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mbodian wife killed for insurance payments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Cambodian wife killed for insurance payments

Exactly one year after a 25-year-old Cambodian woman died in a fire at her home in Chuncheon, Gangwon, police have charged her husband with arson, murder and insurance fraud.

Police say the woman’s Korean husband, 45, apparently set fire to his house while his wife was sleeping on March 18, 2010, with the aim of getting insurance money, the Gangwon Police Agency said yesterday. Police said the man had given his wife sleeping pills against her knowledge. To disguise the arson as an accident, the husband put an electronic heater close to the blanket she was covered in and the room caught fire.

According to police, the man bought six life insurance policies, worth about 1.2 billion won ($1 million), after he married the woman in March 2008. Police said he also bought a fire insurance policy two months before the arson.

Just six days after the fire, the man filed a claim for one of the policies and received 120 million won in claims. The other insurance companies rejected his claims because they were suspicious about the accident.

Soon after the fire, police closed their investigation because they had not found evidence of arson. But after an autopsy report showed that the woman had ingested a large number of sleeping pills, the police reopened the investigation, tracking down the husband’s bank accounts and insurance contracts.

“Before he got married, he had been struggling with financial problems and was addicted to gambling in casinos,” police said. “He already spent some insurance money on gambling.”

Police said the man also bought insurance policies in November 2007 just four days before he claims he suffered a stroke. He received 57 million won in insurance claims.

When the man was arrested on March 18, police said he admitted the 2007 incident was a scam. However, he denied that he killed his wife.


By Kim Hee-jin [heejin@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중앙일보]

“캄보디아인 아내, 한국인 남편이 살해”

작년 춘천서 이민여성 질식사…경찰, 살해·방화혐의 남편 구속
6개사 보험 12억원 노린 듯…남편 강씨, 방화 치사혐의 부인

2010년 3월 18일 강원도 춘천의 아파트에서 불이 나 캄보디아 출신 결혼 이민자 여성이 질식해 숨졌다. 경찰은 현장 감식 결과 직접적인 방화 혐의를 찾지 못해 그해 8월 사건을 종료했다. 하지만 숨진 여성의 몸에서 소량의 수면제 성분이 발견된 사실이 뒤늦게 확인돼 경찰이 재수사를 벌였다. 이 결과 보험금을 노린 한국인 남편이 불을 질러 아내를 숨지게 한 것으로 밝혀졌다.

강원지방경찰청은 23일 아내에게 수면제를 먹인 뒤 불을 질러 아내를 숨지게 한 혐의(현주건조물방화치사 등)로 강모(45)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2008년 캄보디아 출신 여성(24)과 결혼한 강씨는 2009년 9월부터 12월까지 L화재보험 등 6개 보험회사에 아내 명의로 생명보험에 가입했다. 강씨는 사망보험금(12억원)을 노리고 2010년 3월 18일 오후 9시쯤 아내에게 수면제를 먹여 잠들게 한 다음 전기히터에 이불 등을 밀착시켜 불을 냈다. 잠에서 깨어나지 못 한 아내는 질식해 숨졌다.

경찰은 화재 당시 현장 감식 결과 직접적인 방화 혐의를 찾지 못했다. 하지만 숨진 아내의 부검 결과 몸에서 소량의 수면제 성분이 발견돼 화재 시뮬레이션 실험과 계좌추적, 보험서류 분석 등을 통해 간접 증거를 확보한 끝에 강씨를 검거했다. 강씨는 2007년 4개 손해보험사에 보험 가입한 후 4일 만에 뇌경색 판정을 받아 병원에 허위 입원해 보험금을 청구하는 수법으로 14회에 걸쳐 5700만원을 받아 편취한 혐의(상습사기)도 받고 있다. 경찰은 “일정한 직업 없이 기초생활급여로 생활하던 강씨가 부인 이름으로 한 달에 40만~80만원의 보험금을 납입할 만큼 생명보험에 집중적으로 가입했다”고 말했다. 강씨는 아내가 숨진 직후 먼저 한 곳의 보험회사로부터 1억2000만원의 보험금을 받았다. 강씨는 이 보험금의 일부를 도박으로 탕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강씨가 보험 상습사기 혐의는 시인했으나 방화치사 혐의는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7월에는 부산에서 베트남 신부가 결혼 일주일 만에 남편에게 무참히 살해돼 사회적으로 파장을 일으켰다. 여성단체들은 이주여성들의 인권 피해가 심각하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New Covid cases surpass 500 for second day in a row

YG founder fined for gambling in Los Angeles

As life is upended by the pandemic, inequalities deepen in Korean society

Daily cases hit 583 and aren't declining soon

Mastermind of sex abuse ring sentenced to 40 year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