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artphones causing young to have old eyes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Smartphones causing young to have old eyes

She spends a lot of her day online - checking weather reports, reading news updates, going on Facebook and Twitter. Then there’s work, where she stares at a computer screen. Later, she will play games and look at various apps. As a result, she says, she has developed farsightedness, usually a symptom of turning middle-aged, but she’s only 34.

An increasing number of people in their 30s are developing presbyopia, or farsightedness, in which the lens of the eye loses its elasticity, or ability to focus. The consequence: such people have trouble seeing things up close.

That 34-year-old patient who developed presbyopia, fashion designer Park Na-young, went to the doctor when she started suffering from sore eyes and blurred vision.

According to C-Near Global Head R&D Center, a research institute specializing in presbyopia, people in their mid to late 30s make up 7 percent of presbyopic patients in Korea, an increase from 3 percent five years ago.

The data was collected from 400 patients who visited three eye clinics in Seoul, Daejeon and Busan in 2006 and this year respectively.

“Most of the people in their 30s diagnosed with presbyopia frequently look at screens close to their eyes using devices like smartphones and tablet PCs,” said Oh Hyun-jong, a researcher at the center.

There are more than 10 million smartphone users in Korea, 60 percent of whom are in their 20s and 30s.

“When you concentrate on fonts or images on smartphone screens or PC game screens, you blink five times a minute, 15 to 20 times less than usual,” said Joo Choun-ki, a professor of ophthalmology at St. Mary’s Hospital in Seoul.

With less blinking, there is less activity of the glands around the eyes. In addition, active oxygen free radicals, which can harm the cells, are produced.

“Many smartphone users complain of tired eyes. And it’s aggravated from using smartphones on buses and subways,” said Lee Jong-ho, the representative director at iLove Eye Center, an eye clinic in Seoul.

When you try to focus on a screen, the eye lens and muscles are strained and tear films become thin, tiring eyes more easily, experts say.

Adding to the problem are the other conditions nearly everyone faces in their daily, modern life - excessive stress, smoking, ultraviolet rays, environmental pollution and increased oxygen free radicals - which can also accelerate presbyopia

. Eating fast food or instant food, which contains high levels of fat, salt and sugar, also can contribute to the problem.

In order to prevent presbyopia, experts suggest resting your eyes from time to time during the day and getting plenty of sleep at night.

And while on buses or subways, people should refrain from using smartphones or reading.

If you must use a portable digital device, rest your eyes for five minutes after using it for one hour. Closing the eyes and slowly rolling them can relieve the strain.

Experts also said that eating green and yellow vegetables, blueberries and spinach helps prevent presbyopia.


By Park Tae-kyun [enational@joon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스마트폰에 흠뻑 빠진 당신 30대에 돋보기 써야 할지도

스마트족 1000만 시대 … 늘어나는 젊은 층 노안
의상 디자이너인 박나영(34·여)씨는 스마트폰과 함께 하루를 시작한다. 눈을 뜨자마자 스마트폰으로 날씨와 실시간 교통정보를 확인한다. 출근길엔 뉴스를 읽거나 동영상을 본다. 회사에서도 틈틈이 스마트폰으로 스케줄을 확인하고 트위터·페이스북에 글을 올린다. 퇴근길에도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즐기거나 애플리케이션을 검색한다. 이런 박씨에게 한 달 전부터 눈이 피곤해지면서 시야가 흐릿해지는 증상이 나타났다. 오후엔 증상이 심해지고 두통까지 몰려와 일을 제대로 할 수 없었다. 병원을 찾았더니 노안 진단이 내려졌다.

30대 나이에 남들보다 일찍 노안이 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3일 노안 전문 연구센터인 ‘씨니어 글로벌 헤드 R&D 센터’에 따르면 30대 후반(36~40세)의 노안 비율은 5년 전엔 3%였으나 올해는 7%로 증가했다.

이는 지난 2006년(400명)과 올해(400명)에 걸쳐 서울 밝은세상안과, 대전 우리안과, 부산 동아대병원 안과에서 치료받은 환자 800명을 대상으로 노안 여부를 검사한 결과다.

 이 센터 오현종 연구원은 “노안 판정을 받은 30대는 대부분이 스마트폰·태블릿PC·모바일 디스플레이 등을 이용한 근거리 작업이 빈번한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국내 스마트폰 가입자는 이미 1000만 명을 돌파했으며 이 중 20~30대 가입자 비율이 60% 이상을 차지한다.


 서울성모병원 안과 주천기 교수는 “스마트폰 화면이나 PC 게임 위에 떠 있는 글씨, 그림 등을 집중해 들여다볼 때 1분당 눈을 깜빡이는 횟수는 5회 정도”라며 “평소 15~20회보다 훨씬 적다”고 말했다.

눈 깜빡거림이 줄어들면 눈물샘의 분비가 줄어들고 노안을 재촉하는 활성산소가 생성된다.

서울 밝은세상안과 이종호 원장은 “스마트폰 사용자 다수가 눈의 피로감을 호소한다”며 “흔들리는 버스, 지하철에서 스마트폰을 쓰거나 e-메일 등을 체크하는 습관이 주된 원인으로 추정된다”고 지적했다.

 또 흔들리는 화면에 초점을 맞추기 위해 수정체·근육은 과도하게 긴장하며 눈물층이 돌지 않아 눈이 쉽게 피로해진다. 과도한 스트레스·흡연·자외선·환경오염 등도 활성산소 발생량을 늘려 노안을 촉진한다. 지방·염분·당분이 다량 함유된 패스트푸드나 인스턴트 식품을 즐기는 것도 노안을 앞당기는 요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노안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눈을 수시로 쉬게 하고 숙면을 취해야 한다. 버스나 지하철에서는 스마트폰을 가급적 쓰지 말고, 독서를 삼가야 한다.

굳이 휴대용 디지털 기기를 사용해야 한다면 작업 중 한 시간 간격으로 5분씩 눈을 감고 쉬는 것도 바람직하다. 이때 눈을 감고 천천히 안구를 돌리는 것이다. 이 밖에 녹황색 채소와 블루베리, 시금치 등을 즐겨 먹는 것도 노안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춘천성심병원 안과 신민철 교수는 “이미 노안이 왔다면 돋보기 안경·콘택트렌즈·다초점렌즈 등으로 교정하거나 노안 라식 수술도 검토해볼 만하다”고 설명했다.


◆노안=나이가 들면서 눈의 조절력이 떨어져 가까운 데 있는 글씨 등 사물을 잘 보지 못하는 것을 말한다. 40∼45세 사이에 시작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노안이 오면 신문이나 책을 읽을 때 글씨가 뿌옇게 보이면서 초점이 잘 맞지 않는다. 먼 것과 가까운 것을 교대로 봤을 때 초점이 빨리 맞춰지지 않는다. 어두운 곳에서나 밤엔 증상이 심해져 운전할 때 어려움을 겪기도 한다. 눈이 쉽게 피로해지고 두통이 동반되기도 한다.

More in Social Affairs

Civic group sues Seoul gov't to stop Gwanghwamun project

Emissions check

Injunction gives Yoon his job back, at least temporarily

New virus cases stay below 500, but officials say surge isn't over

[Shifting the paradigm] Academia faces brave new world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