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lunches are free but where’s the beef?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The lunches are free but where’s the beef?

It has been a month since 181 elementary schools scattered around the nation started providing free school lunches to their student.

The political war over whether other schools will follow continues among politicians. In the classrooms of the 181 schools, the big controversy is whether the lunches are any good - or whether the budget is just too tight.

Consider the scene at an elementary school in Yongsan District on Friday right after the lunch bell rang at noon. A second grade teacher named Lee pushed a food cart into her classroom. Several of her students quickly donned aprons and started distributing lunches to their classmates.

Last year, distribution of meals, which most students paid for, was done by middle-aged part-time workers. But the cost of the free meals has eaten into the school’s payroll budget and the ajumma had to be let go, so students are assigned to distribute meals themselves.

It costs 2,457 won ($2.20) to provide one free meal per student and earlier this year the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said 235 won of that would be used in labor and management costs, which adds up to less than last year’s budget for labor.

The principal of an elementary school that had to let ten part-time workers go said, “The limited number of part-time workers is a problem but having no cafeteria is a more urgent problem because students have to distribute the food and eat in classrooms.”

Some students’ mothers are volunteering to do the job.

“We can’t let our children, who have just entered elementary school, do such jobs and were left with no choice but to help out,” said a mother surnamed Lee, 33, whose first grader attends an elementary school in Seocho District, southern Seoul. “Complaints from working mothers have increased ever since the free school lunch program was adopted,” Lee added.

Moreover, with rising consumer prices, the budget for the school meals has been stretched and has resulted in some less-than-tasty dishes. On Friday, even though the soup of the day was supposed to be beef-rib, most students didn’t get any ribs.

“I don’t recall eating much meat at school for about a month now,” grumbled a third grader surnamed Gwon.

After rising prices dented the meal budget, the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carried out a survey on 124 elementary schools asking how the ingredients in school meals have changed in the last month.

According to the survey, the amount of pork used decreased by 19.8 percent in March this year compared to a year earlier and the use of beef decreased by 8.9 percent. Relatively cheaper meats such as chicken and duck increased by 17.8 percent and 37.6 percent respectively.

“The concern is not really nutrition as there’s not much difference in the different types of proteins,” said Yoon Ji-hyun, professor of Food and Nutrition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But for students from lower income households who rely on school meals for most of their daily food consumption, measures to include pork or beef into meals are necessary.”

In response, an official from the office of education said that they will “look into ways of decreasing delivery costs by dealing directly with producers or by making group purchases.”


By Kim Min-sang [enational@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무상급식 한달…초등학교 가보니 ‘안도·걱정’ 엇갈려

소·돼지고기 반찬 줄고 두부·생선·계란 늘어

지난달 2일부터 전국 181개 시·군·구에서 초등학생 대상 무상급식이 시작됐다. 나머지는 저소득층 학생들에게만 무상급식을 제공한다. 시행 한 달을 맞아 본지가 현장 점검을 한 결과 만족스러워하는 학부모도 있었지만 쇠고기·돼지고기 반찬이 줄고, 인건비가 부족해 어려움을 겪는 학교도 있었다.

1일 낮 12시 서울 용산구의 A초등학교. 점심시간을 알리는 종소리가 울리자 2학년 한 학급의 담임교사가 복도로 나와 급식 배식대를 교실로 옮기려 했다. 밥과 국, 반찬 통이 든 배식대를 혼자 끌던 이 교사는 배식대 바퀴가 교실 문턱에 걸려 움직이지 않자 반 학생 두 명에게 도움을 청했다. 학생들이 겨우 밀어 교실로 옮겨진 배식대에서는 아이들이 직접 앞치마를 두르고 음식을 나눠줬다. 지난해까지는 이런 일을 모두 아르바이트 도우미 아줌마들이 했다. 무상급식으로 인건비 예산이 줄면서 지난달부터 이 학교 2학년 7개 학급에서는 모두 학생들이 배식을 한다.

이날 메뉴는 갈비탕과 새우볶음, 도토리묵, 김치, 우유였다. 2학년 학생들이 키가 작은 탓에 국통 바닥까지 국자가 닿지 않아 일부 학생은 갈비탕 국물만 받아갔다.

무상급식 한 달을 맞아 학생과 학부모 사이에 긍정적인 반응과 보완을 요청하는 목소리가 동시에 나오고 있다. 이날 A초등학교에 손자를 마중 나온 구모(74) 할머니는 “질이 낮아진 것 같지는 않고 우유도 공짜로 줘 괜찮다”고 말했다. 2학년 학부모 김모(40)씨는 “한 달에 4만~5만원 하던 급식비를 아껴 학원비에 보탤 수 있어 좋다”고 했다.

하지만 교실에서 만난 3학년 권모(10)양은 “한 달 동안 고기 반찬을 많이 못 먹어본 것 같다”고 투덜댔다. 무상급식에 예산을 밀어 넣다 보니 배식 도우미가 대폭 줄어드는 부작용도 나타났다. 서울교육청이 올 초 정한 1인당 한 끼 무상급식 비용 2457원 중 인건·관리비는 235원으로 고정돼 있다. 지난해보다 45원이 줄어 학교 측은 배식 도우미를 줄일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지난해 14명이던 배식 도우미를 무상급식 시행 이후 4명으로 줄인 한 초등학교 교장은 “공동식당도 없어 교실에서 배식을 해야 하기 때문에 식당 시설을 지어 주거나 인력을 지원해 주는 게 더 시급하다”고 말했다. 일부 학교에서는 배식 도우미가 감소하자 엄마들이 번갈아 자원봉사 당번을 하고 있다. 서초구 한 초등학교의 1학년 자녀를 둔 이모(33)씨는 “엄마들이 안 나가면 막 입학한 아이들이 배식을 해야 하니 어쩔 수 없다”며 “무상급식 때문에 맞벌이 엄마들은 불편이 늘었다”고 말했다.

구제역 파동 등으로 물가가 오른 일부 식품의 사용량은 무상급식 이후 확연히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교육청이 124개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3월 한 달간 ‘육류 및 단백질 대체식품 급식 사용현황’을 표본조사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3월 3만2236㎏이었던 돼지고기 사용량이 지난달에는 2만5643㎏으로 19.8%나 감소했다. 급식 제공 횟수도 914회에서 766회로 줄었다. 쇠고기도 8.9% 감소했다. 대신 닭고기 사용량은 17.8%, 오리 등 기타육류는 37.6% 증가했다. 두부·생선·계란 반찬도 늘어 학교 급식에서 쇠고기·돼지고기를 맛보기가 쉽지 않았음을 보여줬다.

윤지현 서울대 식품영양학과 교수는 “가축별 단백질의 품질 차이가 크지 않아 우려할 만한 수준은 아니다”면서도 “학교 급식이 식생활에 큰 비중을 차지하는 저소득층 학생들에게는 영양공급에 문제가 될 수 있어 쇠고기나 돼지고기를 제공할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물가인상에 따라 값이 오른 식품에 대해서는 대체식단을 구성하도록 하고 있는데, 공동구매나 생산자단체 직거래를 통해 납품단가를 낮춰 보겠다”고 말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Seoul sues Sarang Jeil Church for W4 billion

'Traceless' infections are Korea's new coronavirus worry

K-pop band Seventeen to promote Seoul with cooking, style tips

Recovery operations

Paju DMZ tours to resume, 11 months after closure due to swine fever outbreak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