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tler and Connecticut to meet at NCAA finals

Home > Sports > Football

print dictionary print

Butler and Connecticut to meet at NCAA finals

테스트

Connecticut forward Roscoe Smith, third from left, and Tyler Olander (10) go after a loose ball against Kentucky during their NCAA Final Four game in Houston, Saturday. [REUTERS/YONHAP]


HOUSTON - Unheralded Butler and traditional power Connecticut will play for the collegiate national basketball championship after winning their semifinal games at the NCAA tournament on Saturday.

Butler, a tiny liberal arts school in Indianapolis from the little-known Horizon League, booked a spot in the title game for the second consecutive year by beating fellow upstart Virginia Commonwealth, 70-62, while Connecticut edged Kentucky 56-55 in a matchup of two of the nation’s most successful programs.

The championship will be played Monday.

Connecticut coach Jim Calhoun watched Butler’s 76-74 victory over top-seeded Pitt in the third round of the Southeast Regional and was impressed.

“I’ve seen what they have done to Pitt, which is one of the best teams in America,” he said. “We are going to have a heck of a challenge on Monday.”

With Connecticut (31-9) leading 54-52, Kentucky junior guard DeAndre Liggins misfired on a potential game-winning 3-pointer with five seconds remaining.

Two free throws by the Huskies’ Shabazz Napier hiked the lead to 56-52 with two seconds left before Kentucky’s Brandon Knight hit a 3-pointer at the buzzer.

Connecticut’s Kemba Walker scored 18 points and had seven assists and six rebounds but the junior guard had an off-night shooting, hitting only six of 15 from the floor.

“It’s an amazing feeling,” Walker said after the win. “It is a little surreal right now but hopefully we can bring [the title] back to Storrs.”

Knight, who had an outstanding tournament, scored 17 points but shot a horrid six of 23, including three of 11 from beyond the arc.

In the earlier game, guard Shelvin Mack scored 24 points for Butler (28-9) on eight of 11 shooting from the floor, including all of the Bulldogs’ points during a key 10-4 run that turned a one-point lead into a 54-47 advantage with less than nine minutes left.

Forward Jamie Skeen paced VCU (28-12) with 27 points, while guard Bradford Burgess added 15.

“Two really good teams,” Butler coach Brad Stevens said. “VCU has a lot to be proud of. They inspired a lot of people, including us. They played terrific all the way through. We were fortunate to pull that one out.”


Reuters


한글 관련 기사 [CBS노컷]

‘코네티컷 vs 버틀러’ 3월의 광란 주인공은?

‘3월의 광란(March Madness)’에서 마지막 웃는 자는 누구일까. 그 어느 때보다 이변이 많았던 2011년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남자농구 1부리그 64강 토너먼트 결승전은 전통의 명문 코네티컷대와 지난 해 준우승팀 버틀러대의 대결로 압축됐다.

코네티컷대는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벌어진 `파이널 포(Final Four)` 4강전에서 18점, 7어시스트, 6리바운드로 활약한 에이스 가드 켐바 워커의 활약으로 켄터키대를 56-55으로 따돌리고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서부 지역 3번시드로 64강 토너먼트에 진출한 코네티컷대는 오는 5일 버틀러대와 결승전을 치른다. 버틀러대는 앞서 열린 버지니어 코먼웰스대와의 4강전에서 승리해 2년 연속 결승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빅이스트 컨퍼런스 정규시즌이 끝난 시점까지만 해도 코네티컷대가 64강 토너먼트에서 이처럼 선전할 줄은 아무도 몰랐다. 정규시즌에서 9승9패라는 기대 이하의 성적을 남겼기 때문이다. 게다가 정규시즌 종료 후 곧바로 열리는 빅이스트 컨퍼런스 토너먼트에서 코네티컷대는 2005년 이후 단 1승도 거두지 못했다.

하지만 코네티컷대는 드폴대를 시작으로 조지타운대, 피츠버그대, 시라큐스대, 루이빌대 등 쟁쟁한 강호들을 잇달아 연파하고 컨퍼런스 우승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거침없는 상승세는 64강 토너먼트로 그대로 이어졌다. 컨퍼런스 토너먼트를 시작으로 파죽의 10연승을 질주했다.

1999년, 2004년, 2009년에 이어 또 한번 파이널포 진출에 성공한 코네티컷대는 통산 세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하지만 상대는 결코 만만치 않다. 버틀러대는 남동부 지역 8번시드로 토너먼트에 진출해 4강은 커녕 8강 진출도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지만 상위시드 팀을 잇달아 격파하고 2년 연속 `파이널 포`에 오른 팀이다. 특히 32강에서 코네티컷대가 속한 빅이스트 컨퍼런스의 최강팀 피츠버그대를 꺾는 대회 최대 이변의 주인공이기도 하다.

버틀러대의 4강전 상대는 이번 대회 최고의 신데렐라로 떠올랐던 버지니아 코먼웰스대. 남서부 지구 11번시드에 불과했지만 조지타운대, 퍼듀대에 이어 강력한 우승후보 캔자스대까지 격파하는 파란을 일으키며 4강 무대에 합류했다.

그러나 신데렐라의 행진은 거기까지였다. 버틀러대는 한수위의 기량을 뽐내며 버지니아 코먼웰스대를 70-62로 눌렀다. 이로써 지난 해 결승에서 듀크대에게 패해 아쉽게 우승을 놓쳤던 버틀러대는 또 한번 정상에 도전할 기회를 잡았다.

More in Football

Hwang Hee-chan, Kim Min-jae linked to Premier League clubs

Spurs pull out the big guns in 4-1 win over Wycombe

Hwang Ui-jo picks up two as Bordeaux beat Angers

Ulsan face a tough fight to the FIFA Club World Cup

#Sonny gets own emoji as Spurs launch Korean account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