents who remained to close the doors and windows of their houses and stay inside.

Meanwhile, people who chose to remain in their Sendai homes waited in long lines at supermarkets. Each person was limited to buying five items. Despite the long lines, order - and kindness - prevailed. One middle-aged woman waiting in line took out a grilled salmon rice ball from her bag and handed it to a JoongAng Ilbo reporter, when the reporter told the woman she had skipped lunch.

“I have plenty of rice,” the woman said. “Please help yourself.”


By Park So-young, Lee Seung-nyeong [mijukim@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중앙일보]
빗방울 떨어지자 “방사능 비 온다” … 주민들 일제히 실내로 뛰어들어

대지진, 쓰나미, 방사능 유출 등 연속된 재해로 불안이 가중되자 15일 센다이를 떠나려는 시민들이 미야기현 청사 앞에서 버스를 타기 위해 줄서고 있다. [센다이=김태성 기자]
# 15일 오전 센다이 아오바구의 거리에 빗방울이 떨어졌다. 순간, 거리의 사람들이 갑자기 건물 안으로 뛰었다. 기자도 얼떨결에 건물 안으로 몸을 피했다. 후쿠시마(福島) 원전 폭발 사고로 센다이 시민들의 방사선에 대한 공포심은 극에 달한 상태다. 며칠 전부터 센다이에선 “원전 폭발 후 처음 내리는 비는 절대로 맞아선 안 된다”는 게 인사말이었다.

 후쿠시마 제1 원전에서 센다이까지는 약 130㎞. 간 나오토 총리는 15일 “원전 인근 주민들은 창문을 닫고 집 안에 머물면 걱정 없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정부 발표를 믿는 사람은 별로 없어 보였다. 비를 피하던 아시노 게이코(芦野圭子·36)는 “정부는 안전하다고 말만 할 게 아니라 객관적인 데이터로 국민을 안심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다 보니 센다이에서는 야마가타나 니가타 등지로 떠나려는 엑소더스 행렬이 이어졌다.

 15일 오전 7시 미야기현청 앞 버스 정류장에는 이른 아침인데도 3000여 명의 센다이 시민이 몰려들었다. 20~30분마다 한 대씩 야마가타로 떠나는 임시 대피버스에 타기 위해서다. 요금은 1명당 900엔(약 1만2400원). 지난 11일 강진으로 철로가 휘어지는 등 초토화돼 현재로선 버스가 유일한 교통수단이다. 딸과 손녀와 함께 버스를 기다리고 있던 이데라 요코(井寺洋子·68)는 털모자와 장갑, 마스크, 코트로 온몸을 가리고 있었다.


 센다이에 남은 사람들은 물자 부족으로 주유소와 수퍼 앞에 200~300m의 긴 행렬을 만들었다. 기자도 수퍼 앞에 줄을 섰다. 1인당 컵라면·빵 2개씩, 총 5품목까지만 구입이 가능하다. 줄을 선 기자가 “어제 점심을 건너뛰었다”고 하자 옆에 있던 중년 여성이 가방에서 주먹밥 하나를 꺼냈다. “집에 쌀은 많다. 괜찮다면 먹어달라”고 말했다. 연어구이를 넣고 김으로 싼 주먹밥이었다. 폐업 중인 한 식당 앞에는 ‘살아남읍시다. 똘똘 뭉쳐 다시 일어납시다’라는 글이 쓰여 있었다.

 #15일 오전 8시 후쿠시마 제1 원전 2호기의 압력제어실이 파손되고, 9시38분쯤 4호기에서 수소 폭발이 일어나자 후쿠시마현 청사 근처 주민들이 술렁였다. 전날 밤엔 주민들을 향해 “대피하라”고 권유하는 홍보차량이 골목골목을 돌았다. 원전 북쪽인 나미에마치(浪江町) 주민들은 이른 아침부터 서북쪽 쓰시마(津島) 등에 마련된 피난소로 향했다. 원전 인근 지역에서는 후쿠시마시로, 후쿠시마시에선 더 먼 야마가타현·니가타현 등으로 피하려는 시민들이 긴 피난 행렬을 만들었다.

 후쿠시마 공항은 이미 초만원이었다. 수많은 시민이 로비에서 언제 뜰지 모르는 항공편을 기다리고 있었다. 기차역으로 발길을 돌렸다. 사람이 가득 찬 공항과 달리 후쿠시마현 최대 번화가 고리야마(郡山)역 부근은 인적이 드물었다. 하지만 역사(驛舍)는 폐쇄돼 있었다. 강진으로 철길이 막혔기 때문이다.

 이날 오후 가장 가까운 ‘안전’ 도시인 야마가타(山形)현 요네자와(米澤)시에는 피난민들이 몰렸다. 후쿠시마 원전에서 약 100㎞ 떨어진 데다 후쿠시마현과의 사이에 해발 2000m 안팎의 봉우리들이 죽 이어진 아다타라(安達太良) 연봉으로 가로막혀 있어 방사선 우려에서 벗어나 있다.

 요네자와 시내 체인호텔인 도요코 인은 이미 방이 다 차버렸다. 로비에는 가족 단위로 모여 빈방을 기다리거나 여기저기 전화로 숙소를 알아보는 피난민으로 북새통이었다. 요네자와 거리에도 비가 내렸다. 청정 자연으로 유명한 고원지대 요네자와의 봄비였다. 하지만 사람들은 비를 피해 건물 안으로 걸음을 재촉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Ban's NCCA proposes no diesel vehicle sales by 2035

Floral furor

Seoul ratchets up restrictions to curb coronavirus

People with disabilities left behind by Korea's Covid response

Seoul's distancing level ratchets up to Level 2 Tuesday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